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기하자는 말은 내가 했다. 분위기는 좋았고, 계속 상승모드여서 기대감에 가득 차 있었다. 범야권 의석수 맞추기에 5만원 내기였다. 일단 범야권에 대한 정의가 필요했는데, 더불어민주당, 더불어 민주연합, 조국혁신당, 새로운 미래까지만 범야권으로 보기로 했다. 현재 이준석의 스탠스는 야권임이 분명하지만, 이준석은 곧 그 당으로 다시 들어갈 몸이니까 범야권에서 빼는 것에 합의했다. 부르는 대로 숫자를 노트에 적어 두었는데, 혼자 숫자를 정하지 못한 둘째가 이렇게 해서는 긴장감이 떨어진다고, 종이에 적어 내고 출구 조사 발표 직전에 다같이 보는 앞에서 공개하자고 했다. 이렇게까지 진지하지 않아도 됩니다, 3, 이라고 속으로 말하고는 그래, 그렇게 하자 했다. 보통 저녁에 배달 음식을 시킬 때는 한 가지만 시키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그날은 내가 봄날무드라 2개를 시키라 했다. 1등 한 사람이 음식값을 계산하기로 하고, 엽기떡볶이와 60계 치킨을 시켰다.





출구 조사가 발표되고! 그날의 승자는 나였다. 나는 203, M1 185, M2 197, M3 191 이었다. 기쁨의 함성을 외침과 동시에 그들의 믿음 없음을 탓했다. 그렇게 행복했고, 아침이 되니 출구 조사가 틀린 곳이 많다는 걸 알게 됐다. 1등인 M3 10만원을 가져갔다. 5만원을 냈으니, 5만원 개이득. M1 2등을 했다. 5만원을 냈고 5만원을 가져갔다. M2 5만원을 냈고 떡볶이가 남았다. 나는 M1에게서 5만원을 빌려 내기에 참여했고, 떡볶이와 치킨을 많이 먹었다. 승자는 나였다.




친구들 단톡방에서는 새벽까지 개표방송을 보느라 피곤하다는 카톡이 올라왔다. 저항의 의미가 아니라, 생존의 의미로 집에서 대파를 키우고 있는 친구는 실망스런 마음에 몸져누웠다. 개헌저지선에 이르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쉬웠나 보다. 친구에게 힘을 주는 말을 해주고 싶었다. 그리고 생각했다. 나는 이 결과에 만족하나. 우리는 이 결과에 만족할 수 있나. 우리 3년을 살 수 있나. 이렇게 3년을 살아낼 수 있겠나.




며칠 전에 흥미로운 기사를 보게 됐다. 뉴스타파였다. <조국혁신당에 누가 표를 주었나? 광주서 최다, 경북서 최소 득표> (https://www.newstapa.org/article/Ma1sC)



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조국혁신당은 24.25%를 득표해 12석의 의석을 차지했다. 받은 표는 687 4,278표이다. 창당한 지 한 달 만에, 대통령 중심제의 분단국가에서 제3당이 이런 성적표를 받는다는 건 헌정사에 유례가 없는 일이라 신기하고 놀라웠다.


제목처럼 조국혁신당은 광주에서 47.72%를 얻어 최다 득표했고, 대구에서 11.8%를 득표했다. 특기할 만한 건, 세종특별자치시에서 조국혁신당의 특표 결과이다. 조국혁신당은 63,429표를 얻어 30.93%를 득표율을 보여줬는데, 2위인 국민의 미래와 3위인 더불어 민주연합을 앞서 1위를 차지했다. 공무원의 도시, 이 정부에 소속된 공무원들이 투표로 속마음을 보여줬는데, 그들이 선택한 그 정당은 (윤석열 정부) ‘3년은 너무 길다라고 외친 조국혁신당이었으며. 하하하.



서울에서 조국혁신당은 22.87%의 지지를 받았는데, 그중에 가장 높은 비율인 24.95%를 받은 지역이, 내가 사는 지역이다. 내가 사는 지역의 사람들, 말 그대로 동네사람들이 그런 마음인지, 나는 몰랐다. 갑자기 우리 동네가 좋아지는 기현상 발생하게 되고.



서울 지역의 22.87%가 조국혁신당을 지지했는데, 7% 미만의 표를 얻은 곳은 모두 강남구 내 투표소였다. 압구정 현대아파트 거주 유권자들, 타워펠리스 1, 압구정 신현대아파트 근처의 투표소에서 5%에서 7%미만의 득표율을 보였다. 계급 투표임이 확실해지는 지점이라고 나는 생각하는데, 현재 우리나라의 대통령이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20~25% 정도 되는 상황에서, 대통령에 대해 분명한 반대의견을 밝힌 조국혁신당의 지지율이 전국적으로 24.25%를 차지한다 해도, 현재 이 나라의 대통령이 더 낫다고 혹은 그가 속한 정당이 더 낫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이렇게나 압도적으로 많은 지역이 바로 그 지역이다. 왜 현 정부가, 윤석열 정부가 그래도 더 낫다고 생각하는가. 그들도 뻔히 아는 이런 상황 속에서. 바이든과 날리면과 일본에 대한 굴욕외교와 수출 감소와 경제 침체와 여러 정책 간 난맥상에도 불구하고, 이 정부가 그들의 이해와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그 이외의 다른 이유를 찾기 어렵다. 그들은 이 정부를 지지한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비록 대통령이 윤석열이어도.






지난 대선과 이번 총선을 비교해 보면, (아무도 안 물어보는데 대답하고, 아무도 안 궁금해하는데 입장 밝히는 나다. 아무도 안 시켰는데 혼자 비교하고 있다.)  전라도와 경상도, 그리고 강원도는 지지하는 정당이 바뀌지 않았음을 알 수 있다. 충청도의 변화가 눈에 띈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지역은 역시 가장 많은 투표수를 가진 서울, 경기 지역이다. 다음에도 그럴 것이다. 전라도와 경상도는 바뀌지 않을 가능성이 매우 높고, 강원도는 바뀔 가능성이 비교적 작으며, 충청도와 서울, 경기 지역은 살펴볼 것이다. 꼼꼼히 들여다볼 것이다. 그리고 결정할 것이고, 표를 줄 것이다. 도농 간, 세대 간 격차와 변화에 대해서는 다음 기회에.



0.73%는 참 아쉽고 또 아까운 차이이다. 승자독식의 어두운 그림자가 내게 드리워졌을 때, 내가 지지한 정당이 실패했을 때, 그건 더 무겁고 두려운 일임은 확실하다. 지난 대선에서 이재명 후보는 지금까지 민주당 후보로 나와 대통령이 되었던 어떤 대통령보다 더 많은 득표수를 얻었다. 김대중 대통령은 10,326,275표를 득표했고, 노무현 대통령은 12,014,277표를, 문재인 대통령은 12,423,800표를 득표했다. 이재명 후보는 16,147,748표를 득표했다. 모든 표를, 모든 힘을 다 끌어모아도 실패할 수 있다. 그렇게 실패했고, 그래서 우리 대통령은 윤석열이다.



하지만, 실망해도 오늘밤은 깊어가고 그리고 나서는 새 아침이 온다. 3년이 남았는지, 아니면 그 전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알 수 없지만. 알 수는 없지만, 일단 오늘은, 오늘의 기쁨을, 오늘의 위안을, 오늘의 김치만두를.



김치만두를 쪄서 김치만두를 먹고. 그리고 쉬자. 일단 오늘은 여기까지만 해보자. (아무도 요청하지 않았는데 다음을 기약하는 나. 그런 나. 바로 나.)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곡 2024-04-21 18: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이 날이군요 ㅎㅎㅎ 이준석 ㅋㅋㅋ

단발머리 2024-04-21 20:18   좋아요 2 | URL
네, 바로 그 날입니다. 이준석의 당선과 모성의 발현에 대해서도 좀 써야하는데 말이지요. 아무도 요청하지 않았는데 혼자 입장 밝히기의 명수로서 말입니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미 2024-04-21 19: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메뉴 초이스가 훌륭합니다 ^^ 저도 지난 총선때인가 득표 비율보고 우리지역 주민들이 달리보이더라고요ㅋㅋㅋㅋ아주 진하게 파랗던 그때ㅋ

저도 실망한 쪽입니다. 안그래도 오늘 찾아보니 3년 18일 남았더군요. 평생 시간이 이렇게 느리게 가는 느낌은 처음입니다. 이참에 자격증이나 따 둘까요..하...

단발머리 2024-04-21 20:19   좋아요 2 | URL
이번에 보니 자세히도 나오더라구요. 어느 지역 어느 투표소에서 몇 % 이런 식으로요.

미미님도 실망한 쪽이시군요. 저도 실망하긴 했습니다만 저는 또 금방 잊어버리고 ㅋㅋㅋㅋㅋㅋㅋㅋ
자격증 따시는거 환영합니다. 공부하다 보면 시간 잘 흘러가지 않을까요?

bookholic 2024-04-22 08: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내기를 했다면 졌을 것 같네요. 200은 쉽게 넘을 줄 알았는데..^^ 근데 아직 2년도 안 되었나요? ㅠㅠ

단발머리 2024-04-23 18:12   좋아요 0 | URL
아쉬움은 솔직히... 솔직히 많이 남습니다. 저는.... 203이 아니면 202, 아니면 201이라도요....
2년 반 이상 남았습니다 ㅠㅠㅠㅠ

다락방 2024-04-22 08: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부러운 풍경입니다.
저는 개표방송 할 때 부모님과 치킨 먹으면서 여행 프로그램 봤어요. 다함께 개표방송 안보기로 쇼부쳤어요. 왜냐면 싸우니까요. 남동생한테도 통화중에 말했더니 ‘누나네는 개표방송 보지마‘ 라고 했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아버지와 제가 지지하는 당이 다른 것도 다른거지만 저는 아버지의 정치적 성향이 정말 너무 싫고 ㅋㅋㅋ 그건 아버지도 저에게 마찬가지일 것이라... 부럽습니다, 단발머리 님. ㅠㅠ

단발머리 2024-04-23 18:15   좋아요 0 | URL
싸운다면.... 싸우게 된다면 안 보는게 좋지요. 저도 뭐.... 아빠와 여러번 말다툼 했습니다. 저는 출생시부터 지금까지 아빠와 같은 정당을 지지했죠. 7-8년 전쯤 아빠가 변절했습니다. 보수화된거죠. 저의 아픔은 이루 다 말할 수가 없고요.
부러운 마음은 감사합니다만, 저희 아이들도 다 지지하는 정당이 달라서요. 괴로운 시간 있었습니다. 아... 기뻐도 기쁠 수 없는, 슬퍼도 슬플 수 없는...

책읽는나무 2024-04-22 11:2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부럽네요.
우리 집도 갑자기 아버지가 오신 바람에...^^;;
선거나 개표 현황 방송은 부러 보지 않았어요.
그리고 한 표라도 못 찍게 아빠를 사전투표 하러 가신다는 걸 건강 해친다고 못하게 말렸어요.ㅋㅋㅋㅋ
아빠한테 같이 투표 하지 말자고 하구선 저는 고3 딸 데리고 몰래 투표하고 왔구요.
남편은 잠 자고 있는 아들 깨워 사전 투표하러 가는 것 같은데도 제가 살고 있는 이 곳은 전혀 바뀌지 않아 늘 투표 결과만 나오면 동네를 떠나고 싶은 맘 굴뚝 같아요. 그래도 표 차이가 크게 벌어지지 않은 것만도 다행인 건지?
투표 결과에 따라 동네가 다시 보인다는 느낌이 무엇인지 알 것 같아요. 전 딱 한 번 그걸 느껴보았습니다만...
미래가 어찌될지 걱정입니다.
그래도 계속 투표하러 가야죠.
불끈!!!

단발머리 2024-04-26 11:58   좋아요 1 | URL
책나무님 글 읽어보니 아.... 아버님도 책나무님과 다른 길을 가시는군요. 그렇게 우리 아버지들은 왜 그렇게... 다른 길로 가시는 건지....
사실... 전 이제 큰아이와도 달라져서... 아......... 할 이야기 참 많지만 아무튼 그렇습니다.
내가 살고 있는 지역이 바뀌지 않아도 그래도 굳이 투표하러 가는 그 마음이 있으면 세상은 조금씩 바뀌고 나아진다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제가 사는 지역이요. 이번에 서울에서 조국혁신당 투표가 가장 많이 나온 지역은 지난번 총선 때인가 문재인 쪽에서 국힘쪽으로 제일 크게 돌아선 지역이거든요. 그니깐 민심이 문재인-국힘-조국혁신당 이런 식으로 막 요동을 치는 거 같아요.
그래서 우리의 할 일은 계속 투표하러 가는 거겠죠. 포기하지 말고, 지치지 말고요!
서울은 오늘 덥대요. 책나무님 오늘 행복하고 좋은 날 되세요!

책나무님의 책+과자+커피 사진을 기다리는 단발머리 올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