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유럽 TOP10 - 꿈만 꾸어도 좋다, 당장 떠나도 좋다 내가 사랑한 유럽 TOP10 1
정여울 지음, 대한항공 여행사진 공모전 당선작 외 사진 / 홍익출판사 / 2014년 1월
평점 :
품절


정여울 작가의 '나만 알고 싶은 유럽 TOP10'을 먼저 읽었는데 다양한 테마별로 저자 나름의 유럽 

여행지 TOP10을 선정하고 거기에 얽힌 얘기를 담은 일종의 여행 에세이여서 지금처럼 유럽 가는 걸

생각도 하기 어려운 시대에 조금이나마 대리만족이 되었다. 이 책은 앞서 읽은 책의 전편에 해당하는데

이 책에서도 10개의 주제를 정해 작가가 사랑한 유럽 여행 TOP10을 소개하고 있다.


'사랑을 부르는 유럽', '직접 느끼고 싶은 유럽', '먹고 싶은 유럽', '달리고 싶은 유럽', '시간이 멈춘

유럽', '한 달쯤 살고 싶은 유럽', '갖고 싶은 유럽', '그들을 만나러 가는 유럽', '도전해보고 싶은 유럽',

'유럽 속의 유럽'의 10가지 주제는 모두 '~유럽'으로 라임을 맞추고 있는데, 후속작에선 주제 제목에

'유럽'이 들어가지 않아 차별화를 시도한 것 같았다. '사랑을 부르는 유럽'의 1위는 이탈리아의 카프리

섬이었다. 영화 '일 포스티노'의 촬영지라고도 하는데 그야말로 사랑의 도피처로 손색이 없을 것 같았다.

이어 프라하 카를교, 베네치아 리알토 다리, 블레드섬 성모마리아 승천 성당 등 우리에게도 친숙한 

유럽 유명 관광지들이 총출동했다. '직접 느끼고 싶은 유럽'에선 바르셀로나에 가면 꼭 해야 하는 

가우디 투어가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바티칸 투어가 예상 외로 3위의 저조한(?) 순위를 기록한 반면

베로나의 오페라 페스티발이 2위를 차지하는 기염을 토했다. '먹고 싶은 유럽'에선 나폴리 피자가 1위,

크로아티아의 해산물요리가 2위, 스페인의 하몽 & 빠에야가 3위를 차지한 가운데 그나마 내가 먹어본

스위스 퐁뒤가 4위로 체면치레를 했다. '시간이 멈춘 유럽'에선 잘 보존된 유적지들이 많다 보니 과연

어디가 선정되었을지 궁금했는데 1위에 프라하성, 2위 터키 카파도키아 유적, 3위 폼페이 화산 유적을

차지했다. 여기서도 내가 가봤던 로마의 포로 로마노가 4위를 차지해 아쉽게 입상권(?) 밖이었다.

한때 '한 달 살기'가 유명했었는데 '한 달쯤 살고 싶은 유럽'으로는 1위 친퀘테레, 2위 두브로브니크,

3위 하이디 마을 마이엔펠트가 차지했고, '그들을 만나러 가는 유럽'에선 1위 밀라노의 레오나르도 

다빈치, 2위 베로나의 '로미오와 줄리엣', 3위 라만차의 '돈키호테'가 선정되었다. 이렇게 이 책에서

저자 나름의 테마별 순위를 보고 있으니 이렇게 유럽의 구석구석을 다니며 많은 경험을 했다니 정말

부러웠는데 선정된 장소 등에 얽힌 사연들까지 곁들여 여행의 매력이 무엇인지를 제대로 보여주었다.

이 책을 읽고 나니 더 유럽 여행에 대한 갈증이 심해졌는데 과연 언제쯤 유럽 여행을 다시 갈 수 있는

날이 올 지 모르겠지만 언젠가 이 책에 소개된 여러 곳들을 누빌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