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손 안의 교양 미술
펑쯔카이 지음, 박지수 옮김 / 올댓북스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 다닐 때는 미술을 그리 좋아하지 않았다. 별다른 재능이 있지도 않고 그림 등 미술 작업 자체가

재미 있지도 않아 별로 관심이 없었는데 언젠가부터 그림 보는 재미에 빠지기 시작했다. 생각해 보면

학교 다닐 때 미술 시간에 제대로 감상하는 것을 배운 적도 없고 그냥 미술 사조의 변천만 암기해야

해서 미술이 더 재미가 없었던 것 같은데 화가나 작품들에 대한 사연들을 알면서 그림을 보니 그동안

몰랐던 그림들의 의미가 새롭게 와닿았고 화가나 작품들을 하나씩 알아가면서 꼬리를 물며 관련된

작가나 그림들을 찾아보게 된 것 같다. 하지만 여전히 제대로 된 기초가 없는 상태에서 미술을 감상

하다 보니 좀 한계가 느껴지기도 하던 차에 명화감상에 참고가 될 만한 이 책과 만나게 되었다.


이 책은 '명화를 감상하기 전에', '예술 생활 즐기기', '회화의 기법', '화가와 명화 이야기', '서양 

미술사의 이해'라는 다섯 파트로 구성되어 있는데 대부분 평이하면서도 명화감상에 필요한 지식들이

담겨져 있었다. 순수 미술에서 그림의 본질은 '아름다움'으로 그림의 주된 목적은 '눈을 즐겁게 한다'는

것으로 예술품을 창작하거나 감상하면서 우리는 자유와 순수함이라는 두 가지 즐거움을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그림 감상과 관련해선 '마음속의 렌즈'를 통해 감상하라면서 그림 감상에 있어 쉽게 저지르는 

세 가지 오류로 '무엇을 그렸느냐에 집착하는 것', '그림에 표현된 의미에 집착하는 것', '거창한 비평을 

늘어놓는 것'이라고 얘기한다. 특히 동양화에 대비한 서양화의 특징으로 경계를 나타내는 선을 그리지 

않아 실물과 굉장히 유사하고 투시법과 해부학을 굉장히 중시하며, 화면을 꽉 채워 여백을 남기지 

않고, 서양화의 화면은 대부분 황금 비율을 따르고 있다고 한다. 이렇게 19세기 이전까지는 서양 화풍과 

동양 화풍이 완전히 달랐다가 19세기 말 이후 폴 세잔, 빈센트 반 고흐 등이 동양 회화의 영향을 받아 

주관적 요소를 가미하기 시작하면서 점차 융합되는 형태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한다. 예술적 안목을 

기르는 방법으로 끊임없는 연습, 예술적 감각 기르기, 자연 관찰, 그리기 연습, 명작 감상, 독서와 

여행을 통한 안목 기르기를 제시한다. 이렇게 이 책을 읽다 보니 그동안 모르고 지나쳤던 부분들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게 되었는데 아무래도 이론적인 부분들이라 약간 지루한 감이 있었지만 파트 4

부터는 화가와 명화, 서양 미술사의 큰 흐름을 다루고 있어 훨씬 흥미진진하게 볼 수 있었다. 시대를 

앞서갔던 밀레를 시작으로 들라크루아와 쿠르베, 휘슬러, 터너, 앵그르, 렘브란트, 에이크 형제, 

레오나르도 다 빈치 등 대표적인 인물들과 작품을 소개한 후 르네상스 시대부터 다다이즘까지의 서양 

미술 사조의 변천사를 깔끔하게 정리하고 있다. 사실 사조는 비슷비슷한 경우가 많아 헷갈리는 경우가 

많은데 대표적인 화가와 작품들을 통해 핵심적인 특징을 요약해서 알려주니 나름 각 사조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다. 분량이 많지 않으면서도 여러 유명 작품들이 컬러로 수록되어 있어 명화 감상의 

즐거움도 맛볼 수 있는 책이어서 미술 교양서로서의 역할을 하기에 충분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