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식당 - 상처를 치유하는
이서원 지음 / 가디언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대로 된 진단이

올바른 처방으로 이어진다.



감정은 변화무쌍하여

명확한 정의가 어렵다.



부정적 감정이 들 때,

그 감정이 무엇인지 모를 때가 많다.



한국분노관리연구소 소장이자,

이 책의 저자인 이서원.



그는 감정을 순수한 감정과

채색된 감정으로 구분한다.



순수한 감정은 처음 올라오는 감정이고,

채색된 감정은 후에 내려오는 감정이다.



하나의 감정이 올라왔다가

이후에는 여러 감정으로 느껴지는 이유다.



이 책은 감정을 잘 분별하고,

어떻게 요리할지를 친절하게 알려준다.



감정 레시피를 보고 있자면,

맛있는 요리를 만들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이 생긴다.



자연스러운 욕구를 인정하고,

그에 따른 감정을 분별한다면,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 

우리의 행동을 이해할 수 있고,



부정적 행동을 줄이고,

우리의 감정을 소중히 보듬어 줄 수 있을 것이다.



저자는 우리가 경험하는 주된 감정들이

어떤 상황에서 발생하는지를 설명한다.



불안, 두려움, 조바심, 분노, 우울, 

미움, 시기심, 열등감, 죄책감, 후회.



이러한 감정들의 원인인 욕구와 상황을 이해함으로 

우리는 긍정적 대안을 모색한다.



원리에 대한 설명 이후의 실전요리는

레시피의 적극적 활용을 가능케한다.



황금 레시피는 

맛집의 핵심 요소다.



각 챕터의 황금 레시피를 통해

각 감정에 대한 적절한 대처 방법을 알 수 있다.  



현재의 내 상태를 잘 모르겠다면,

각 챕터의 마지막에 있는 체크리스트로 가보라.



"친절하고 맛있으면서 꼼꼼하고 따뜻하고 유쾌한

감정 식당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감정식당

#상처를치유하는

#이시원

#가디언

#새벽독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정을 조절하거나 관리하려면 처음 올라오는 것이 무엇인지, 머리에서 어떤 과정을 거치는지, 그 결과 어떤 것이 내려와 어떻게 표현되는지 알아차려야 합니다. 내 안에 생기는 두 가지 순수한 감정과 채색된 감정을 알아차리는 연습을 계속하다 보면 마음이 화평해지고 평온해집니다.- P8

감정도 가계도가 있습니다. 할머니가 욕구, 딸이 감정, 손녀가 행동입니다. 욕구를 방해하는 상황을 만나면 좋지 않은 감정이 생기고, 감정에 따라 행동하게 됩니다. 어떤 행동을 하느냐에 따라 좋지 않은 결과도 나오고 좋은 결과도 나옵니다.- P8

불안은 불확실한 상황에서 내가 상황을 통제할 힘이 없을 때 생깁니다.- P20

불안이란 감정 재료를 가장 맛있게 만드는 불안 맛집의 황금레시피는 ‘작은 것부터‘입니다.- P30

불안은 내 마음대로 되지 않아 생기는 감정이니,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을 야금야금 조금씩 늘려 나가면 줄어듭니다.- P32

두려움은 ‘위험에 대처하라는 감정‘이지 ‘위험에 무너지라는 감정‘이 아닙니다. 그래서 마음이 무너지지 않는 것이 필요합니다. 마음이 무너지지 않기 위해서는 내가 나를 잡아주어야 합니다.- P50

진심으로 사과하고 책임지는 행동을 하는 것은 죄책감을 벗어나는 가장 빠르고 확실한 방법입니다.- P186

후회를 잘 활용하면 삶의 활력소가 되고 성장촉진제가 됩니다. 인간은 후회를 통해 거듭납니다. 후회를 수렁으로 가져가지 말고 밝은 세상으로 가져오면 나는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습니다.- P20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플라톤은 단호히 말합니다. 올라가서 진리를 본 사람이라면 반드시 내려와야 한다고요. 정의롭게 만들기 위한 지식을 얻는 과정으로서 올라가는 것보다 현실로 내려와서 국가를 정의롭게 만드는 일이 더 중요한 주제지요.- P13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의 말들 - 다른 세계를 상상하고 공감하기 위하여 문장 시리즈
김겨울 지음 / 유유 / 202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은 시끄럽다. 

혼란스럽다.



말이 넘쳐난다.

빠르게 흐른다.



서로가 옳다며

의미 없는 논쟁을 벌인다.



그 와중에 책도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잠시 멈추게 한다.

생각하게 한다.



일방적 강요가 아니라

대화하자며, 손을 내민다.



이 책은 여러 책의 문장을 통해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책의 말들은

고스란히 또 다른 책이 되었다.



문맥과 의미가 드러나게,

혹은 전혀 생뚱맞게...



책의 문장은

김겨울의 이야기로 다시 태어난다.



100권의 책과 그 속의 문장은

또 다른 이야기로 우리를 안내한다.



자신이 읽은 책을 만나는

쏠쏠한 재미는 덤.



#책의말들

#다른세계를상상하고공감하기위하여

#김겨울

#유유

#새벽독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소설은 결론이 아닌 과정이며 보상이 아닌 성찰이다. 소설을 읽는 독자는 자신의 몸 밖으로 나아감으로써 새로운 세계를 색칠하며 경험하는 인간이 된다.- P19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