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4월 10일은 국회의원 선거가 있는 날입니다. 정치에 관심 많으신 고관여층이 아닌 경우 각 정당의 후보들이 내세우는 공약을 보고 누구에게 투표할 지를 결정합니다. 이번 선거는 거대담론은 잘 보이지 않고 상대를 헐뜯고 혐오하는 말들만 넘쳐 나고 있어서 어떤 후보에게 투표해야 할 지 결정하기가 더 어렵지 않나 싶어요. 우리가 더 나은 사회를 위해서 논의해야 할 담론은 경제,기후,법 그리고 노동이라고 생각합니다. 오늘 영상에서는 경제,기후,법에 대해 정치적으로 고민해볼 수 있는 책3권 소개해드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은 2월에 읽은 책 3권 소개해드릴께요.
첫 번째 책은 희정 작가님의 [뒷자리]입니다. [뒷자리]는 투쟁이나 사건이 지나고 난 뒤에 남아있는 사람들의 삶을 취재해서 엮은 책이에요. 투쟁 당시에 쓴 글과 투쟁이 지나고 난 뒤의 글이 함께 실려 있어서 이미 지나간 투쟁을 우리는 어떤 마음으로 바라봐야 하는지 생각해보게 해주는 책입니다
두 번째 책은 은유 작가님의 [해방의 밤]입니다. 제 삶 역시 무언가로부터 늘 해방을 맞으면서 완성되어가는 과정 중에 있는데, 해방에 대한 은유 작가님의 사유와 은유작가님 문체만으로도 너무 좋은 책이에요. 삶에 지쳤을 때 위로를 전해주는 책이라 요즘 사는 게 좀 버겁게 느껴지시는 분들께 강력추천하는 책입니다.
세 번째 책은 [세벽 세 시의 몸들에게]입니다. 돌봄을 개인, 한 가정의 문제로 생각할게 아니라 사회적 돌봄으로 끌어내서 잘 돌보고, 잘 돌봄을 받는 사회를 만들어나가야 함을 느끼게 해주는 책입니다.

3월 멋진 독서하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불교철학은 과학을 베이스로 하고 있어서 종교는 없지만 불교철학 관련 책은 자주 찾아서 읽는 편입니다. [반야심경강의]는 법륜스님이 반야심경에 대해 대중적으로 이해하기 쉽게 간추리고 정리해서 낸 책이에요.

˝생겨남도 사라짐도 없다˝

내 마음을 알아 차리면 괴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을 주는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방의 밤 - 당신을 자유롭게 할 은유의 책 편지
은유 지음 / 창비 / 2024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는 회사일이 바쁜 하루였다. 퇴근 시간은 다가오지만 집에 가도 가사일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에 더 지치는 기분이 들었다. 옆 자리 동료에게 "퇴근해서 집에 갔는데 누가 짠 하고 저녁을 차려 놓고 있으면 너무 좋겠다"며 퇴근했는데, 진짜 저녁이 차려져 있었다. 목감기가 심해서 연차를 내고 쉬고 있던 신랑이 컨디션이 좋아졌다며 차려준 밥상이었다. 정희진 작가님은 [편협하게 읽고 치열하게 쓴다]에서 자기 입에 들어가는 밥은 할 수 있는 사람이 돼야 한다고 했는데, 나는 늘 신랑과 아이들의 입에 들어갈 밥을 차려주면서도 내 입에 들어갈 밥을 해준 신랑에게 "고마워"라고 말한다. 옛날 사람이라 그런가. 신랑의 가사노동이 늘 고맙고, 당연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해방의 밤]은 은유 작가님이 주부로서 살아온 지난 삶이 녹아있어서 유난히 공감하며 읽은 책이다. '할 것들로 꽉 짜인' 일상에서 '밤'은 은유 작가님에게 해방의 시간이었다고 한다. 하루치 노동을 마치고 나를 대면하는 시간, 가까스로 입장할 수 있는 나만의 시간.


20년을 직장일과 가사일, 육아를 병행하며 살아오면서 나 역시 아이들이 잠이 들고 난 후의 '밤'에만 오롯이 나로서 존재할 수 있었다. 아들이 성인이 되고 딸이 17살이 되면서 '나를 위한 시간'이 많아지지 않을까, 라는 기대로 시작한 여러가지 것들을 해내는 게 여전히 버겁고 힘들 만큼 시간은 늘 부족하다. 영원히 끝나지 않을 노동, 가사노동. 


은유 작가님이 '나를 자유롭게 해주는 밤'에 '나를 살린 숨구멍'인 책으로 편지를 쓴 글을 모은 [해방의 밤]은 '살림서사'와 책에 관한 이야기로 가득 차 있는 보물 같은 책이었다. 


'책을 통해 대비할 수 있는 일이란 없고 벌어진 일은 벌어지고 말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떤 밤에는 문학만이 나를 살려두었다" -박혜진 [이제 그것을 보았어] 중에서 / [해방의 봄] p.358


좋은 책을 너무 많이 소개해주셔서 장바구니가 폭파 직전이지만 가사일과 직장일 등 꽉 짜인 일상 속에서 '바깥을 보며 억압으로부터 해방'되는 자유를 알아가는 재미를 느낀 책이었다.


+책은 책으로만 존재하지 않는다. 세상을 바라보는 작가의 '시선'을 통해 나온 책은 '나'를 통과하면서 또 따른 색을 띄게 되겠지.

인터넷에서 인종차별 철폐 집회 사진을 봤는데 흑인이 든 피켓에는 이런 문구가 써 있었다. ‘평화는 백인의 단어다. 해방이 우리의 언어다.‘ 모아놓고 나니 이 책에도 해방이란 말이 꽤 여러번 등장한다. 읽는 사람이 되고부터, 즉 고정된 생각과 편견이 하나씩 깨질 때마다 해방감을 느꼈기에 쓴 것 같다. 나도 해방을 우리의 언어로 삼는다. 비록 앎이 주는 상처가 있고 혼란과 갈등이 불거지기도 하지만, 무지와 무감각의 시절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 나의 무신경함이 누군가의 평화를 깨뜨릴 수 있으며, 적어도 약자의 입막음이 평화가 아님은 알게 되었다. 더디 걸리더라도 배움을 통한 해방은 내적 평안에 기여하고 낯빛과 표정을 바꿔놓는다고 믿는다. 해방은 평화를 물고 오는 것이다. - P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녕하세요. 오늘은 새로 나온 신작 에세이 2권 소개해드립니다. 이현옥 작가님의 [공부하는 사람, 이현옥]과 고병권 작가님의 [사람을 목격한 사람]인데 [공부하는 사람, 이현옥]의 추천사를 고병권 작가님이 쓰셨더라고요. 2권 다 꼭 한 번 읽어보시기를 추천 드리는 책이에요. 명절 연휴 잘 보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