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BD001 건담 에이지 II 매그넘 [5059237/0225725]
バンダイ(BANDAI)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극장판인데 스토리가 더 추가된 건 아니고 리뉴얼에 미공개되었던 시나리오들을 많이 집어넣고 보정한 수준? 내용이 약간 다르나 크게 중요한지는 의문. 그러니까 '우리가 망작 맞긴 한데 이런저런 장면들이 많이 잘렸다고요'라고 말하는 듯한 변명조의 작품이랄까. 확실히 이 극장판의 주장대로라면 보라머리의 대사가 심하게 잘렸다고 볼 만한 수준이다. 그러나 워낙 여러 이유로 망한 작품이라 이걸 변명이라 해야 할지 알 수 없다. 기체도 추가된게 없는 것 같은데 남초 시리즈의 애니에서 기생오래비같은 남자애 피규어를 팔 것도 아니고... 나무위키에서는 철혈의 오펀스처럼 아예 노오력을 안 하는 것보단 낫다고 하는데 아니 비교할 걸 비교해야죠; 철혈의 오펀스는 스토리 자체에서 건담의 결정적인 철학을 침범해버렸는데, 이건 그래도 건담 오리지널 초반처럼 샤아 역할인 보라머리 에피소드를 넣었다고 변명하면 그럭저럭 통하는 구석이 있어서. 물론 이 작품에서도 도를 넘을 정도로 엄격한 초록머리 할아버지 한 분이 자꾸 손자에게 간섭을 못해서 안달이시긴 하지만(...) 그나마 아셈이 조금 아무로에 가까운 편이기도 하고 말이다. 아무튼 적어도 2부 때엔 괜찮았다 2부 때엔! 이라고 격하게 부르짖고 있는 게 여러모로 티가 나긴 하지만, 이 정도까지 보정을 할 필요가 없는 것에 집착했다는 건 또 다른 문제이지 않을까 생각된다. 차라리 그냥 총집편이라고 홍보했으면 팬들이 영화를 보고 기대 이상의 무언갈 발견했겠지만 그랬으면 손님이 몰리지를 않았겠지 망작이었으니;?

다만 '기동전사 건담 age가 무슨 스토리야?'라고 물어볼 때 설명하기엔 딱 좋다. 사실 어느 총집편이나 그럴 수 있겠지만, 이 애니메이션은 다르다. 3대에 걸쳐 거의 100년간 건담 에이지를 조종하는 얘기라서 화수가 많음에도 역사를 제대로 정리하기가 상당히 난해한 구석이 있다. 게다가 이건 망작의 특징이지만, 다 본 후엔 줄거리를 싹 잊어버리게 되므로(...) 그냥 추억(끔찍한 기억)의 애니를 정리해본다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크릴푸치스탠드 「다이아몬드 에이스 act II」03/ 10개입 BOX
A3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초반 얘기이긴 하나 주인공이 릴리프 선수가 되서 비중이 적기는 커녕 경기에 참가도 못하는 건 그렇다 쳐도, 7분 이상 지난 화를 보여주는 건 너무 심하지 않냐.. 특히 4화가 굉장히 심했다. 거기다가 특유의 회상씬까지 합치면 시간 잡아먹는 하마 아닌가 싶을 정도()

전반적으로는 야구 선수가 되려는 체육계 아이들의 힘겨운 자신과의 싸움을 그려나가고 있다. 특히 실패를 겪은 뒤 무럭무럭 성장해가는 주인공을 의식한 후루야가 야구에 대한 진심과 동료애 어느 하나 부정적인 점이 없는데도 져 가는 모습을 그리고 있다. 이거 보는 사람들이 점점 떨어져나가는 이유를 알겠는게 애들 노력하는 모습을 보면 자꾸 수능 생각나더라 ㄷ 또한 아무리 에이스라지만 공을 던지다 등이 좀 아파도 바로 의사에게 보내고 온갖 공을 쏟는 걸 보면, 군대 가는 한국남자들의 억울함에 조금 공감은 간다. 내 주변에도 군대에서 몸 망가져서 돌아온 체육계 남자들 많이 봤고. 기본적으로 우리나라는 정을 핑계로 참 사람을 막 대하는 경향이 있음 ㅋ

29화는 회상씬이니 참고하고 패스할 사람은 패스하시길. 이후로는 오프닝 はじまりのうた에서 다른 오프닝으로 음악이 바뀌는지라 29화까지를 1쿨이라 잡았지만 이건 내가 임의로 나눈 거고 사실 쭉 연결되어 있으니 주의하시길. 전개도 빠르고 이 애니가 지금 할 얘기도 많아지다보니(사람들이 왜 재미없다 하는지 이해가 안 간다. 찾아보면 엄청 할 얘기 많은 게 Act II인데; 심지어 1기보다 더함.) 그렇게 나눴다. 그나저나 이젠 정말로 애니가 코믹스를 다 따라잡았더라. 앞으로는 코믹스와 별개로 진행될 수도 있을 것 같다.

 

P.S 메롱하고 있는 애는 테이토고교인데 왠지 성우가 개욕먹더라 연줄로 나가고 있는 애인가 ㅋㅋ 딱히 맘에 드는 팀 없었는데 테이토 고교 좀 괜찮은 듯. 특히 마누라 얼굴이 굉장히 고등학생같지 않아 보이는 게 ㄷㄷ 굉장한 인상파에 꽁지머리가 은근 갭모에이다. 내 취향이 뻔하지 뭐.. 더불어 미유키도 날 힘들게 만든다. 짓궂은 미소 짓지 마라 나 나쁜 남자 안 좋아하기로 결심한지 좀 됐다 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RIN: Daughters of Mnemosyne - The Complete Series (므네모시네의 딸들)(한글무자막)(Blu-ray)
Funimation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무리 17금이라지만 주인공들이 무슨 아침부터 술을 빨고 있네? 그것도 자기들 일하는 사무실 안에서? 이것들아 ㅋㅋ 나 요새 주량을 좀 줄여야 하는데 ㅠㅠ 마시는 것도 또 웰케 맛나 보이니;

 

대략 내용은 어릴 적 과일을 먹어버려 부활이 장점(?)으로 되어버린 린 짱이 마찬가지로 불사가 되어버린 친구와 함께 해결사가 되어 이러저러하게 자신과 관련된(사람은 누구나 불사가 되고 싶어하니까.) 사건들을 해결해나가는 내용이다. 이 둘이 백합 장면을 연출하지만 거의 스킨십만 하는 정도이니 큰 기대는 하지 않는 게 좋다. 과일을 먹은 여자는 불사가 되어버리지만 반면 남자는 천사가 되어버리는데, 이 천사가 과일 먹은 여자의 천적이라는 모양이다. 가까이 가면 성욕(?!)을 느껴버리지만, 천사는 또 그 과일 먹은 여자의 인육을 말 그대로 씹어버리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힌다는 설정을 집어넣었다. 사진에 나오는 인물은 천사가 아니라 또 다른 사연으로 린을 쫓는 여자 라이벌이라고 할까. 그 외에도 약간 조잡한 설정들이 많은데, 대체 이런 게 왜 필요했는지 알 수 없는 것들도 조금 있다. 서비스를 위해서일까; 죽지 않는단 설정은 또 린네들을 무지막지하게 고문하는 데에 쓰인다. 사실 마지막화까지 가면 고문보다는 전투씬으로 성격이 변하는 구석이 있고, 1화의 피어싱 고문은 정말 경악스러울 정도다. 나 이제 평생 귀걸이 못 해 ㅠㅠ

그러나 린의 성격은 또 호쾌한 편이라서 이 애니메이션에서 전반적으로 흐르는 긴장감을 좀 풀어주는 편이다. 경찰관과의 썸이라던가 하는 자잘한 설정도 그렇고. 그냥 야애니라고 점찍기에는 좀 아깝긴 하다. 고어물을 좋아하거나 사람끼리 치고박는 전투씬을 선호한다면 한 번쯤은 보는 것을 추천한다. 참고로 극장판이라 1화당 40분 정도인데다 4화 이후로는 쉬지 않고 줄거리가 몰아치니 아예 날을 잡고 보는 게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9 - 인종·명종실록, 2021년 개정판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 (2021년 개정판) 9
박시백 지음 / 휴머니스트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상소집된 듯이 보이는 이 일은 사실 짜고 친 고스톱이었다. 이기, 정순붕, 임백령, 최보헌, 허자 등은 이른바 소윤의 핵심 당원들. (...) 밀지를 돌려 본 소윤 핵심들은 양사의 장관을 불러 밀지를 보여주고는 입궐하여 윤임 문제를 꺼내고 대신들을 부르게 한 것이다.

 

 

대윤과 소윤의 언급이 나오니 이게 뭔 소린가 하는 분들이 있을텐데, 그냥 대윤은 윤씨가 세자(인종) 편을 들었단 뜻이다. 심지어 같은 집안이었던 걸로 아는데, 말 그대로 윤씨들의 시대라고 보면 된다. 참고로 여기 나오는 김안로가 여인천하 김안로 배우랑 매우 닮았다고 한다. 

 

문정황후 완전 저래놓고 피 흘리는 거 싫어하는 척하는 게 굉장히 잘 그려져 있다 ㅋ (책에서는 이것도 정치적 계산이란 이론을 펼친다.) 아들 출산으로 인해 형세 역전했다는 사실이 영 찝찝하긴 하지만 현 시대에서 살아계셨다면 사람들이 되려 인생역전 여호걸로 보지 않았을까 싶다.

사실 이제와서 보니 왜 국회의원은 여자만 뽑아야 된다 하는 건지 알 것 같다. 여성 정치인은 아무리 국힘쪽일지라도 안티페미나 명예남성은 없는데 남성 정치인은 보수정당이든 진보정당이든 안티페미나 한국남성 한 두 명 씩은 꼭 있더라. 멘토급 여성 정치인이 많아지는 현상이 바람직한 건 과거나 지금이나 진리가 아니었나 싶다.

벌이려 하는 일이 피가 많이 튄다고 알고 있었지만 책에서는 오히려 결과만 놓고 보면 명종 아버지보다도 덜했다고..

 

그나저나 정난정은 드라마에서도 주인공으로 출연한 적이 있지만 펙트로 읽어보니 더 심각하다. 윤원형 전처를 독살해 죽였단 소문이 있은 뒤 다른 사람 출동하러 간 걸 자신을 잡으러 간 걸로 오인해서 자살했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건 그냥 자기 부군을 사람들이 죽이려고 이를 갈고 있으니 그랬을 수도 있고 아님 원한을 품은 누군가가 암살한 걸 자살로 꾀할 수도 있지 않겠습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GBD:R 건담 더블오 스카이 뫼비우스 [5060758]
バンダイ(BANDAI)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TV판 일 있은지 2년 후 얘긴데(그래 건담 윙하고 다르구나.. 건담 윙 극장판은 1년 후니까; 그걸로 차이를 두려고 했냐? 근데 내 눈엔 오십보백보;;) 첫 장면 보고 끄지 마세요 페이크입니다 ㅋ 액자 속 구성이라고 극장판에서 만들어졌다고 설정된 영화에요 ㅋㅋ 스타쉽 트루퍼스라고 스타크래프트를 만들게 영감을 준 SF 영화가 있는데 여기서도 군을 과하게 홍보하여 괴기하게 보이고 웃음을 유발하게 만드는 작중 내 CF가 자주 나온다. 여기선 셀레스털비잉의 신비주의를 대중들이 어떻게 왜곡시켜 생각하는지를 말해주기 때문에 조금 다르긴 하지만, 어차피 군을 찬양하는데 주인공들을 이용한다는 데선 다를 바 없는 듯. 이야 근데 이거 찰지네. 나도 깜빡 속아서 '이거 뭐야 극장판만 따로 마크로스7 감독이 만들었어?'하고 감독 재확인했네 ㅋ 이래서 다들 왜 더블오 극장판을 안 보냐고 난리를 쳤구나. 전반적으로도 건담 윙에 비해서 전달하려는 메시지도 극명한 듯. 근데 이게 단점이기도 한 게.. TVA판에서도 그랬지만 특히 극장판은 건담하고는 왠지 억만광년 멀어졌다는 느낌이다. 검색해보니 다른 팬들도 그렇게 생각하더라. 그냥 엄청 좋은 메카물 하나 봤다 그런 생각만 들지 지상세기건 지하세기건 건담 시리즈를 봤다는 실감이 안 난다. 노동자에 대한 착취를 정부가 해결하려 하질 않나; 젊은 시절 토미노옹 뒷목 잡고 쓰러질 일이다. 그 이상의 지적은 이전에 TVA판 다룰 때 했으니 생략하겠다. 그리고 말이 나와서 말인데, 내가 건담 더블오 TVA판을 보면서 지적했던 단점들도 그 어느 하나 개선된 게 없다. 건담 윙 극장판은 그래도 열린 결말로 끝나면서 뭔가 '아 이 꿈과 희망도 없는 게 바로 건담이다'라는 느낌을 줬는데 이건 그냥 한 마디로 하자면 엄청 찝찝하다는 거?

 

아니 그런데 이렇게 극장판 잘 만들거면 애니메이션은 대체 왜 그런 말도 안 되는 설정으로 전개되게 만들어 놓은 거야 너네도 극장판으로 돈 벌고 싶었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