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노래, 군내버스에서 읽은 책 2017.3.23.


작은아이는 택시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기보다는 군내버스를 타고 집으로 돌아오기를 좋아한다. 작은아이는 ‘고속버스’도 타고 싶다는 이야기를 한다. 이 아이한테는 자가용이나 택시 같은 탈거리보다는 군내버스나 고속버스처럼 커다랗고 널찍한 탈거리가 한결 좋구나 싶다. 앞으로 우리 집에 자동차가 하나 생긴다면 작은아이가 좋아할 만큼 넉넉하게 큰 탈거리가 있어서, 이 탈거리에 누울 자리도 있고, 밥을 짓는 자리도 있고, 책을 펼쳐 읽거나 종이를 펼쳐 그림을 그릴 자리까지 있으면 좋겠네 하고 생각해 본다. 우리 식구는 빨리 다닐 마음이 없다. 즐겁게 다니고 싶다. 읍내를 오가는 군내버스에서 《10대와 통하는 동물 권리 이야기》를 읽는다. 글이 퍽 빠르고 부드러우면서 쉽게 읽힌다. 이 같은 인문책이 예전에는 으레 ‘대학 교육쯤 마친 어른 눈높이’로만 나오느라 글이 딱딱하고 어려웠다면, 이제는 어린이나 푸름이 눈높이에 맞추어 새롭게 나오는 터라, 글이 참 보드라우면서 쉽다. 앞으로는 이 글도 훨씬 쉽고 부드럽게 가다듬을 만하리라 본다. 그나저나 동물 권리 이야기를 이제는 어린이랑 푸름이한테도 들려주는 책이 나올 만큼 한국 사회는 많이 나아졌다. 아직 갈 길이 멀기는 하지만, 이러한 책도 이쁘게 나와서 읽힐 수 있다. 한 걸음씩 떼면서 나아간다. 한 걸음씩 내딛으면서 새롭게 깨어난다.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진노래 166. 흙내



  흙놀이를 하기에 흙내를 맡아요. 모래놀이를 하면 모래내를 맡지요. 꽃놀이를 하면 꽃내를 맡습니다. 물놀이를 하면 물내를 맡고, 바람처럼 달리면서 바람이 되는 바람놀이를 하면 바람내를 맡고요. 술을 마시는 어른은 술내를 맡고, 달걀찜을 먹으면 달걀내를 맡으며, 밥을 새로 지으면 밥내를 맡습니다. 우리는 늘 우리 스스로 하는 일이나 놀이에 맞추어 숱한 냄새를 맡고 받아들이면서 헤아립니다. 이리하여 흙놀이를 하거나 흙일을 하지 않은 채 흙내 나는 사진을 못 찍어요. 골목마을에서 살며 골목살림을 짓지 않은 채 골목내 퍼지는 사진을 못 찍어요. 책방마실을 즐거이 누리며 책 하나 가슴에 품지 않는다면 책내 흐르는 사진을 못 찍습니다. 2017.3.25.흙.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사진넋/사진말/사진비평)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의' 안 써야 우리 말이 깨끗하다

 너희의


 너희의 꿈을 응원해 → 너희 꿈을 응원해

 너희의 생각이 다르지만 → 너희 생각이 다르지만

 너희의 정체를 밝혀랴 → 너희가 누구인지 밝혀라

 너희의 마을 → 너희 마을 / 너희들 마을 / 너희네 마을


  ‘너희’라는 낱말은 이 꼴로 씁니다. ‘너희 + 의’ 꼴로 쓰지 않아요. ‘우리’나 ‘자네’ 같은 낱말도 이 꼴로만 씁니다. ‘너희의’ 꼴에서는 ‘-의’를 덜기만 하면 되어요. 때로는 ‘-들’이나 ‘-네’를 붙여 볼 수 있습니다. 2017.3.25.흙.ㅅㄴㄹ



저기 있는 너희의 친구가 너무 하얘서 걱정이야

→ 저기 있는 너희 친구가 너무 하얘서 걱정이야

→ 저기 있는 너희들 동무가 너무 하얘서 걱정이야

《몽세프 두이브·메 앙젤리/성미경 옮김-사자와 세 마리 물소》(분홍고래,2014) 11쪽


너희의 더러운 돈은 안 받아

→ 너희 더러운 돈은 안 받아

→ 너희들 더러운 돈은 안 받아

《노무라 무네히로/이지혜 옮김-말랑말랑 철공소 5》(학산문화사,2016) 107쪽


봄이 오면 너희의 꿈 너른 들판 찾아 정갈하게 펼쳐 주마

→ 봄이 오면 너희 꿈 너른 들판 찾아 정갈하게 펼쳐 주마

→ 봄이 오면 너희네 꿈 너른 들판 찾아 정갈하게 펼쳐 주마

《전해선-뒤가 이쁜》(문학의전당,2016) 54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겹말 손질 1151 : 유용히 쓰다



유용히 쓰면서

→ 잘 쓰면서

→ 알뜰히 쓰면서

→ 요모조모 쓰면서


유용하다(有用-) : 쓸모가 있다

쓸모 : 1. 쓸 만한 가치 2. 쓰이게 될 분야나 부분



  ‘쓸모’가 있는 모습을 가리키는 한자말 ‘유용’입니다. ‘쓸모’란 ‘쓰는’ 자리나 값어치를 가리켜요. “유용히 쓰면서”라 하면 ‘쓰다’라는 말이 겹치는 얼거리입니다. 보기글에서는 “잘 쓰면서”나 “알뜰히 쓰면서”나 “알뜰살뜰 쓰면서”나 “이모저모 쓰면서”나 “요모조모 쓰면서”나 “이래저래 쓰면서”나 “즐거이 쓰면서”로 손질해 줍니다. 2017.3.25.흙.ㅅㄴㄹ



저처럼 유용히 쓰면서 키워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저처럼 잘 쓰면서 키워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저처럼 요모조모 쓰면서 키워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니노미야 토모코/이지혜 옮김-전당포 시노부의 보석상자 3》(대원씨아이,2017) 47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겹말 손질 1150 : 태연하니 아무렇지도 않아



아무렇지도 않은 듯 뱃머리에 태연히 앉아

→ 아무렇지도 않은 듯 뱃머리에 앉아

→ 아무렇지도 않은 듯 뱃머리에 멀쩡히 앉아

→ 참말로 아무렇지도 않은 듯 뱃머리에 앉아


태연(泰然) : 마땅히 머뭇거리거나 두려워할 상황에서 태도나 기색이 아무렇지도 않은 듯이 예사로움



  “아무렇지도 않다”는 느낌을 나타내는 한자말 ‘태연’입니다. 보기글처럼 “아무렇지도 않은 듯 태연히 앉아”라 하면 겹말이에요. ‘태연히’를 덜어내 줍니다. 아무렇지도 않은 모습을 힘주어 말하고 싶다면 뒤쪽에 ‘멀쩡히’나 ‘가만히’나 ‘버젓이’ 같은 꾸밈말을 넣을 만합니다. 또는 앞쪽에 ‘참말로’나 ‘하나도’나 ‘조금도’나 ‘아주’ 같은 꾸밈말을 넣을 수 있어요. 2017.3.25.흙.ㅅㄴㄹ



선생님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뱃머리에 태연히 앉아 있었고

→ 선생님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뱃머리에 앉으셨고

→ 선생님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뱃머리에 멀쩡히 앉으셨고

→ 선생님은 하나도 아무렇지도 않은 듯 뱃머리에 앉으셨고

《조너선 밸컴/양병찬 옮김-물고기는 알고 있다》(에이도스,2017) 5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