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의 심리학 - 당신은 왜 부자가 되지 못했는가
모건 하우절 지음, 이지연 옮김 / 인플루엔셜(주)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인으로부터 선물을 받아 읽게 된 도서이다. 


돈과 관련한 심리학(?) 도서인데, 읽는 동안 꽤나 많은 내용들을 밑줄 치면서 읽었다. 


어떻게 보면 굉장히 상식적인 이야기들이 적혀있는데, 막상 실제로 투자를 하다보면, 그래 이 내용이지 싶은 말들이 참 많이 있었다. 


독서모임에서는 막상 평이 SoSO 했는데, 읽는 내내 나는 즐겁긴 했지만, 한 마디로 요약해서 그래서 뭐인데 ? 라고 말하면, 솔직히 나도 말하기는 좀 곤란스럽다. 


그런 점에서는 좀 아쉬운 도서. 


이러나 저러나 투자에서 가장 좋은 방법은 인덱스에 장기투자하는 것이라는 다소 김빠지는 엔딩으로 끝난 도서다. 


이것 보다는 '투자의 네기둥'이라는 도서가 좀 더 사람들에게 와닿는 도서일지도 모르겠다. 


성공하는 투자를 위한 기본서 - 투자의 네 기둥 (tistory.com)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백만장자 시크릿 - 부를 끌어당기는 17가지 매뉴얼, 개정판
하브 에커 지음, 나선숙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자가 되기 위해서는 자신의 삶에 대한 자아상 혹은 부에 대한 '청사진'부터 바꾸라는 것이 이 도서가 이야기하는 핵심이다. 


내가 어떻게 되고 싶은지에 대한 '청사진'이 있어야 사람은 거기에 부합하는 노력과 변화를 이루어내기 때문이다. 


어떤 점에서는 너무나 당연한 이야기이면서도 간과하기 쉬운 내용이기도 하다.


사람은 내가 어떤 사람이냐로 정의하냐에 따라서 행동이 결정된다. '나는 의지력있는 사람'이라는 자아상이 형성된 사람은 어려움이 있어도 이겨내고 극복하는 반면, 그렇지 못 한 사람은 역량이 충분함에도 일을 해내지 못 하는 경우가 허다하다. 


나는 부자가 될 수 있는 마인드를 갖추고 있는가. 부자의 마인드가 있는가. 여러모로 읽어보면서 멘탈 충전하기에 좋은 도서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술과 농담 말들의 흐름 7
편혜영 외 지음 / 시간의흐름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술과 농담. 한 편의 술에 적은 듯한 감흥을 주는 도서였다.
술과 농담을 통해 삶에서 위안을 얻는 작가들의 삶의 모습을 통해서 살펴볼 수 있는 도서.

가볍게 읽어보기에 나쁘지는 않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차산업혁명 시대 투자의 미래 - 100년에 한번 오는 100배 기회!
김장섭 지음 / 트러스트북스 / 2017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왜 주식투자를 해야되는지 부터 4차산업혁명시대 어떤 종류의 기업에 주목해야 하는지까지 총 망라하고 있는 도서이다.


개인적으로 읽으면서 머리속으로만 떠다니던 개념들이 하나의 언어로 정리되는 느낌이 들어서 읽는 내내 도서의 많은 내용들을 밑줄 치면서 읽었다. 


1등의 선두효과가 극상으로 올라가는 사회로 진입할 가능성이 높은만큼, 어디에서 선두효과가 나면서 진행될지 생각하게 만들어 준 도서. 투자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읽어보시기를 추천드린다. 물론, 추천 기업들이 FANG 등등으로 좀 뻔한(?) 기업들이었다는 점은 좀 아쉬운 ..


도서 해체쇼

https://blog.naver.com/pjw1307/2223334076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부의 본능 - 슈퍼리치가 되는 9가지 방법
브라운스톤 지음 / 토트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자가 되는 본능을 일깨우고 부자가 되어라.가 이 도서가 다루고 있는 메인 내용이다. 


남탓하거나 무리 지어서 부자를 욕하지 말고 ,부자가 되는 본능을 일깨우라는 내용의 도서. 


개인적으로는 동 저자의 '부의 인문학'이 더 재밌게 와닿왔다. 그렇다고, 부의 본능 역시 나쁜 도서는 아니였다. 


https://blog.naver.com/pjw1307/22227513355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