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와 미술에 대해 이야기하는 법 - 어른과 아이가 함께 배우는 교양 미술
프랑수아즈 바르브 갈 지음, 박소현 옮김 / 동양북스(동양문고)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전에는 미술에 대해 난해하다는 선입견이 있어서 그다지 흥미가 없었는데 어느 순간부터 미술

작품들을 보는 재미에 빠져 미술 관련 책들을 꾸준히 보았고 유럽에 갔을 때 여러 미술관까지 들러서

미술은 확실히 나의 관심분야가 되었다. 하지만 여전히 미술작품들을 제대로 감상하는 데에는 뭔가

부족함을 느끼곤 하는데 이 책은 아이와 미술에 대해 얘기할 정도로 쉬우면서도 여러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줄 거라 기대가 되었다.  


총 2부로 구성되어 있는데 1부에서는 미술을 보는 안목을 기르는 법을, 2부에서는 아이와 함께하는 

미술 산책으로 되어 있다. 먼저 1부는 아이와 함께 미술을 감상하는 법을 구체적으로 소개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야 해서 그리 녹록하지 않았다. 미술작품에 대해 누군가에게 설명하는

것 자체도 쉽지 않은데 아이에게 설명해야 한다면 정말 어떻게 해야 할지 감이 오질 않지만 이 책에선

아이가 무엇을 보고 있는지 살펴보고, 아이가 주도하게 하며, 아이의 태도에 익숙해지고, 아이의 

현실을 파악하라는 등 현실적인 조언들을 들려준다. 미술을 알기 쉽게 설명하기 위해선 견문을 넓히고

유용한 정보부터 찾아보며, 지적 자극제를 기록해 두고, 자기만의 언어로 설명하며 생생하게 전달하라는

등 여러 가지 유용한 방법들을 알려준다. 미술을 대하는 아홉 가지 방식, 그림을 보는 열세 가지 방법,

그림에 다가가는 네 가지 방법 등 미술에 대한 다양한 방법론을 설명한 후 아이의 연령대를 5~7세, 

8~10세, 11~13세 이상으로 구분해 연령별 맞춤 감상법을 소개한다. 5~7세는 여러 그림을 모아서 

설명하는 방식을, 8~10세는 아이에게 그림 속에 있는 모습을 상상하도록 유도하고, 11~13세는 각 화가별 특징을 소개하는 등의 방식을 알려준다. 사실 1부는 아이도 없고 이론적인 내용이라 좀 지루한

느낌이 들었는데 2부에서 본격적으로 여러 화가들의 그림을 감상하면서 앞에서 배운 내용들을 활용해

작품을 설명한다. 각 작품마다 5~7세, 8~10세, 11~13세 아이의 눈높에에서 나올 만한 질문과 이에 

대한 대답을 수록해놓고 있는데 그동안 작품들을 대충봐서 그런지 아이들이 이렇게 꼼꼼하게 관심을 

갖고 질문을 할 수 있다는 설정 자체가 놀라웠다. 보통 그림을 볼 때 전체적인 인상에만 초점을 맞추고

세부적인 부분들은 그다지 눈여겨보지 않았는데 아이들의 눈으로 보면 이렇게도 볼 수 있겠구나, 이런

부분들이 궁금할 수 있겠구나 하는 사실을 알 수 있었고 질문들에 대한 대답을 통해 그림에 대한 이해를

훨씬 높일 수 있었다. 소개된 그림들도 니콜라 푸생의 '세월이라는 음악의 춤', 장 밥티스트 그뢰즈의

'벌 받는 아들', 존 에버렛 밀레이의 '눈먼 소녀' 등 생소한 작품들이 대부분이어서 다양한 작품들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시간도 되었는데 그동안 나름 미술책을 본다고 했지만 아이의 눈높이에도 

미치지 못함을 절실히 깨닫게 되었다. 미술을 지식으로만 접근하다 보니 작품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던

것 같은데 이 책을 계기로 미술작품을 감상할 때 구석구석을 충실하게 관심을 갖고 보도록 노력해야

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