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어머니 이야기 2
김은성 지음 / 애니북스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제기를 거쳐 급박한 6.25전쟁을 고스란히 몸으로 겪으며 흥남부두에서 거제도로 피난 내려 온 이야기가 실려 있다.부모와의 생이별은 평생 가슴 속 한이 될터...아수라장 전쟁터지만 그래도 자식이 희망이 되었을까!?
늘 포대기로 아이를 들쳐 업은 놋새 어머니의 모습이 고단하게 눈길이 절로 간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9-03-08 10: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 책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는데, 흥남부두 이야기가 나오는군요.
포대기에 아이를 들쳐 업은 어머니 이야기라면 읽기 전부터 뭉클해질 것 같아요.

책읽는나무 2019-03-09 06:59   좋아요 0 | URL
알쓸신잡 김영하 작가님 아녔음 진짜 묻혀버렸을 책이 아녔을까?싶더라구요.

1권은 좀 우습다가 2권은 어유 어떡해!! 내가 만약 전쟁시절 태어났다면 어쨌을까?가슴 쓸어내리게 되다가 3권에선 첫 꼭지에서부터 그냥 눈물이 쏟아지더라구요....그리고 고생이 고생이.....ㅜㅜ
그나마 이시대 태어난걸 감사한 생각이 들더군요.
4권 읽어야 하는데 또 고생스러운 이야기들이 쏟아져 나올까봐 주저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뭐랄까요?
정말 한 편의 흑백영화 한 편 보는 듯하게 애틋한 느낌이 드는 좋은 만화책이에요^^

미세먼지 그득한 날들이지만 그래도 좋은 주말 보내시어요.
단발머리님^^
 
내 어머니 이야기 1
김은성 지음 / 애니북스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이,굴푼하다,어피덩,보깁다.‘처음엔 무슨말인지 몰라 헤매다 나중엔 귀에 착착 감겼고,결국엔 ‘보깁다‘라는 단어는 듣기만 해도 애잔하다.
책이 아녔으면 도통 모르고 살았을 북녘땅 개인의 옛시절 추억들이,우리네 역사라는 것을 깨닫게 된다.
순한 사람들이 서로를 위하는 마음에 절로 감동스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재인, 재욱, 재훈 은행나무 노벨라 5
정세랑 지음 / 은행나무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만에 흐뭇한 마음을 가져온 책.이웃이었다면 맛난 쵸코렛을 손에 쥐어주고 싶게 만드는 예쁜 작가다.최근작부터 거슬러 올라가는 중인데,그 중 이 책은 종일 피식 웃음이 나왔다.삼남매의 기이한 모험을 맞이하는 자세가 너무 진지한 탓이었나?
그러다 나의 두 남동생들도 보고 싶어졌다.
갑자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의 노래를 들어라 (양장)
무라카미 하루키 지음, 윤성원 옮김 / 문학사상사 / 200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벽한 문장 같은 건 존재하지 않아. 완벽한 절망이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9쪽)
그가 그려 내는 슬픔과 허무는 더 이상의 완벽한 절망이 아님을 늘 상기시킬 일이다.그래도 자꾸만 문장에 빠져들어, 나의 스무 살 시절이 아련하게 떠오르니 이상한 일이다.이것이 바로 하루키 작가의 힘일터...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19-03-02 09: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무라카미 하루키‘하면 항상 친구 방 책장에서 보았던 그의 책이 생각나요.
하루키라는 이름은 들어봤지만 바쁜 생활에, 그러니까 가장 지독하다는 한국의 고딩으로서, 전 꿈도 못 꿀 그 책을 친구는 그렇게 읽고 있더라구요.
야~~얘는 공부도 잘하는데(전교 1등) 짬짬이 책을, 읽고 싶은 책을 읽고 있구나~~하면서요.

이 책도 저의 무라카미 리스트에서 항상 ‘읽고 싶어요‘에 포함되는 책인데, 다시 한 번 찾아봐야겠어요. 지금이 나의 무라카미 타이밍인가^^

책읽는나무 2019-03-03 08:20   좋아요 0 | URL
우와~~전교 1등 하는 친구분 집을 방문하는 영광을??ㅋㅋㅋ
앗!! 생각해 보니 전 고1때 전교 1등하는 친구랑 짝을 했었어요.거진 1년동안이나요!!
저희집 아들은 작년 1학년때 지네반에 늘 전교 1등 하는 친구가 있다고 하길래 어머 영광이겠다! 엄마는 전교 1등 하는 친구랑 짝이었어! 엄청 친했었어!! 라고 자랑질하는 엄마를 울아들은 들은 척 만 척!!ㅡ.ㅡ

단발머리님의 전교 1등 친구분은 대단하시군요.
공부도 하고,책도 읽고???
특히나 그 나이에 하루키 책을!!!!
저는 고딩땐 책이란걸 읽어 봤던가??? 기억이 가물가물???
시험에 나온다던 한국문학단편집만 읽었던???ㅋㅋㅋ

무라카미 하루키와 에쿠니 가오리를 통해 일본소설에 흥미를 붙이기 시작한 계기가 된 작가이긴 합니다만,저도 20대 후반쯤 읽었던 것 같기도 하고??꽤나 늦게서야 접했었어요.
그래도 알 듯,말 듯 했었는데도 이상하게 문장들이 끌렸었던 것 같아요.

이 책은 눈에 거슬리는 부분들이 몇 군데 있긴 합니다만....처녀작이어 젊은 시절의 치기??였겠거니라고 넘겨 버리는 팬심?이 발동했네요.
저도 아직 하루키의 책들은 다 읽어보진 못했어요.한 권씩 야금야금 아껴 읽어보는 작가 중 한 사람입니다^^
 
소설 보다 : 가을 2018 소설 보다
박상영 외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작은 판형의 한 권의 책에서 여러 작가들의 다양한 작품을 읽을 수 있다는 것,더군다나 가격까지 저렴하니,책은 볼수록 신통방통하다.
애정하는 최은영 작가의 글을 먼저 읽으려다 처음부터 읽었다.박상영,정영수 작가들의 이름을 기억하려 애쓴다.80년생 젊은 작가들의 호흡에 귀 기울이려 노력해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