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83가지 새 이야기
가와카미 가즈토.미카미 가쓰라.가와시마 다카요시 지음, 서수지 옮김, 마쓰다 유카 만화 / 사람과나무사이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길을 지나다니면 겁도 없이 돌아다니는 비둘기들을 가끔씩 보지만 그 외엔 새들을 제대로 보기는 쉽지

않은 것 같다. 저 멀리 하늘을 날아다니거나 어쩌다 개천이나 한강을 유유히 떠다니는 오리(?)류의 

새들을 보긴 하지만 생각 외로 새들이 인간과 가까이 살고 있다는 느낌을 받지는 못하고 그러다 보니

자연스레 새들에 대해서는 관심이나 아는 게 없는 상황인데 이 책은 83가지나 되는 새들에 대한 재미

있는 얘기를 들려준다고 하니 기대가 되었다.


총 83가지 주제를 각 한 장씩 할애하며 총 6장에 걸쳐 새들의 흥미로운 모습을 보여주는데 한 쪽은

만화로 구성되어 있어 더 재미있게 볼 수 있었다. 참새를 비롯한 주연급 새들은 별도로 책 도입부에

소개하는 코너를 두어 본격적인 얘기를 시작한다. 비교적 자주 접하는 비둘기가 목을 까닥거리듯 걷는 

것은 눈이 옆을 향하고 있기 때문이고 까마귀는 시체처리반 역할을 하며 자연계를 깨끗하게 유지해주는

청소부라고 볼 수 있었다. 참새가 위험천만한 변압기를 둥지로 즐겨 삼는 이유는 깊이감이 있고 입구가

좁은 장소여서 참새 입장에서는 안전한 공간이기 때문이며 모래 목욕을 즐기는 이유는 깃털과 피부의 

오염 물질을 떨어뜨리고 기생충을 제기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새 가운데 특히 머리가 좋고 영리하다는

까마귀는 인간처럼 놀이를 개발하고 즐기며 떼를 지어 참매 등 맹금류를 둘러싸고 울부짖으며 쫓는 

행동인 '모빙'을 한다는 사실도 처음 알게 되었다. 1~5장의 끝에는 '새로 배우는 새 이야기'라는 코너를

별도로 두어 새에 대한 흥미로운 얘기들을 들려주는데 그동안 몰랐던 새들의 신기한 얘기들을 많이

만나볼 수 있었다. 특히 모기처럼 흡혈을 하는 '조류계의 드라큘라' 큰부리까마귀나 이빨이 없다 보니

혀끝이 갈라져 있는 동박새와 직박구리는 물론 흔히 금슬 좋은 동물로 알려진 원앙이 사실은 매년 

반려자를 갈아치우는 바람둥이라는 사실은 놀라운 반전이었다. 다른 새 둥지에 알을 낳는 탁란 습관

으로 유명한 뻐꾸기의 경우 다른 새를 속이기 위해 매 울음소리를 내거나 입속이 샛노래서 양부모(?)의

육아 본능을 자극한다는 데 이러한 뻐꾸기의 습성은 둥지를 짓고 관리하는 습성을 잃어버렸기 때문

이라고 한다. 뻐꾸기가 다른 종에게 알을 맡기는 '종간 탁란'을 하는 반면 찌르레기와 원앙은 같은

종의 다른 짝의 둥자에 알을 맡기는 '종내 탁란'을 한다는 등 기상천외한 새들의 사생활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는데 만화를 통해 더 재미있게 새들의 신기한 습성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