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로마신화 - 명화와 함께 가장 빠르고, 재미있고, 명확하게 알기
구예 지음, 정세경 옮김 / 도도(도서출판)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리스 로마신화는 내가 즐겨 보는 스토리인지라 늘 관련 서적들이 나올 때마다 찾아보곤 했는데 

이번에는 명화와 함께 그리스 로마신화를 본다니 딱 내 취향저격이라 기대가 되었다. 사실 그리스

로마신화는 성경과 더불어 명화의 주요 소재가 되었는데 여러 표현의 제한이 있던 상황에서 신화 속

내용에 대해서는 상대적으로 관대했기 때문에 여자의 노출 장면도 허용이 되었다. 이 책에선 그동안

내가 알고 있던 명화들 외에 얼마나 많은 명화들을 담아내면서 그리스 로마신화의 재미를 더욱 풍성

하게 만들어줄 것인지 궁금했다.


기본적인 구성은 대부분의 그리스 로마신화 책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다. 신화의 시작부터 제우스를 

비롯한 여러 주요 신들과 얽힌 사연들을 다룬 후 마지막으로 별자리에 얽힌 신화로 마무리한다. 사실

그리스 로마신화 관련한 여러 책들을 읽어서 그다지 새로운 내용을 담고 있지는 않았다. 다만 저자의

입담이 구수(?)해서 막장 드라마와 같은 그리스 로마신화를 적나라하게 잘 표현해주었다. 보통 인간

에게 불을 가져다준 프로메테우스를 영웅 대접하는 경우가 많지만 저자는 미래를 예언할 수 있는 능력을

가졌던 프로메테우스가 제우스에게 자식에게 쫓겨날 거라고 하면서도 누구인지는 얘기해주지 않자

프로메테우스가 불을 훔쳤다는 핑계로 그를 묶어놓고 독수리가 간을 쪼아먹도록 학대했다는 것인데 

프로메테우스가 본의 아니게 영웅이 되었다고 한다. 이렇게 기존의 그리스 로마신화 해석과는 조금은

색다른 해석들을 해놓고 있어 신화를 읽는 재미를 더해주었는데 제우스의 정실 부인으로 알려진 헤라도

실은 제우스와 결혼하기 전에 제우스에게 레토(아폴론과 아르테미스의 엄마)가 있었기에 내연녀라

하고 천하제일의 미남이었던 아폴론은 제대로 된 연애를 못하는 불쌍한 신이라는 등 안 그래도 흥미로운

신화 속 얘기들을 맛깔스럽게 들려주었다. 각 신들이 등장할 때마다 관련된 명화들을 같이 싣고 있어

같은 신이나 이야기들을 소재로 한 여러 버전의 작품들과 만나볼 수 있었는데 아쉬운 점이 있다면

명화들을 단순히 수록만 하고 있을 뿐 명화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해주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암튼

그리스 로마신화를 다시 새로운 시각에서 관련된 명화들을 보면서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책이었는데

그리스 신화와 명화 감상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던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