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일경 어린이 대공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진 찍기 부끄러웠어요. ㅋㅋㅋㅋ

 

보통 다른 식품들은 배송도 되고 할인도 되어 인터넷으로 주문하는데, 주류만 주문이 안된 관계로 술사러 마트 가요. 소주는 도련님 애주라서 도련님이 주로 사오시고, 나머지는 울부부의 쇼핑 목록. 볶음 진짬뽕 먹어보고 싶다고 신랑이 담고 보니 그외엔 다 주류라서...^^;;

 

 

와인 샀다고 마블 쇼핑백 받았네요. ㅎㅎ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19-04-10 22: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ㅋㅋㅋ부럽기만 하구먼요~~

보슬비 2019-04-11 20:28   좋아요 0 | URL
ㅋㅋㅋ부끄럽습니다요. ^^;;
 

작년에는 날씨, 미세먼지등의 타이밍이 잘 맞지 않아서 꽃구경을 많이 못한것 같은데, 올해는 다행이도 타이밍이 잘 맞는지 좋은날 꽃나들이 하게 되었네요. 그동안 현충원의 벚꽃이 이쁘다는 이야기는 들어왔지만, 왠지 현충원으로 꽃나들이 간다는것이 미안해서 머뭇거리다가 올해 가보았어요. 꽃구경이 아니더라도 날씨가 좋을때 산책 삼아 한바퀴 돌기 좋은것 같습니다.

 

오늘 비가 와서 만개한 꽃들은 지겠지만, 꽃봉오리만 있던 꽃들은 이쁘게 피겠어요. 당분간 미세먼지 없이 맑은 봄하늘을 느껴보고 싶네요. 날씨가 좋아서인지 막 찍어도 이뻐요.

 

 

 

 

 

 

 

하늘로 향한 개나리들...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었던 사진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04-10 12: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10 12: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4-10 14:5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철쭉은 미용실 이모에게 선물

 

 

4/24

 

 

5/2 일 -

이후에 시든 꽃을 잘라주었더니 꽃대가 다시 올라와서 꽃을 피워주었어요.

예상외로 꽃을 오래 보았지만, 결국 한철 보고 보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김치를 사먹는다는 말에 친구가 작년에 김장 김치를 챙겨주었는데, 올해도 김장했다고 챙겨주었어요. 게다가 김치냉장고가 없는것도 알기에, 아예 김치 잘 보관해주다가 올 김장 김치 떨어질때(매년 동생 시댁에서 김장 얻어먹고 있습니다... 조카 돌봐주어 고맙다며 챙겨주셔서 맛있게 잘 먹고 있어요. 정작 친정은 김치 안 담그는데...... 담궈도 맛없어요.ㅋㅋㅋㅋㅋ) 가져왔는데, 알맞게 잘 읽어서 맛있게 먹고 있답니다.

 

김치도 챙겨주면서, 보리굴비 2마리도 주었어요. 보리 굴비 좋아하지만, 그동안 밖에서 먹어왔던거라 친구의 코치대로 쪄서 먹으니 완전 꿀맛. 집에서 어떻게 먹을까? 궁금했는데, 이번에 맛있게 먹은 관계로 앞으로 보리굴비도 집에서 먹을것 같네요.^^

 

 

원래는 녹차물을 우릴까 했는데, 신랑은 물 말아 먹는것을 좋아하지 않아 녹차밥을 했어요.

의외로 녹차밥이 맛있어서 굳이 물 말지 않아도 잘 어울렸답니다.

 

쌀뜨물에 4시간 불리고, 지느러미와 비늘 제거후 30분간 찜 (찔때 물에 청주 넣고, 굴비 위에 대파 숭숭 썰어 올렸습니다.) 한김 빠진후, 비닐장갑에 참기름 발라서 먹기 좋게 찢었어요. 평소 식당에서 먹던 굴비보다 커서 2마리 찌지 않고 한마리만 쪘는데, 먹다보니 두마리 다 찔걸 후회했답니다. ㅎㅎ 확실히 보리굴비는 막거리가 최고~  막거리 좋아하지 않는데, 보리굴비는 막걸리가 짱인듯.

 

 

도련님이 결혼을 하지 않아서, 아쉽게도 동서가 없어요. 아... 사촌 도련님들도 결혼하지 않아서 뭐 모이면 남자들만 바글바글.... ㅠ.ㅠ;;;

 

대신 동생의 둘째 형님과 나이차가 적어서 종종 둘째 형님과 함께 술한잔 합니다.

동생은 형님이라 부르고, 나는 언니라 부르고...ㅎㅎㅎ

이번에 차 이쁘게 마시라고 핸드 페이팅 하신 다기 세트를 선물 주셨어요.

아직 동생이 티팟을 넘기지 않아서, 티팟은 없지만 귀한 선물을 받아 감사합니다.

재주가 참 많으신분~~

 

이제 날도 따뜻해졌으니, 한번 뭉쳐요~~~ *^^*

 

 

동생이 선물 받은 오크 도마인데, 일반 도마로 사용하기 아깝다고 안주용 도마로 사용하라며 제게 주었어요. 개시로 모닝빵으로 간단한 샌드위치 만들어보았습니다.

 

베이컨 구은후, 송송썬 대파를 베이컨 구은팬에 볶아두고, 스크럼블에그를 만들어 간단하게 만들었는데, 볶은 대파가 신의 한수인듯합니다. 요즘 대파가 맛있어서 볶으면 단맛이 나는데, 조카들도 대파 넣었는데 잘 먹었어요.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 덕분에 맛있고, 행복하게 보냈습니다.

 

 

2014년 겨울에 구입했던 '시클라멘'

그 당시 구입할때는 한해 보고 정리할거라 생각했는데...

 

올해도 꽃을 피워주었어요. 용케 잘 버텨주는 아이.

너를 보면 식물키우기에 용기를 얻는다.

올해는 꼭 분갈이 해줄께~~~

 

많이 많이, 사랑해~~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