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저 우울증에 걸렸어요.

요즘처럼 이렇게 바쁜데 우울증에 안 걸리는 게 다행이야. 모두가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어.

츠레는 참지 못하고 힘들어서 우울증에 걸렸다고 회사에 이야기를 하니 들었던 말이다.

걱정했는데 와서 보니 멀쩡하네. 남자는 힌 집 안의 대들보야. 약해빠져서는 안 돼. 벌떡 일어나서 열심히 일하다 보면 괜찮아져. 힘을 내.

형이 우울증이라는 말을 듣고 집으로 와서 한 말이다. 우울증은 겉으로는 알 수 없지. 내면의 감기 같은 거지. 감기라는 녀석의 힘이 워낙 강하고 무서워서 어느 날은 길을 걷는데 땅 밑에서 손을 내밀어 나의 다리를 꽉 움켜잡고 움직이지도 못하게 한다.

제가 우울증인가요? 저는 그냥 두통에 등이 아플 뿐인데요.

츠레는 의사의 말을 듣고 우울증을 받아들이고 노력을 한다. 채소를 먹고, 좋은 생각을 하려 하고, 회사를 관두고. 우울증을 극복하려고 노력을 한다. 어느 날 몹시 괜찮아졌다고 느껴지는 날이 있다. 하루코가 더 예뻐 보이고, 공기도 좋고, 무엇보다 우울한 마음이 비누로 씻겨 버린 것 같다. 노력을 하니 된다. 의사는 그러면 참 좋지만 간단하게 없어지지 않으니 계속 병원을 다니며 추이에 대한 노력을 합시다.

정말 그랬다. 꾸준하게 우울하다면 몰랐을 텐데, 기분이 좋았다가 우울이 다시 찾아오니 눈을 떴는데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캄캄한 밤이 되어 버린 것 같아서 가슴이 갑갑하다.

하루코에게 미안한 츠레. 그렇게 원하는 그림을 마음껏 그리게 해 주겠다고 했는데 나는 다니던 회사에서 결국 나오고 말았다. 우울증 같은 것에 걸려서 하루코에게 너무 미안하다.

아픈 건 죄가 아닌데 마음이 아픈 건 죄가 되는 사회다. 늘 삐죽 솟은 머리. 인간관계라는 건 노력으로 해결되지 않는다. 나와 다른 인간이라면 이해보다는 그냥 받아들여야 한다.

츠레, 노력하지 않아 돼. 괜찮아. 애쓰지 마. 그냥 받아들여. 하루코는 츠레의 우울증에 도움이 되려고 자신이 노력을 한다. 엄마에게 고민을 털어놓고. 하루코의 엄마는 편하게 마음을 가지라 딸에게 말하면서도 이것저것 우울증에 좋은 것들을 귀찮을 정도로 알려준다.

하루코는 자주 가는 골동품점에서 아주 평범한 유리병 하나를 발견한다.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평범한 유리병은 단지 오랜 세월 깨지지 않아서 여기 이 자리에 있지, 단순하게 깨지지 않았다는 것만으로도 가치가 있을 때도 있어. 특별하지 않아도 괜찮아.

츠레는 하루코를 위해서 좋아하는 음식도 하루코가 냄새 나서 싫어한다고 한 번도 먹지 않았다. 그런 츠레는 하루코가 차려 준 낫토를 아주 맛있게 먹는다. 츠레는 하루코를 위해 우울증을 받아들였지만 이제 자신을 위해서 노력을 한다고 말한다.

가장 마음이 찡했던 장면은 츠레가 우울증을 1년 6개월 만에 극복하고 사용하지 않았던 휴대전화를 꺼내서 처음으로 전화를 걸었던 사람은 하루코의 엄마, 장모님이었다. 자신을 위해 뒤에서 묵묵히 노력을 했던 장모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하는 장면이다. 우울증을 극복하는 건 혼자서는 참 힘들다.

그 외에도 츠레가 우울증에 관한 강연에서 아픔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아직 치료 중이지만 언제나 노력을 할 것이라는 것, 츠레를 괴롭히던 진상 고객이 나타나서 고맙다고 하는 장면도 좋다.

악착같이 살아내느라 제대로 상처를 받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손을 내미는 영화, 아픈 건 창피한 게 아니니까 말해도 괜찮다고 알려주는 영화 ‘츠레가 우울증에 걸려서’였다.


https://youtu.be/zqsBwrR5hZk?si=IHjtEahrrAyulLdC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 시리즈는 유치한 이야기다. 너무 유치하고 아주 유치한데, 그래서 유치해서 계속 보게 된다. 판타지 액션으로 중무장했던 유유백서보다 재미있고, 근래에 본(다 보지는 못 했지만) 너무나 심각한 지배종보다 훨씬 낫다.

재덕이와 골룸을 닮은 지질할 대로 지질한 대학생과 초 카와이한 요괴 여자친구가 우당탕탕 하는 뭐 그런 이야기다. 500년 동안 지옥에 갇혀 있던 요괴 공주 이지를 느닷없이 현재 세계로 불러내는 바람에 일어 나는 소동극?이다.

초 카와이한 요괴 여자 친구를 보는 재미가 있어서 매 회 보게 된다. 현재 시대에 소환되어 와 버린 500살 예쁜 요괴가 콜라에 빠지고 아이스크림에 환장하고 현재 유행하는 춤을 현대인보다 더 잘 추는 모습이 재미있다. 초 카와이 요괴가 콜라를 코에 대고 아니 흙탕물이 왜 성을 내는 거냐? 같은 카와이한 대사가 이어진다고! 거기에 자신을 불러낸 재덕이 닮은 지질한 대학생과 정을 나누려고 적극적으로 덤비는 모습이 아주 마음에 든다.

설정도 황당하고 유치한데 심각하지 않아서 좋다. 그 안에는 심각하지 않지만 진지한 구석이 있다. 초 카와이한 요괴 여자친구는 자신들의 동료를 풀어 주려고 빌런들의 목을 베려고 하고, 재덕이 닮은 주인공은 그런 이지에게 살인은 안 된다며 막고, 형사들이 시체들을 찾아서 점점 사건에 가까워질수록 자신의 아들이 연관되어 있고 하는 등등. 진지하다. 하지만 심각하지 않다.

빌런이 불러낸 시체들이 전부 무릎을 꿇고 앉아서 녹차 마시며 인간의 말을 듣고, 초 카와이한 요괴 여자친구 앞에서 지질한 주인공이 친구들에게 따돌림당하니까 요괴 여자 친구가 “얘 죽이까?”라고 하는데 진자 죽이려고 덤벼들고. 현재 시대에 적응하기 힘들어서 생뚱맞은 카와이한 요괴 여자친구의 모습이 아무튼 재미있다. 진지하게 죽은 엄마 요괴에게 나에게 힘을 달라고 하는데 새똥을 맞는다던가 하하하.

그러나 이 유치한 이야기에서도 답답하고 갑갑한 캐릭터가 있으니 바로 재덕이 닮은 주인공이다. 욕 나올 정도로 답답하고 꽉 막혔다. 고구마가 마치 하수구를 잔뜩 막고 있는 것 같다. 어느 영화나, 어느 나라든 이런 캐릭터를 꼭 넣어야 직성이 풀리는가 보다. 그래야 보는 이들이 짜증 내면서도 계속 보게 된다고! 하는 것만 같다.

하지만 이 시리즈에는 초 카와이한 요괴 여자친구의 웃기는 모습을 보는 재미가 있다. 그리고 이 시리즈에서 요괴 여친이 제일 외롭다. 나중에는 주인공인 남친과 그의 친구들, 빌런들이 전부 한 팀이 되어 초 카와이한 요괴 여친을 지옥으로 돌려보내려 작당을 한다.

회당 35분 정도에 8회까지인가? 시즌 1은 그렇게 끝난다. 이제 마지막 회를 남겨두고 있는데 뭐 잘 되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