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메시스의 사자 와타세 경부 시리즈 2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택에서 흉기에 찔린 채 숨진 도노하라 기미코의 사건을 맡게 된 와타세 경부는 피해자가 우라와역에서

두 명의 소녀를 무차별 살해하고 무기징역을 선고받아 복역 중인 가루베 요이치의 어머니로 밝혀지고

범행 현장에 범인이 남긴 네메시스라는 글자를 보자 심상치 않은 사건이 발생했음을 직감하는데...

 

최근에 가장 절친(?)이 된 작가를 꼽자면 단연 나카야마 시치리일 것 같다. 그의 작품이 계속 번역되어

나오는 것도 이유겠지만 그의 여러 캐릭터들을 앞세운 시리즈들이 모두 내 취향에 잘 맞아서 거의

출간과 동시에 만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에는 얼마 전에 읽었던 '테미스의 검'에서 자신dl 개입된

원죄사건의 진실을 폭로하기 위해 경찰조직과도 맞서 싸웠던 돈키호테 와타세 경부의 두 번째 얘기를

담은 이 책과 만나게 되었는데 테미스에 이어 네메시스를 내세워 사형제도라는 뜨거운 감자를 다루고

있다. 흔히 네메시스를 복수의 여신으로 알고 있는데 이 책에선 정확한 어원은 복수가 아닌 의분이라

얘기한다. 도노하라 기미코에 이어 스토킹하던 여자와 그 할머니를 둔기로 때려 죽여 징역 18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니노미야 게이고의 아버지 니노미야 데루히코도 둔기에 맞아 목숨을 잃고 범인이

네메시스를 글자를 남겨놓자 감옥에 있어 복수를 하지 못하는 범인들을 대신해 그 가족들에게

피해자들을 대신해 범인이 복수를 한다는 견해가 설득력을 얻게 된다. 그리고 두 사건 모두 온정 판사라

불리며 사형선고를 기피하는 시부사와 판사가 재판장을 맡은 사건이라 다음 사건도 시부사와 판사가

사형을 선고할 수 있는 사건을 선고하지 않아 범인이 징역형으로 복역 중인 사건 중에 있을 거라 

예측하고 와타세 경부는 추가 피해자가 나오는 것을 막기 위해 전력을 다하는데...

 

사실 사형제도를 화두로 던진 작품은 이전에도 여럿 만나본 적이 있다. 다카노 가즈아키의 '13계단'

비롯해서 사형존치론과 폐지론자 사이의 논쟁은 어떻게 보면 식상할 정도라 할 수 있지만 사법정책에

있어 사형제도는 항상 논란거리가 될 수밖에 없다. 죽여 마땅한 인간들이 저지르는 끔찍한 범죄들을

종종 접하는 상황에서 감정적으론 저런 인간같지 않은 자들을 세금으로 죽을 때까지 편하게 먹여

살려야 하느냐는 마음이 드는 게 당연한데 전작인 '테미스의 검'처럼 억울한 누명을 쓰는 사람이 나올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는 치명적인 약점 때문에 사형제도는 늘 쉽지 않은 문제라 할 수

있다. 논란의 중심에 선 시부사와 판사도 사형선고를 피하는 이유가 마지막 부분에 나오긴 하는데

과연 그의 생각이 맞는지는 의문이다. 당장 죽는 것과 장기간의 수감생활 중 어떤 것이 더 고통스러운가

하는 건 결국 각자의 생각에 따라 달라질 수밖에 없다. 이 책의 범인은 사형받아 마땅할 범죄자들의

가족들에게 대신 복수를 감행해 책 제목처럼 네메시스의 사자라는 별칭까지 붙지만 그에게는

다른 목적이 있었다. 사실 충분히 짐작 가능한 부분이라 반전이 놀랍지는 않았는데 그토록 피해자의

고통과 원한이 사법정책에 있어 간과되고 있었다는 반증이 아닐까 싶다. 이 책에선 와타세 경부와

협력하는 도쿄지검 검사로 '추억의 야상곡'에서 미코시바 레이지에게 농락(?) 당했던 미사키 검사가

등장해 전혀 예상하지 못한 배신을 당하고 만다. 나카야마 시치리는 자신의 작품들 속 인물들을

다른 작품들에서도 적재적소에 활용하는 능력을 보여주곤 하는데 이 책에서도 반가운 얼굴들이

등장해 작품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소제목으로 '사분', '공분', '비분', '우분', '의분', '원분'의

각종 분노를 다양하게 그려내는 거나 와타세 경부 시리즈 제목을 여신들로 연결하는 걸 보면

다작을 하는 작가로서 특별한 능력이 있다고 할 수 있었는데 다음에는 또 누가 주연으로 활약하는

작품이 소개될 지 정말 기대가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