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의존, 무력감, 고립, 두려움…… 그게 다 아주 무섭고 창피해요. 통증이 있으면 자신을 겁내게 돼요. 그 완전한 이질감이 정말 끔찍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좋아하는 켄 로치 영화가 나온다.
마음이 아팠던 두 편의 영화,
<나, 다니엘 브레이크>와 <미안해요, 리키>이다.

SBS다큐멘터리 <별점인생>을 보면서,
플랫폼 사업자들은 새로운 방식으로 사업을 한다고 하지만,
노동자들에게 충분한 몫이 돌아가지 않는 것은 구태의연했다.

‘개인 사업자’는 멋지지만 무시무시한 단어다. ‘싫은 소리 듣지 않고 내가 할 일만 하면 된다’는 기쁨은 잠시뿐이다. 개인이 하는 사업이니, 일어나는 모든 일은 사업자 본인의 책임이다. 시간은 그야말로 돈이요, 목숨이다.

- <스스로 착취하라 말하는 시대에 산다는 것> 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살고 있는 ‘지금 이곳’을 의심해보게 하는 것, 낯선 눈으로 되돌아보게 하는 것이 문학이 지닌 힘이라고 믿습니다.

- <우릴 소름끼치게 하는 것들> 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