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하고 자유로운 할머니가 되고 싶어 - 무루의 어른을 위한 그림책 읽기
무루(박서영) 지음 / 어크로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책들은 제목만으로도 마음을 확! 끌어당긴다. <이상하고 자유로운 할머니가 되고 싶어>가 그랬다. 난 특별히 이상하고 자유로운 할머니가 되고 싶은 건 아니었지만 그런 할머니가 되고 싶다는 저자의 이야기가 궁금했다. 아니, 어쩌면 그 제목 옆, "무루의 어른을 위한 그림책 읽기"라는 소제목에 더 관심이 갔는지도 모르겠다. 




그림책은 내게 아주 익숙하다. 무려 40년 전, 내가 어렸을 때부터(물론 내가 진짜 어렸을 땐 그림책이란 것이 있어서 우리 엄마가 그림책을 읽어주었던 것 같지는 않다. 그보단 조금 더 자라서 초등학교를 다닐 때 도서관에서 처음 접했다. 내가 기억하는 최초의 그림책은 <꽃들에게 희망을>이다.) 20년 전 내 첫 아이를 키우면서부터는 그림책이 일상이 되었다. 정말 열심히 읽어주었다. 아이가 자라면서 그림책에서 벗어나 동화책으로, 청소년책으로 진입했지만 곧 둘째가 태어나면서 10년 만에 다시 그림책으로 돌아왔다. 관련된 일도 하면서 나는 최소한 그림책에 대해서는 많이 알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흠, 충격이다. 이 책, 무루가 자신의 경험과 엮어 소개하는 그림책 대부분은 내가 모르는 그림책들이다. <프레데릭>이나 <알도>를 제외하곤 생전 처음 들어보는 그림책뿐이다. 어찌 이럴 수가. 그러다가 이 그림책들이 조금은 내용상 어둡다는 사실을, 세상의 밝고 희망차고 깨끗한 면이 아닌 어둠과 상실, 부재 혹은 눈에 보이지 않는 그 어떤 것에 대한 것들을 말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그래서 어른들을 위한 그림책 읽기가 아닐까. 




"책을 읽는다는 건 작가의 세계 위에 내 세계를 겹쳐보는 일이다. 어떤 이야기도 읽는 이의 세계를 넘어서지는 못 한다."...174p


아이를 위해 그림책을 많이 읽어주기는 했지만 나 자신을 위해 그림책을 읽지는 않는다. 그림책이 재미있다거나 그림책으로 위안을 받은 적은 별로 없다. 그럼에도 내게도 아이와 별도로 소중히 하는 그림책이 따로 있다. '내가 좋아하는 그림체라서, 내가 살고 싶은 모습을 담고 있어서'라는 이유 때문이다. 그건 이제 다 커버린 큰 딸도 마찬가지다. 어릴 적 판타지인 자신 만의 공간을 담은 책 한 권을 자신 만의 소중한 책으로 여긴다. 


아마도 그림책은 그림이라는 이미지와 함께 간결한 문장으로 우리 기억속에 각인되기 때문에 그 어떤 책보다 마음속에 더욱 오래 남는 것이 아닐까 싶다. 처음 이 책을 읽기 시작했을 땐 제목이 주는 느낌만큼 내게 맞는 책은 아니라고 생각했는데 읽어나갈수록 가슴에 남는 문장이 많아지고 생각할 거리가 많아져서 좋았다. 


#이상하고자유로운할머니가되고싶어 #무루 #어크로스 #어른을위한그림책에세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을 읽는다는 건 작가의 세계 위에 내 세계를 겹쳐보는 일이다. 어떤 이야기도 읽는 이의 세계를 넘어서지는 못 한다. - P17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혼자와 혼자가 만나 둘이기에 적당한 거리를 두고 각자의 길을 걷다가 가끔 만나 서로의 손을 잡아줄 수 있는 관계가 좋다.
우선은 홀로 설 수 있어야 하는 것!

그러니 다니엘 살미에리가 쓴 《산책》 같은 우정이 나에게는좋겠다. 모두가 잠든 밤 조용히 산책을 하러 나온 곰과 늑대가만나 말없이 눈 내리는 숲을 걷는다. 서로가 좋아하는 것들을함께 나누며 다정한 시간을 보내다가 헤어진다. 다시 만나자는약속 같은 것은 없다. 그러나 둘은 언젠가 다시 만날 것을 알고있다. 약속에 기대는 대신 우연을 기대하며 각자의 시간을 보내는 일이 훨씬 즐겁다는 것도 그들은 안다. 이야기는 봄의 숲에서 두 친구가 만나 함께 나란히 걷는 것으로 끝난다. 이번에도 그들은 아무런 약속 없이 헤어질 것이다. 자유롭게 저마다의 시간을 보내다가 우연히 만날 기쁜 순간을 기대하며.
- P7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집 안에 무슨 일이? - 2021 볼로냐 일러스트레이터 수상작
카테리나 고렐리크 지음, 김여진 옮김 / 올리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통적인 그림책, 옛 이야기들 속에 거의 등장하는 나쁜 캐릭터, 동물 하나가 있었으니 그가 바로 늑대이다. 어쩌다 늑대가 그런 역할을 떠맡았는지 모르겠으나 잘 생각해 보면 아마도 생김새 때문이 아니겠나~ 싶다. 날카로운 눈빛에 당장이라도 물릴 듯한 이빨, 뾰족한 귀, 전~혀 예쁘지 않은 털 색깔까지... 아무리 귀엽게 봐주려 해도 전혀 귀엽지 않은 동물 중 하나가 늑대가 아닌가. 그렇게 보면 늑대란 동물은 참 불쌍하다.


그런데 이런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라는 사실을 분명히 보여주는 그림책이 등장했다. 바로 <집 안에 무슨 일이?>라는 그림책이다. 전에도 이런 비슷한 류의 책을 본 적이 있던 것 같기도 한데 한 권 전체가 이렇게 다양한 시점으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준 것 같지는 않다. 


우선 책 표지가 아주 두껍다. 그리고 표지엔 집이, 한가운데엔 창문이 그려져 있는데 이 창문이 뻥 뚫려 있는 거다. 그 안엔 늑대 한 마리가 아주 맛있다는 듯 혀를 날름거리며 붉은 눈을 하고 입맛을 다시는 듯한 표정으로 무언가를 내려다보고 있다. 이쯤되면 우리는 모두 벽돌집 안에서 "아기 돼지 삼형제"의 막내 돼지도 잡혀먹혔나 보다~하고 상상하게 된다. 이 고전 옛이야기 "아기 돼지 삼형제"는 이런 저런 이야기로 하도 많이 패러디 되어 그림책으로도 여러 버전이 있으니 말이다. 그런데~ 이 겉표지를 넘기면 너무 뜻밖의 장면을 만나게 되는 거다. 편안한 의자에 앉아 "빨간 모자" 책을 정말 재밌다는 듯이 열심히 읽고 있는 늑대 한 마리를 만나게 된다는 사실!


표지 한 장 넘겼을 뿐인데 이렇게 늑대의 표정이 달라보일 수 있다는 건, 역시나 우리가 늑대에게 너무 과한 편견을 가졌다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우리가 평소 가지고 있는 편견, 누구는 이럴 것이다, 누구는 저럴 것이다, 이런 편견에 너무 휩싸여 사는 것은 아닐지~. 이 그림책은 이런 편견들을 깨준다. 


본문으로 들어가 볼까? 




정원이 딸린 아주 아름다운 집!  창문으로는 맘씨 좋은 할머니가 보이고~




짜잔~ 하지만 그 문을 들여다 보면 손님들을 쥐와 바퀴벌레로 둔갑시키는 으스스한 마녀였다는 사실! 

글은 짧지만 여기서 부모님이 읽어줄 땐 "헨젤과 그레텔"처럼 연관된 이야기들을 해주어도 좋을 것 같다. 

우린 항상 험상궂게 생긴 사람들만 나쁘다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사람을 생긴 것으로 판단하는 것은 아주 나쁜 습관이다. 특히 아이들에겐 친절하게 생겼다고 모두 착한 사람은 아니라는 것을 자주 이야기해주어야 한다. 




또 한 마리의 늑대! 집 안에 있는 걸로 봐서 "빨간 모자"가 생각나는데, 혹시 벌써 할머니를 집어삼켜 버린 걸까?




늑대가 할머니의 파이를 무척 좋아해서 그저 차 한 잔 마시러 온 것! 


이렇게 책 한 권에는 다양한 이야기가 가득하다. 창문이나 문 안에 어떤 이야기들이 있을지 마음껏 상상해 보고 그 문을 넘겨 자신이 상상한 것이 맞는지 확인해 보는 작업이 꽤나 재미있을 것 같다. 혹시 생각했던 것과 차이가 너무 크다면 평소에 너무 편견을 갖고 살지는 않았는지 생각해 보는 것도 좋겠다. 


*이 후기는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하였습니다. *


#집안에무슨일이? #올리 #카테리나고렐리크 #반전동화 #편견 #6,7세그림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