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로맨스 판타지를 읽기 시작했다
안지나 지음 / 이음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할리퀸 소설부터 로설을 지나 로판이라… 로설을 종이책으로 읽던 때 좋아했던 책이 ‘연록흔’이랑 ‘공녀’, ‘빛과 그림자’,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 ‘영원보다 긴 사랑’ 등등 이었는데. 어느 순간 여주와 남주의 성격과 위치가 조금씩 바뀌긴 했다. ‘루시아’, ‘김비서’, ‘재혼황후’를 넘어 로판은 어디까지 갈 수 있을까? 제법 흥미진진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오신화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04
김시습 지음, 이지하 옮김 / 민음사 / 200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유롭고 주체적인 연애는 이 세상에서 실현할 수 없는 것이기에 남녀 모두 세상을 버려야 했고, 염라 대왕은 자신이 은퇴하기 위해 박생을 꼬드겨야 했고, 용왕의 집을 다녀 온 한생은 이 세상에 만족할 수 없었다. 어쩌면 이승이라는 곳이야말로 벌 받는 곳일지도 모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빛이 사라지기 전에
박혜미 지음 / 오후의소묘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도심에서 나는 ‘작열’이란 표현을 쓸만큼 타오르는 해의 열기를 느끼지만, 바다에서는 눈이 부실만큼 반짝이는 햇빛의 따스한 온기를 느낀다. 입술이 파래질 때까지 파도를 즐기다가 문득 ‘손 끝에서 햇빛 냄새’를 맡으면 행복하다. 이 책을 읽는 내내 코 끝을 맴도는 것 같은 그 빛나는 냄새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조제와 호랑이와 물고기들
다나베 세이코 지음, 양억관 옮김 / 작가정신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여자의 심리를 잘 나타낸 소설이라는 평을 봤는데, 그냥 각각의 사람들의 감정을 그려낸 것이지 않을까. 우네의, 조제의, 이와코의,… 프랑수아즈 사강의 소설은 하나 밖에 읽지 않아 ‘조제’란 이름이 주인공인 소설을 알지 못한다. 조제는 사강의 소설이 그리는 것들 어디가 그렇게 좋았을까? 우울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은성 - 미니앨범 Start Over JTBC 팬텀싱어 17
고은성 (Ko Eun Sung) 노래 / 드림어스 / 2021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분하지만 열정적인 목소리가 매력적이다. 각각의 곡에 자신만의 감정을 담아 노래하는데, 알라딘과 슈렉에서 같이 노래한 민경아 목소리도 참으로 반갑다.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에서 루돌프와 마리로 무대에 선 모습이 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