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월은 붉은 구렁을
온다 리쿠 지음, 권영주 옮김 / 북폴리오 / 200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익명의 작가가 사본 20부를 제작해 배포했으나 곧바로 절반 가량 회수했다는 신비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을 둘러싼 미스테리

 

'삼월은 붉은 구렁을'은 바깥의 책「삼월은 붉은 구렁을」과

안쪽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액자식 구조로 되어 있다.

보통의 액자소설이 액자처럼 안쪽이 본 내용이고 바깥은 그냥 액자의 틀에 불과한데 반해

이 책은 안과 밖이 모두 독자적인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둘다 4부(4장)로 구성되어 있다는 공통점과 함께 책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담고 있다.

 

안쪽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은

1부 흙과 다의 환상, 2부 겨울 호수, 3부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 4부 새피리로 구성되어 있다.

1부는 실제로 동명의 장편으로 간행되었다.

 

바깥의 책「삼월은 붉은 구렁을」도 모두 4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기다리는 사람들'은 회장과 그 친구들이 회장의 저택에

신입사원을 초대해 이 저택에 숨겨져 있다는 수수께끼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을 찾기 위한 게임을 벌이는 내용이다.

여기서 처음 등장하는 <삼월은 붉은 구렁을>은 그 탄생과 존재 자체가 베일 속에 감춰져 있어

온갖 소문만 무성한 그야말로 미스테리 그 자체인 책이다.

작가가 그 지인들에게만 배포했으며 대여는 꼭 한 사람에게

하룻밤만 허락된다는 설정은 과연 무슨 내용이길래 하는 호기심과

꼭 읽고 싶다는 강렬한 충동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2장 '이즈모 야상곡'은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작가를 찾아가는

두 여자의 모험담을 그리고 있는데,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작가의 정체(?)를 공개하고 있다.

 

3장은 '무지개와 구름과 새와'는 이복자매의 미스테리한 죽음을

다루고 있는데 <삼월은 붉은 구렁을>이 써지게 되는 계기를 보여 주고 있다.

 

4장 '회전 목마'는 실제로 <삼월은 붉은 구렁을>을 쓰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데

이 부분의 내용은 '보리의 바다에 가라앉는 열매'와 '황혼녘 백합의 뼈'라는 책으로 이어진다.

 

이 책엔 책속의 책인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4개 이야기와

바깥의 책「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4개 이야기, 총 8개 이야기가 담겨 있다.

각각의 이야기는 독립되어 있으면서도 서로 보이지 않는(?)

끈으로 연결된 것처럼 묘하고 독특한 느낌을 주었다.

즉 각각 이야기의 기본적인 설정이 유사하면서도 동일하진 않은,

그러면서도 독자성을 가지고 있는 그런 느낌이 들었다.

 

<삼월은 붉은 구렁을>이라는 책은 책 자체가 마치 살아 숨쉬는 생명체와 같이

계속 성장하고 변하는 모습을 보여 준다.

그리고 스스로 자기 복제 및 번식(?) 능력을 갖추고 있어 이야기를 계속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

그리고 뫼비우스의 띠처럼 안과 바깥을 구분할 수 없이

끝없이 이어지고, 안과 밖의 8개의 이야기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삼차원적인 사고에 그치는 우리에게 사차원의 사고가 어떤 것인지를 잘 보여 주었다.

 

'밤의 피크닉'으로 처음 만났던 온다 리쿠의 이 책은 정말 책이 얼마나 좋은 것인지,

책이 보여줄 수 있는 최대한의 그것을 보여준다.

그녀는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이 환상적인 책을 통해

소설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었다.

청소년에서 어른으로의 성장통을 겪는 고교생들의 이야기를 그린

'밤의 피크닉'에서 그 재능을 확인했는데

미스테리한 책에 얽힌 이야기를 선보인 이 책으로 탁월한 이야기꾼임을 증명한 온다 리쿠

 

그녀의 모든 작품의 원천과도 같은 이 책은 책의 매력을 마음껏 만끽할 수 있게 해 준다.

요즘 각종 매체의 발달로 독서의 즐거움을 잊고 사는 현대인에게

책이 주는 즐거움이 무엇인지를 잘 보여준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꼭 읽기를 추천하고 싶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