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스 이즈 타이완 (2020~2021년 전면 개정판) - 타이베이, 타이중, 까오숑, 타이난, 타이동 외 33개 도시 완벽 가이드 (휴대용 대형지도 및 지하철 노선도 증정) 디스 이즈 시리즈
신서희 지음 / TERRA(테라출판사)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근 해외여행에 관심이 많아졌지만 실제 실행에 옮기기에는 여러 가지 제약이 많이 따른다. 시간을

내는 것부터 시작해 비용이나 계획 등 여러 가지 고민해야 할 부분이 많아서 언제 다시 갈 수 있을지 

의문이어서 미리 가이드북을 통해 예습(?)을 하면서 대리만족이라도 하고 있는 편인데 예전에는 

유럽에만 꽂혔다가 요즘은 좀 더 현실성이 있는 아시아권에도 눈길을 주고 있다. 그 중에 비교적 

최근에 인기 관광지로 부각되고 있는 타이완에 관심이 갔는데 만만한(?) 일본과 관계가 악화된 현 

상황에서 가까우면서도 알찬 여행지로 타이완만큼 괜찮은 곳이 또 없지 않나 싶어 이 책을 통해 미리 

타이완의 매력을 먼저 살펴볼 기회를 갖게 되었다. 


요즘은 워낙 중국이 막강한 힘을 발휘하다 보니 타이완은 좀 중국에 묻힌 느낌도 들지만 동아시아 네 마리 용 중 하나라며 우리와 함께 각광을 받던 시절도 있었다. 그럼에도 상대적으로 타이완에 대해 

그리 아는 게 많지는 않는데 이 책으로 타이완 일주(?)를 하고 보니 타이완도 상당히 아기자기한 매력이 

가득한 나라였다. 타이베이, 타이베이 근교, 중, 남부 타이완에서 꼭 가봐야 할 대표 지역 소개로 시작

하는데 대부분 생소한 곳들이라 낯설음 가운데 설렘을 맛볼 수 있었다. 저자는 타이완과 사랑에 빠질 

수밖에 없는 이유 10가지로 친절한 타이완, 야시장, 교외 여행, 천등 날리기, 온천, 맛있는 타이완, 여행 

스탬프, 문화예술단지, 드럭 스토어 등을 소개하는데 무엇보다 타이완 여행에서 돋보이는 매력은 

먹방이라 할 수 있었다. 딤섬, 훠꿔, 우육면, 단자이미엔, 쩌우 등 타이완 음식들은 물론 망고빙수,

쩐주나이차, 펑리수 등 샤오츠라는 간단한 음식과 간식들이 군침이 돌게 했다. 타이완이 작은 나라라

3박 4일 정도면 대략 충분한 일정일 것 같았는데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일정들은 타이완 전체로는

14박 15일이고 지역별로는 기본 3박 4일이라 타이완이 이렇게 볼 곳이 많은지 놀랄 정도였다. 책에선

타이베이, 타이베이 근교, 중부 타이완, 남부 타이완, 동부 타이완으로 지역별로 구분하여 상당히 많은 

정보들을 꼼꼼하게 제공하고 있는데 다른 나라 가이드북과는 상대적으로 음식점 소개가 정말 많았다. 

타이완의 지명들은 타이베이, 타이중, 타이난, 타이동 등 이름만 봐도 대략 위치를 알 수 있을 정도이고

다양한 스타일의 관광지들이 존재해서 그야말로 취향대로 골라 일정을 짤 수 있을 것 같았다. 이 책을 

보기 전에는 타이완이 이렇게 아기자기한 매력으로 가득한 곳인지는 정말 몰랐는데 가까우면서 여러 

볼거리와 먹을거리를 즐길 수 있는 해외여행지로 최적의 나라가 아닌가 싶었다. 언제가 될지는 알 수

없지만 이 책을 들고 타이완의 곳곳을 누빌 수 있는 시간이 곧 찾아왔으면 하는 바람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