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오는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2018.10.21.)

 ―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 사진책도서관 + 한국말사전 배움터 + 숲놀이터’



  네 사람이 마실을 다녀왔습니다. 넷이 움직일 적에 아이들이 짐을 제법 들거나 끌어 주지만 아직 힘에 부치고 제가 짊어질 짐이 꽤 많습니다. 전주에서 순천으로 기차를 내린 뒤에 느긋하게 저녁을 먹기로 합니다. 고흥하고 대면 순천은 과일이나 밤이 한결 알차고 싱싱하기에 과일이랑 밤을 순천서 장만하며 짐이 더 묵직합니다. 예전에는 이 묵직하고 많은 짐을 홀로 씩씩하게 이고 지고 날랐으나, 이제는 순천서 고흥으로 택시를 탑니다. 택시삯은 7만 원. 얼핏 비싸 보여도 우리로서는 느긋하며 고마운 삯입니다. 순천 기차역서 버스역으로 갔다가, 시외버스를 기다려 고흥읍에 닿은 뒤 다시 시골버스로 갈아타고 하자면 길삯으로 5만 원쯤 들고, 품이며 겨를도 훨씬 들여야 해요. 이야기꽃 마실 두걸음을 마쳤고, 다음주에는 고흥 봉래초로, 이러고서 서울하고 산청으로, 이다음에 고흥 봉래초에 다시, 두 다리에 힘주고 성큼성큼 이야기꽃 여러 걸음을 뗍니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 새로운 국어사전 짓는 일에 길동무 되기

http://blog.naver.com/hbooklove/220188525158



* ‘사전 짓는 책숲집, 숲노래’ 지기(최종규)가 쓴 책을 즐거이 장만해 주셔도 새로운 국어사전을 짓는 일을 아름답게 도울 수 있습니다 *


[알라딘에서]

 http://blog.aladin.co.kr/hbooks/57845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 말을 죽이는 외마디 한자말

 -형 形


 계란형 → 달걀꼴

 삼각형 → 세모꼴

 사각형 → 네모꼴

 피라미드형 → 피라미드꼴


  ‘-형(形)’은 “‘그런 모양’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라고 합니다. ‘-꼴’로 다듬으면 되고, ‘모습’이나 ‘판’이나 ‘얼개’로 다듬을 만합니다. 흐름을 살펴 덜어내어도 되고요. ㅅㄴㄹ



자형은 후에 선만 사용해 ‘ㅏ’로 쓰여지게 된다

→ 글꼴은 나중에 금만 그어 ‘ㅏ’로 쓴다

→ 글씨꼴은 나중에 줄만 그어 ‘ㅏ’로 쓴다

《한글의 탄생》(노마 히데키/김진아·김기연·박수진 옮김, 돌베개, 2011) 173쪽


처음이군요, 이런 형은

→ 처음이군요, 이런 꼴은

→ 처음이군요, 이런 모습은

→ 처음이군요, 이런 판은

→ 처음이군요, 이런 얼개는

→ 처음이군요, 이런 짜임은

《3월의 라이온 8》(우미노 치카/서현아 옮김, 시리얼, 2012) 118쪽


ㄷ형 집 가운데 네모반듯한 대청마루가 있었지

→ ㄷ꼴 집 가운데 네모반듯한 대청마루가 있었지

→ ㄷ으로 생긴 집 가운데 네모반듯한 대청마루가 있었지

《뒤가 이쁜》(전해선, 문학의전당, 2016) 73쪽


의문형으로 끝나는 이 시는

→ 물음꼴로 끝나는 이 시는

→ 물으면서 끝나는 이 시는

《시의 눈, 벌레의 눈》(김해자, 삶창, 2017) 157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명탐정 코난 8
아오야마 고쇼 지음 / 서울문화사(만화) / 199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으로 삶읽기 363


《명탐정 코난 8》

 아오먀아 고쇼

 이희정 옮김

 서울문화사

 1997.5.25.



“아무것도 모르는 건 도시히코, 바로 너야! 사유리는 전부 다 알고 있었어! 20년 전에 있었던 사고도, 네 과거까지도 전부 다!” “웃기지 마! 내 정체를 알고서 나랑 결혼할 리가 없잖아?” “사유리가 레몬티를 마시는 걸 보고도 아직도 모르겠어? 넌 사유리가 20년 동안이나 사랑한, 첫사랑이라구!” (182쪽)



《명탐정 코난 8》(아오야마 고쇼/이희정 옮김, 서울문화사, 1997)을 읽으면 첫사랑하고 얽힌 이야기가 도드라진다. 호텔에서 벌어진 죽임질에 이어 이 얘기가 흐르는데, 첫사랑을 마음에 깊이 두면서 이이하고 얽힌 모든 실타래를 너그러이 품고 싶은 뜻이 잔잔하다. 이와 달리 죽임질로 뭔가 앙갚음을 하고, 또 스스로 바보가 되려는 사내는 ‘죽이려고 나쁜 것을 탄 레몬차를 일부러 마신 사람’이 어떤 마음이었고 삶이었는가를 뒤늦게 듣고는 그때까지 쌓은 거짓담이 와르르 무너진다. 참 앞에서는 어떤 거짓이든 무너지기 마련이다. 아무리 높고 단단히 거짓담을 둘러치거나 쌓더라도 참 한 마디에 몽땅 사라지기 마련이고. 앙갚음이란 뭘까? 뭘 앙갚음으로 씻을까? 앙갚음이 되기나 할까? 그러나 우리는 모르고 또 모르고 그야말로 모르니까 똑같은 짓을 되풀이하고 쳇바퀴에 갇히지 싶다. ㅅㄴㄹ


(숲노래/최종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겹말 손질 1881 : 농음濃音 즉 된소리



농음濃音 즉 된소리

→ 된소리


농음(濃音) : [언어] = 된소리

된소리 : [언어] 후두 근육을 긴장하면서 기식이 거의 없이 내는 자음. ‘ㄲ’, ‘ㄸ’, ‘ㅃ’, ‘ㅆ’, ‘ㅉ’ 따위의 소리이다 ≒ 경음(硬音)·농음(濃音)



  한국말은 ‘된소리’입니다. 이를 굳이 ‘농음’이나 ‘경음’처럼 한자로 옮길 까닭이 없고, ‘농음濃音’처럼 써야 하지도 않습니다. 보기글을 살피면 “농음濃音 즉 된소리”라고 나오는데, 이런 말버릇이나 글버릇은 ‘된소리’처럼 쉬운 한국말을 밀쳐내고 한자말이어야 학문을 하는 말인 듯 여기는 낡은 모습입니다. ㅅㄴㄹ



참고로 농음濃音 즉 된소리의 성립 등에 관해서는 크게 논란이 된 바도 있다

→ 덧붙여 된소리가 생긴 까닭을 놓고 크게 말이 오간 적도 있다

→ 그리고 된소리가 어떻게 생겼는가를 놓고 말이 많기도 했다

《한글의 탄생》(노마 히데키/김진아·김기연·박수진 옮김, 돌베개, 2011) 163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이어layer



레이어 : x

layer : 1. (하나의 표면이나 여러 표면 사이를 덮고 있는) 막[층/겹/켜] 2. (시스템 등의 일부를 이루는) 층[단계]



  영어 ‘layer’는 ‘겹’이나 ‘켜’나 ‘칸’으로 풀어낼 만한데, 보기글에서는 ‘얇은종이’로 고쳐쓰면 됩니다. 또는 ‘비침종이’라 할 수 있어요. ㅅㄴㄹ



레이어를 겹쳐서 ‘형’을 베끼는 일은 서예書藝의 세계에서도 행해졌다

→ 얇은종이를 겹쳐서 ‘꼴’을 베끼는 일은 붓글씨에서도 한다

→ 붓글씨에서도 비침종이를 겹쳐서  ‘꼴’을 베끼기도 한다

《한글의 탄생》(노마 히데키/김진아·김기연·박수진 옮김, 돌베개, 2011) 121쪽


(숲노래/최종규 . 우리 말 살려쓰기/말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