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부러진 샴페인 코르크

레드나 화이트는 가끔 코르크가 부서진적이 있는데, 샴페인은 처음이었어요. 일반적으로 부서진 코르크를 밀어 넣어 와인을 걸러 마셨는데, 샴페인이다보니 기압차로 밀기는 힘들것 같아 와인따개로 오픈했어요. 오픈할때 조마조마 했지만, 큰 소리 없이 잘 오픈했습니다. 다행이도 맛에 문제 없었고, 오히려 맛있게 마셨습니다.

그나저나 부러진 코르크 때문에 새로운 사실을 알았습니다. 그 동안 샴페인 코르크는 하나의 몸통의 코르크를 사용하는줄 알았는데, 바닥에 문양이 있는 경우 코르크를 맞붙여 모양을 낸거였네요. 처음에는 불량 코르크인줄 알았다가 기존에 오픈했던 코르크와 비교하면서 알게 되었습니다.

샴페인이라고 다 이렇게 만들지 않고, 마침 스파클링을 하나 오픈했기에 비교하니 통으로 사용한거랑 차이가 느껴집니다. 암튼, 샴페인 오픈할때도 조심해야겠어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6-16 10: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6-16 21: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6-16 22: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6-17 13: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6-17 16: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6-17 18: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종류 : 스파클링 와인 

생산국 : 이태리

생산지 : 피아몬테>까넬리

생산자 : 또스티

빈티지 :  (non-vintage)

품종 : 모스카토 100%

어울리는음식 : 굴과 회, 샐러드

알콜도수 : 11%



보통 '모스카토'하면 '모스카토 다스티'가 떠오르면서, 달달한 스파클링 와인이 떠오르실거예요. 알콜도 5~6%정도로 낮으면서 달달해서 여름에 쉬원하게 칠링해서 한낮의 더위를 식힐겸 마시고 싶은 스파클링 와인이지요.


 이탈리아 스파클링 와인을 찾다가 '모스카토'품종을 사용하는데, 알콜함량이 11%이며 드라이하다고 표시되어 한번 구입해보았어요. 굴과 함께 마셨는데, 향긋한 아까시아 같은 꽃향이 나면서도 적당히 단맛과 산미가 잘 어울렸습니다.


살짝 단맛이 있기 때문에 단음식보다 짭쪼름한 음식과 잘 어울려서, 종종 구입했던 스파클링인데(이마트 트레이더스에서 판매합니다.), 아쉽게도 이번에 단종되어 재고떨이하고 있어요. 약간 단맛의 와인을 좋아하신다면 단종되기전에 한병 구입하셔서 쉬원하게 칠링해서 한번 드셔보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종류 : 스파클링 와인 - 샴페인

생산국 : 프랑스

생산지 : Champagne

생산자 : 루이 로드레

빈티지 :  (non-vintage)

맛과향: 과일, 사과

품종 : Pinot Noir 40%, Chardonnay 40%, Pinot Meunier 20%


와인 장터를 할때, 어떤 분이 판매자에게 요청을 해서 몇병 집어가시길래 저도 얼결에 집어온 샴페인이였어요. 그런데 알고 보니 엔트리급 샴페인으로 평이 좋은 샴페인이었어요. 마셔보니 평소 마시던 샴페인에 느껴지지 않았던 기분좋은 버섯향과 맛이 느껴져서 샐러드와 잘 마셨답니다. 천천히 마시는 동안 숙성된 배와 사과와 같은 과일맛도 느껴졌는데, 다양한 맛과 향을 느낄수 있는 점이 샴페인의 매력이 아닌가 싶어요. 세일 할때 종종 쟁겨둬야할 샴페인이 맞는것 같습니다.




생산자 노트

작은 기포가 지속력 있게 올라오며 그린 뉘앙스의 옅은 볏짚색을 띠며, 우아하게 올라오는 배, 사과 등의 과일 아로마가 풍부하게 올라오며 고급스러운 toasty함과 헤이즐넛의 고소한 아로마가 어우러져 섬세하면서도 힘 있는 부케를 형성하고, 입 안 가득 전해지는 뛰어난 기포감과 단단한 구조감, 풍부한 과실 풍미가 안정적인 미감을 형성함. 갓 구운 빵의 고급스러운 효모 풍미와 생동감 넘치는 산도감이 finish까지 길게 이어지는 와인이다. 약 4년-6년간 숙성되며 병입 후 평균 3년 지하 저장고에서 뉘어서 숙성 후 데고르쥬망 이후 6개월 이상 휴식한 후 출시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년 봄이면 꽃구경한다고 돌아다녔는데,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잠시 멈춤중이예요.

대신 집주변을 산책하니 새삼, 멀리가지 않아도 꽃놀이 가능한 동네에 살고 있다는것을 알고 감사했습니다..


봄기운이 오기전에는 집콕하며 지냈는데, 봄햇살을 핑계삼아 요즘은 점심 먹고 집주변은 한두시간 산책하고 돌아올때 만나는 꽃들을 보며, 새삼 세상은 멈춰도 자연은 순리대로 흐르고 있구나..했습니다.




한달간 집콕하다 너무 날씨가 화창해서 외출했을때 만난 목련이예요.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깨비 2020-04-25 15: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꽃도 예쁘지만 사진 구도가 넘나 좋아요! 🤩👍👍 반가운 얼굴이 보이네요. 카푸야~~ 💕 오구오구 🐶

보슬비 2020-04-25 15:38   좋아요 1 | URL
풍경이 이쁘니 아무렇게 찍어도 이쁜것 같아요.
카푸는 꽃냄새는 맡지만 다행이 먹지는 않네요.^^
이쁘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psyche 2020-04-27 05: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꽃사진 너무 이뻐요!! 토토로가 그려진 담벼락도 이쁘고. 산책할 맛 나겠는 걸요.

보슬비 2020-04-28 20:00   좋아요 0 | URL
토토로가 그려진 담벼락쪽으로는 평소에는 가닌길이 아니었는데, 살짝 진달래가 보이길래 가보았더니 이쁜 담벼락을 발견했어요. 주변에 주말 농장들이 있어서, 주말에는 사람이 많아 잘 가지 않지만 평일에는 사람이 적어서 요즘 저의 산책길이랍니다.^^

희선 2020-04-28 01:3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가까운 데 걷기에 좋은 곳이 있군요 자연은 사람과 가까이에 있어야 좋겠지요 아니 자연은 사람이 가까이 있으면 안 좋을 테지만, 사람은 자연이 가까이 있어야 좋죠 자연은 사람과 상관없이 자기 할 일을 잘 합니다 그게 다행스럽기도 하죠


희선

보슬비 2020-04-28 20:04   좋아요 1 | URL
집근처에 산이 있어서 걷기 좋은곳이 많은것 같아요. 예저에는 둘레길쪽으로 많이 걸었는데, 사람들이 많아서 요즘은 사람이 적은 곳을 찾아서 걷다보니 평소에 걷지 않았던 길들을 발견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