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아있는 세계사 교과서 1 - 문명과 문명의 대화, 개정판 살아있는 휴머니스트 교과서
전국역사교사모임 지음 / 휴머니스트 / 200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는 내가 어릴 적부터 좋아하던 과목이다.

이 지구상에 내가 오기 전에 살았던 사람들의 얘기는 어린 내게도 늘 흥미로운 소재였다.

하지만 학교에서의 역사 수업이 그렇게 재밌지는 않았던 것 같다.

교과서부터 너무 많은 내용을 압축시켜 놓았고

수업시간도 극히 적어서 제대로 공부하기보단

단편적인 사실들을 암기하는데 급급했던 것 같다.

 

이런 역사 교육의 문제점을 인식한 현직 역사교사들이 펴낸

이 책은 이런 문제점을 조금이나마 해결하려 하고 있다.

서문에서 밝힌 것처럼 지금까지의 우리의 세계사 교육은 주연 유럽, 조연 중국의 세계사였다.

기타(?) 문화권의 역사는 수박 겉?기식으로 넘어가곤 했다.

그리고 우리의 시선에서 본 세계사가 아닌 서양의, 백인의 시선에서 본 세계사였다.

여기서 우리가 객체가 된 세계사가 아닌 주체가 된 세계사를 교육할 필요성이 절실했다.

 

이 책은 우선 눈을 즐겁게(?) 해 준다.

기존의 학교에서 보는 교과서는 빽빽하게 가득 찬 글씨, 가끔씩 등장하는 흑백 사진들로 인해

학생들의 흥미유발이나 관심을 끌기에 역부족이었다.

아니 아예 그런 쪽으론 포기한 듯 보였다.

하지만 이 책은 많은 컬러 사진과 지도, 그림 등으로 인해 확실히 학생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만하다.

그리고 여성, 청소년, 문화 유산 등 소외된 계층이나

심층적으로 다룰 내용은 각 단원마다 별도로 소개하고 있는 점도 이 책의 장점이라 할 수 있다.

그리고 동남아시아, 아랍권 등의 역사를 유럽 등의 역사만큼

비중있게 다루고 있는 점도 균형있는 시각을 갖게 만든다.

 

단지 아쉬운 점은 많은 사진 등을 싣고,  세계사의 큰 흐름을 중심으로 소개하다 보니

망라적이고 자세한 내용을 담지는 못했다는 사실

따라서 심화 학습은 이 교과서를 바탕으로 각자가 다른 책을 통해 해야한다는 사실이다.

지금처럼 시험을 위한 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현실에선

치명적인 약점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세계사에 대한 올바른 시각과 흥미 유발을 통해

깊이 있는 공부를 위한 소개서로서의 역할은 충분히 한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