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객모독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06
페터 한트케 지음, 윤용호 옮김 / 민음사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7,000원

얇다 (해설을 제외하면 64페이지)

2019년 노벨문학상 수상자, 페터 한트케


이 것이 5% 밖에 할인을 해주지 않는 지하 서점에서 관객모독을 산 이유다.

연극에서 배우들이 관객에게 욕을 한다는 것을 여러 서평을 통해서 알았고, 심지어 서점에서 해당 부분들을 보기까지 했다.

한트케가 폭력을 옹호하느니, 정부에 편에 서있다느니 등의 글들도 봤지만, 싸고 얇고 노벨상 수장자여서 이 책을 샀다.


생각을 표현하거나, 의사소통을하거나, 사실을 설명하는 등 언어의 역할은 많지만, 언어 그 자체만으로 (사람의 역사와 함께 기원하고 변천한 것마저 제외한다면) 무엇을 최소한 일반 독자가 느껴야하는지, 알아야하는지 알 수 없다.


'욕설', 어떤 폭력도 어떤 욕설도 다른 목적의 수단으로 정당화 될 수 없다. 결코.

1949년 전두엽절제술로 안토니오 에가쉬 무니스는 노벨의학상을 받았다. 전두엽절제술을 실제 인간에게 시술했다. 다른 의사들은 그 수술 자체를 알고 있었지만, 인간에게 시행하지 않았고, 그는 인간에게 행했다. 그리고 그는 노벨 의학상을 받았다. 지금은 당연히 부작용 때문에 금지된 수술.


나는 독자 모독 당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프리쿠키 2019-10-19 19:2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수고하셨습니다. 라고 말씀드려야 할 판이네요^^;

초딩 2019-10-19 20:09   좋아요 0 | URL
ㅎㅎ 감사합니다. 좋은 저녁 되세요~

빵굽는건축가 2019-10-19 19:4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무엇이 진실인지 시간이 이야기 하는 것이죠. ~

초딩 2019-10-19 20:09   좋아요 1 | URL
ㅎㅎ 넵. 건축가님 좋은 저녁되세요~

레삭매냐 2019-10-19 21: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굳이 달지 않아도 되는 해설로
왠지 분량 늘리기를 하는 그런
느낌이랄까요.

해설은 제 돈 주고 사고 싶지
않다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어쩌면... 제가 작가가 구사하는
독일식 언어유희의 저변을 이해
하지 못한 게 아닌가 싶은 -

초딩 2019-10-19 21:17   좋아요 1 | URL
책방에서
책 엄창 얇다라며 펼쳤는데
2/3 지점에 한글 이름이 있어서 이건뭘까하고 봤는데 해설하신 분이더군요
사실 책과 저자가 뭘 말하는걸까를 해설에 기대했는데, 그것마저 아주 별로 였습니다 정말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