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 안 써야 우리 말이 깨끗하다

 하늘의


 하늘의 문 → 하늘문

 하늘의 강물 → 하늘내 / 하늘 냇물

 하늘의 정원 → 하늘뜰 / 하늘마당 / 하늘뜨락

 하늘의 소리 → 하늘소리


  ‘하늘’이라는 낱말에는 ‘-의’를 안 붙입니다. 뒤에 쓸 말을 그대로 쓰면 됩니다. 이른바 “하늘의 별따기”처럼 흔히 쓰기도 하지만 ‘하늘별따기(하늘 별따기)’처럼 써도 되고, “하늘에서 별따기”나 “하늘에 돋은 별 따기”라 하면 됩니다. 또는 ‘하늘의’를 덜고서 ‘별따기’라고 하면 되지요. 2018.1.23.불.ㅅㄴㄹ



사람이 죽으면 모두 하늘의 별이 된다는데 할아버지 별은 어디 있는 걸까요

→ 사람이 죽으면 모두 하늘나라 별이 된다는데 할아버지 별은 어디 있을까요

→ 사람이 죽으면 모두 하늘로 가서 별이 된다는데 할아버지 별은 어디 있을까요

→ 사람이 죽으면 모두 하늘로 올라 별이 된다는데 할아버지 별은 어디 있을까요

→ 사람이 죽으면 모두 하늘에서 별이 된다는데 할아버지 별은 어디 있을까요

《또야 너구리가 기운 바지를 입었어요》(권정생, 우리교육, 2000) 58쪽


하늘의 색을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빛을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이 무슨 빛인지를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빛이 어떠한지를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은 어떤 빛깔로 이루어졌는지를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빛이 얼마나 고운지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빛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빛이 얼마나 멋진지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이 얼마나 싱그러운 빛인지 가르쳐 주고 싶어

→ 하늘이 얼마나 파란 빛인지 가르쳐 주고 싶어

《바람과 나무의 노래》(아와 나오코/김난주 옮김, 달리, 2009) 53쪽


하늘의 이글거리는 태양은 쉬지 않고 뜨거운 열기를 내뿜고 있는데

→ 하늘에서 이글거리는 해는 쉬지 않고 뜨거운 기운을 내뿜는데

→ 이글거리는 해는 쉬지 않고 뜨거운 기운을 내뿜는데

《밥은 묵고 가야제!》(류상진, 봄날의책, 2015) 167쪽


하늘의 별처럼 셀 수 없이 많았기

→ 하늘 별처럼 셀 수 없이 많았기

→ 별처럼 셀 수 없이 많았기

→ 하늘에 있는 별처럼 셀 수 없이 많았기

《흙의 학교》(기무라 아키노리·이시카와 다쿠지/염혜은 옮김, 목수책방, 2015) 15쪽


조금 큰 젖먹이동물을 만나는 것은 하늘의 별따기예요

→ 조금 큰 젖먹이짐승을 만나기란 하늘 별따기예요

→ 조금 큰 젖먹이짐승을 만나기란 하늘에서 별따기예요

→ 조금 큰 젖먹이짐승을 만나기란 하늘에 돋은 별 따기예요

《도롱뇽이 꼬물꼬물 제비나비 훨훨》(이태수, 한솔수북, 2016) 78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알량한 말 바로잡기

 생업 生業


 생업에 종사하다 → 일을 하다 / 하는 일이 있다

 어업을 생업으로 삼고 있습니다 → 고기잡이를 합니다 / 고기잡이가 일입니다

 이제는 생업이 되었습니다 → 이제는 일이 되었습니다 / 이제는 일감이 되었습니다


  ‘생업(生業)’은 “살아가기 위하여 하는 일 ≒ 소업(所業)·직업(職業)”을 가리킨다고 합니다. ‘일’을 뜻하는 ‘생업·소업·직업’이니, ‘일’로 손보면 되어요. 또는 “하는 일”이나 “맡은 일”이나 “먹고사는 일”로 손볼 만하고, ‘일거리·일감·일자리’로 손보아도 됩니다. 2018.1.23.불.ㅅㄴㄹ



부모는 생업도 접고 아들이 죽음에 이르게 된 원인을 찾아나섰다

→ 어버이는 일도 접고 아들이 죽음에 이른 까닭을 찾아나섰다

→ 어버이는 하던 일도 접고 아들이 죽음에 이른 까닭을 찾아나섰다

《돌아오지 않는 내 아들》(군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 삼인, 2008) 76쪽


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구걸은 생업이다

→ 온누리 많은 곳에서 동냥은 일이다

→ 온누리 많은 곳에서 동냥으로 먹고산다

《왜 지구촌 곳곳을 돕는가》(소노 아야코/오근영 옮김, 리수, 2009) 26쪽


자연히 농업을 생업으로 하는 가정의 아이들 비율도 줄어들었다

→ 농업으로 살아가는 집안 아이들도 저절로 줄어들었다

→ 흙을 지으며 살림을 꾸리는 집안 아이들도 저절로 줄어들었다

《돼지가 있는 교실》(쿠로다 야스후미/김경인 옮김, 달팽이, 2011) 16쪽


날 주워 준 사람한테도 생업이 있으니까

→ 날 주워 준 사람한테도 먹고살 일이 있으니까

→ 날 주워 준 사람한테도 하는 일이 있으니까

→ 날 주워 준 사람한테도 일이 있으니까

→ 날 주워 준 사람한테도 일거리가 있으니까

《고양이 노트 4》(이케후지 유미/김시내 옮김, 시리얼, 2018) 73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스팟/스폿spot



spot : 1. (작은) 점, 반점 2. (지저분한) 얼룩 3. (피부에 생긴) 발진[뾰루지] 4. (특정한) 곳[장소/자리] 

スポット : 1. 스폿 2. 점,  얼룩(점) 3. 장소, 지점



  영어 ‘스팟/스폿spot’을 ‘핫스팟’으로 쓰기도 하는데, 어느 전문말로 삼기도 하지만, 사람들이 널리 좋아하거나 아끼는 곳을 가리키기도 합니다. 이른바 “뜨는 곳”도 나타내요. 한창 뜬다면 ‘뜨는곳·뜨는자리’라 할 수 있고, 두루 좋아하거나 아낀다면 ‘즐김터(즐김마당)·사랑터(사랑마당)’라 할 수 있습니다. ‘놀이터’라든지 ‘어우름터·어우름마당’이라 해도 되고요. 2018.1.23.불.ㅅㄴㄹ



이 연못이 있는 안뜰은 고양이들에게도 인기 스폿

→ 이 연못이 있는 안뜰은 고양이한테도 사랑받는 곳

→ 이 연못이 있는 안뜰은 고양이도 좋아하는 자리

→ 이 연못이 있는 안뜰은 고양이한테도 즐김터

→ 이 연못이 있는 안뜰은 고양이한테도 사랑마당

→ 이 연못이 있는 안뜰은 고양이한테도 어우름마당

→ 이 연못이 있는 안뜰은 고양이한테도 좋은 놀이터

《고양이 노트 4》(이케후지 유미/김시내 옮김, 시리얼, 2018) 31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오늘 읽기 2018.1.23.


《불멸의 그대에게 4》

오이마 요시토키 글·그림, 대원씨아이, 2018.1.31.



  어젯밤에 고흥집으로 돌아와서 저녁을 차린 뒤에 씻고 자리에 드러누울 즈음 두 어깨가 몹시 결리는구나 싶었다. 아침에 일어나서 몇 가지 일을 하는데 두 무릎도 살짝 시킨하구나 싶다. 며칠 동안 바깥일을 보며 기운을 많이 썼네 싶다. 오늘은 빨래를 안 하기로 한다. 아침을 차리고서 쌀을 새로 씻어 불리고 이것저것 부엌일을 마치고서 만화책 《불멸의 그대에게》 넷째 권을 손에 쥐고서 아이들 곁에 앉는다. 아무래도 하루 내내 몸을 쉬면서 새 기운을 끌어내야지 싶다. 《불멸의 그대에게》는 셋째 권까지 이르며 살짝 오락가락하듯 줄거리가 춤추었는데, 넷째 권에서 좀 자리를 잡는구나 싶다. 죽음하고 삶을 마주보려 하는 이야기를 짚는 이 만화는 죽음하고 삶 사이에 무엇이 있는가를 하나하나 그리려 하는구나 싶다. 죽음보다 못한 삶이라든지, 삶에서 이루지 못한 사랑이 있는 죽음이라든지, 우리가 나아가는 길에 맞닥뜨릴 눈물하고 웃음을 알맞게 버무린다. 아침을 열기에 저녁이 오고, 밤에 잠들기에 새벽이 오는 하루처럼, 우리 삶이란 늘 흐르고 거듭나면서 저마다 다른 눈길로 배우는 살림을 짓겠지. 마음에 남기에 한결같고, 마음에서 떠나기에 그만 지워지는, 죽음이 된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적' 없애야 말 된다

 예외적


 예외적 조치 → 드문 조치 / 뜻밖인 조치

 예외적 현상 → 드문 모습 / 뜻밖인 모습

 극히 예외적인 일이다 → 몹시 드문 일이다


  ‘예외적(例外的)’는 “일반적 규칙이나 정례에서 벗어나는”을 가리킨다고 합니다. 이는 ‘드문’ 일이나 모습일 테고, ‘뜻밖’이라 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다른·달리’로 손볼 만하고, “보기 드문”이나 “흔하지 않은”으로 손봅니다. ‘남다른·남달리’로 손볼 자리도 있고요. 2018.1.23.불.ㅅㄴㄹ



오늘 우리는 예외적으로 역을 거쳐 돌아갑니다

→ 오늘 우리는 드물게 역을 거쳐 돌아갑니다

→ 오늘은 여느 때와 달리 역을 거쳐 돌아갑니다

→ 오늘은 여느 날과 달리 역을 거쳐 돌아갑니다

《팔아버린 웃음》(제임스 크뢰스/차경아 옮김, 범조사, 1980) 78쪽


예외적으로 자전거-철도 연계 교통수단이 잘 갖춰진 일본

→ 드물게 자전거와 철도를 잇는 길을 잘 갖춘 일본

→ 남달리 자전거와 철도를 잇는 얼거리를 잘 갖춘 일본

《소비사회의 극복》(앨런 테인 더닝/구자건 옮김, 따님, 1997) 82쪽


매우 예외적인 사람들이다

→ 매우 보기 드문 사람들이다

→ 매우 뜻밖인 사람들이다

→ 매우 흔하지 않은 사람들이다

《곤혹한 비평》(이현식, 작가들, 2007) 107쪽


위와 아래가 뒤집어지는 것은 아주 예외적인 현상일까요

→ 위와 아래가 뒤집어지는 일은 아주 드문 모습일까요

→ 위와 아래가 뒤집어지기란 아주 뜻밖인 모습일까요

《위! 아래!》(이월곡, 분홍고래, 2016) 31쪽


당시로선 아주 예외적이었어요

→ 그때로선 아주 드물었어요

→ 그때로선 아주 보기 힘들었어요

→ 그무렵으로선 아주 드문 일이었어요

《일본 1인 출판사가 일하는 방식》(니시야마 마사코/김연한 옮김, 유유, 2017) 117쪽


20년 동안 일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 스무 해 동안 몇몇 드문 때를 빼면

→ 스무 해 동안 몇몇 일을 빼면

《탈향과 귀향 사이에서》(허쉐펑/김도경 옮김, 돌베개, 2017) 62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