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
요코미조 세이시 지음, 정명원 옮김 / 시공사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대미문의 천은당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받았다가 풀려나서 유서를 남기고 자살한  

츠바키 자작의 딸 미네코가 긴다이치 코스케를 찾아와 최근에 아버지를 닮은 사람이 나타나  

어머니를 공포에 떨게 만든다며 사건을 의뢰한다.

츠바키 자작의 집을 방문한 긴다이치 코스케는 마침 주치의인 메가 박사가 모래점을 치는 자리에  

참석하는데 갑자기 츠바키 자작이 작곡한 '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가 연주되면서  

끔찍한 연속살인이 서막이 오르는데...

 

매년 여름 감질나게 한 권씩만 소개되는 요코미조 세이시의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가  

올 여름에도 어김없이 찾아왔다.

'옥문도', '팔묘촌', '악마의 공놀이 노래', '이누가미 일족'까지

어느 작품 하나 빠지지 않는 재미를 선사했던 요코미조 세이시의 '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는  

기존에 소개된 작품들과는 조금은 다른 맛을 느낄 수 있게 해준다.  

기존의 여러 작품들에선 서로 반목하던 두 가문 사이에서 사건이 발생하는데  

이 책에서는 세 가문이나 등장하고 그 관계가 묘하게 얽혀 있다.

화재로 인해 츠바키 자작의 집에 같이 살고 있는 츠바키 자작의 매형 신구 도시히코의 가족과  

츠바키 자작의 처인 아키코와 도시히코의 외외종조부인 다마무시 가족 등은  

한 집에 살고 있지만 묘한 분위기를 연출하며 살고 있었는데 뭔가 끔찍한 비밀을 알아챈  

츠바키 자작이 자살하면서 그동안 숨겨져왔던 추악한 비밀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이 작품은 당시 일본을 발칵 뒤집어놓았던 제국은행 사건을 '천은당 사건'으로 변형시켜  

사건의 배경으로 만들어놓아 실제 사건을 아는 사람이라면 더욱 흥미진진하게 읽을 수 있을 것 같았다.

그리고 패전후 피폐한 일본 상황과 귀족제도가 폐지되는 사회적 변동기를 잘 담아내어  

그 당시 시대상을 잘 파악할 수 있게 해준다.

 

물론 추리소설로서의 재미도 뺴놓을 수 없다.

모래점이나 사건이 있을 때 어김없이 연주되는 플루트 곡 '악마가 와서 피리를 분다',  

자살한 줄 알았던 츠바키 자작과 비슷한 인물의 출몰, 얽히고 설킨 관계의 끈 등

사건을 더욱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장치들이 많이 사용되었고,

밀실살인 등의 트릭과 비밀을 숨기려는 범인과 긴다이치 코스케의 아슬아슬한 추격전,  

마지막으로 정말 충격적인 추악한 비밀까지 미스터리로서의 재미를 주는 요소를 많이 구비하고 있었다.

 

요코미조 세이지의 긴다이치 코스케 시리즈에선 늘 추악한 욕망이 사건의 발단이 되었는데  

다른 작품에 비해 이 작품에선 어느 정도 범인에게 동정이 간달까,  

범인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었다.

아무리 일본이 좀 문란(?)한 동네라고 해도 최소한 지켜야 할 게 있는데  

그런 선을 넘어버린 막장 상황에선 정말 살아도 사는 게 아닐 것 같았다.  

그런 짓을 하고도 너무나 뻔뻔한 인간들의 모습이 정말 역겨울 따름이었다.  

그런 인간들을 악마라고 부르는 것은 어쩌면 당연하지 않을까 싶을 정도였다.

 

올 여름도 역시 만족스런 작품을 선사해줬지만 요코미조 세이시의 작품을 1년에 겨우 한 작품만  

만난다는 건 팬들에게 너무한 일이 아닌가 싶다.  

온다 리쿠나 히가시노 게이고, 미야베 미유키 등의 작품은 꾸준하다 못해 쏟아지는 느낌이 드는데  

이미 작고하여 더 이상 신간이 나올 수 없는 요코미조 세이시의 작품은  

왜 이렇게 더디게 나오는지 모르겠다.  판매에 있어서도 결코 다른 일본 작가들에 뒤지지 않는다고  

생각되는데도 연례행사로 만날 수 있으니 너무 안타까울 뿐이다.  

아마도 내년 여름이나 되어야 요코미조 세이시의 새 작품을 만날 수 있을 것 같은데  

그 전에 내 목이 빠지지 않았으면 좋겠다. 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