황혼녘 백합의 뼈
온다 리쿠 지음, 권남희 옮김 / 북폴리오 / 2007년 5월
평점 :
품절


갑작스런 사고로 돌아가신 할머니의 유언에 따라 할머니가 살던 집으로 돌아 온 리세는  

피 한 방울 안 섞인 두 고모와 같이 살게 된다.

주변에서 '마녀의 집'이라 불릴 정도로 백합들이 가득한 으스스한 집에서는 연이어 사고가 벌어지는데...

 

'삼월은 붉은 구렁을'에서 시작된 책들을 드디어 다 읽게 되었다.

원래 이 책의 전편이라 할 수 있는 '보리의 바다에 가라앉는 열매'를 읽은 후에 바로 이 책을 읽었어야  

하는데 이상하게 인연이 안 닿다가 삼월을 코 앞에 둔 지금에서야 드디어 읽게 되었다.

전편을 읽은 이후의 간격이 너무 커서(약 2년쯤 된 것 같다) 전편의 기억이 가물가물한 점이  

좀 아쉽기는 하지만 이 책 독자적으로도 충분히 재미를 만끽할 수 있었다.(그래도 '보리의 바다~'의  

내용을 아는 상태에서 읽어야 리세와 다른 인물들의 관계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보리의 바다~'에서 독특한 학교의 전학생 역을 멋지게(?) 수행했던 리세는 
어느덧 고등학생이 되어  

영국 유학 중 할머니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을 듣고 할머니가 살던 백합장으로 돌아온다.

할머니가 유언으로 리세가 이곳에 반년 이상 살지 않으면 처분하지 못하게 한 괴이한 집에는  

할머니의 의붓딸들인 리나코와 리야코 자매가 살고 있었다.  

묘한 분위기를 풍기는 고모들과 리세의 불안한(?) 동거가 시작되고 리세를 찾아온 오빠 와타루와  

미노루, 그리고 리세의 친구인 도모코 등이 얽히면서 또 다른 사건이 발생하는데

과연 이 집에 숨겨진 비밀은 무엇일까...

 

'삼월' 시리즈는 온다 리쿠표 미스터리의 정수라 할 수 있을 것 같다.

미스터리한 책의 행방에서 시작하여 일상과 환상을 넘나드는 그녀의 미스터리는  

나같은 미스터리 애호가의 구미를 충족시키기에 충분했다.

이 책에서도 갑작스런 할머니의 죽음, 할머니가 숨긴 '주피터'의 정체,

섬뜩한 리나코, 리야코 자매와 리세 친구들에게 일어나는 사건들 등

잠시도 쉴 틈을 주지 않고 긴박하게 사건을 진행시켜 나간다.

그리고 점점 진실이 드러나면서 충격적인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는 부분도  

온다 리쿠 특유의 매력이 물씬 풍겨져나왔던 것 같다.

 

이 책을 끝으로 '삼월' 시리즈를 다 읽었다고 생각하니 미뤄왔던 숙제를 끝낸  

속 시원한 느낌도 들지만 아쉬운 느낌도 없지 않았다.

온다 리쿠의 작품들은 봇물 터지듯이 쏟아져 나오고 있고 아직 많은 작품을 읽어보진 않았지만  

다른 작품들이 '삼월' 시리즈의 재미를 따라가기는 쉽지 않을 것 같다.  

매혹적인 미스터리의 묘미에 날 풍덩빠지게 해주었던 '삼월' 시리즈에 경의를 표하는 바이다. 

(내일부터 시작된 삼월을 어떻게 견뎌나가야 할지 걱정이다.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