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가운 숨결
박상민 지음 / 아프로스미디어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국내 장르소설 시장이 워낙 척박하다 보니 다양한 스타일의 작품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

그래서 현직 의사가 쓴 감성 메디컬 미스터리라고 하니 우리도 이제 토종 의학 미스터리를 만나볼 수 

있게 되었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다. 의학 미스터리물은 오히려 드라마를 통해 친숙한 편인데 이 책에선

과연 어떤 흥미로운 얘기를 들려줄지 기대가 되었다.


주인공이라 할 수 있는 외과 레지던트 1년차 이현우가 맹장염으로 병원에 입원한 수아라는 여대생을

만나게 되면서 얘기가 시작된다. 수아가 어머니에게 악다구니를 하면서 냉대를 하자 두 사람 사이에 

뭔가가 있음을 직감한 현우는 수아가 이 병원에서 죽은 아버지의 죽음에 어머니가 관여되었다고 

생각하고 있음을 알게 되는데, 수아는 현우에게 아버지 죽음의 진실을 밝혀달라고 부탁한다. 수아에게 

호감을 가진 현우는 수아의 부탁을 들어주기 위해 여러 의심스러운 정황들을 파고들기 시작하는데 

그러다 보니 안 그래도 김태주 교수에게 찍혀서 운신의 폭이 좁아진 상황에서 여기저기 들쑤시고 

다니다 점점 더 눈엣가시가 된다. 하지만 설마 했던 수아 아버지의 죽음에 이해하기 어려운 일들이

개입되어 있음을 알게 되면서 유사한 사정으로 죽은 환자들을 더 발견하게 되고 의심은 점차 확신으로

변해가게 된다. 수아와 수아 어머니 사이의 오해는 진실을 밝혀 내면서 풀게 되지만 여전히 누가 이런

짓을 하는지 쉽게 단서를 잡지 못하는 가운데 범인도 수아를 두고 협박하며 현우의 조사를 방해하기

시작한다. 징계까지 받게 된 현우는 오히려 더 조사에 집중하고 믿었던 사람을 의심하기 시작하면서

이런 사실을 알고 있는 또 다른 사람으로부터 결정적인 단서를 얻으려 하지만...


각 장마다 어떤 아이의 얘기가 등장해 왠지 그 아이가 자라서 범인이 되나 하는 추측을 낳게 했는데 

사건이 절정으로 치달으면서 조금 엉뚱한 방향으로 번지게 된다. 특히 전혀 예상하지 못한 뜻밖의

인물과의 치열한 대결은 정말 뜬금없는 전개라고도 할 수 있었는데 실제 그런 난투극이 가능할지

지면으로만 봐서는 잘 상상이 되지 않았다. 그동안 나름 추측했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쪽으로 방향을

틀면서 열린 결말이라면서 뭔가 허탈한 결말을 맞이하고 말았다. 색다른 시도가 충분히 의미가 있다

할 수 있었지만 차라리 명확하게 범인과 동기를 드러내는 게 더 깔끔한 마무리가 되지 않았을까 싶은

아쉬움이 드는 작품이었다. 작가와 편집자가 협력하여 작품을 만들어가는 보기 드문 기획이라 할 수 

있었는데 명쾌하지 못한 부분들이 잔상으로 남다 보니 아직은 이런 시도가 개인적으로는 낯선 느낌이

들었다. 암튼 토종 메디컬 미스터리라는 측면에서는 분명 신선한 시도와 의미가 있는 작품이라 할 수

있었다. 좀 더 완성도를 높인다면 분명 국내 미스터리 시장의 저변을 넓히는 데 큰 역할을 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