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콩 CE (2disc) - 할인행사
피터 잭슨 감독, 애드리안 브로디 외 출연 / 유니버설픽쳐스 / 2007년 3월
평점 :
품절


2005.12.14 개봉 / 15세 이상 / 186분 / 드라마,액션,어드벤쳐,판타지 / 뉴질랜드,미국

감 독 : 피터 잭슨

출 연 : 나오미 왓츠(앤 대로우), 잭 블랙(칼 덴햄), 애드리안 브로디(잭 드리스콜), 앤디 서키스(킹콩)

옛날 킹콩은 사실 한번도 본적은 없지만, 워낙 유명한 영화라 이야기도 많이 들었고 기억나는 장면들도 있는 그런 영화예요.

솔직히 킹콩을 리메이크 한다는 말에 별로 볼 생각은 없었답니다.

하지만 감독이 피터 잭슨 바로 '반지의 제왕' 감독이기에 선택했어요.

[나오미 왓츠 '링'에서 니콜 키드만을 참 닮았다는 생각이 들은 배우였어요.
 원래 영화 예고편에서는 그리 어울리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영화를 보니 적절한 캐스팅같아요.]

3시간이라는 시간이 그리 길다고 느끼지 못하고 봤습니다.
(이러다가 피터 잭슨은 3시간짜리 감독이라는 별명이 붙지 않을까요? ^^)

볼거리가 정말 풍부했어요.

피터 잭슨은 킹콩만으로는 조금 부족했는데, 아예 공룡까지 등장시키면서 한 섬을 고대세계로 옮겼더군요.

앤이 킹콩에게 도망치면서 여러 공룡에게 ?기는 장면, 그리고 그 공룡과 킹콩이 대결하는 장면이 참 압권이었어요.

피터 잭슨답게 솔직히 징그러운 장면들이 빠지지 않고 등장하더군요^^

공룡외에도 징그러운 곤충괴물들이 등장하는데, 차라리 공룡에게 죽는게 낫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몸서리가 처진답니다.

그 장면에서는 모두들 신음(치가 떨릴정도로^^) 하더군요.

정말 저 섬에서 살면 제정신일수가 없겠더라구요.
(그래서 우스게 소리로 그 섬의 원주민들이 눈이 허옇게 뒤집혀서 나오는데, 제 정신에 살수 없는 섬이라 그런다고 신랑과 이야기했거든요.)

[앤과 잭의 로맨스도 빠질수 없지요.]

애드리안(잭)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배우예요.

어머니는 남자주인공이 못생겼다고 하시는데^^;; (솔직히 외모는 그리 멋지지는 않지만.)
이상하게 매력이 있는 배우거든요.

그리고 전 그의 목소리가 너무 좋아요.

결국 킹콩은 잡혀서 뉴욕에서 볼거리로 전락하지만, 곧 앤을 찾아 헤메지요.

사실 결말을 아는 영화인데도, 참 재미있게 봤어요.

어머니는 볼거리는 피터 잭슨의 '킹콩'이 더 화려하지만, 감수성면에는 예전의 킹콩이 더 좋았다고 말씀하시더군요.

신랑은 지금 킹콩이 훨씬 좋다고 그러구요.

전... 원작을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한번쯤 추천하고 싶은 영화였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령신부 - [할인행사]
마이크 존슨 감독, 조니 뎁 외 목소리 / 워너브라더스 / 2008년 1월
평점 :
품절


2005.11.03 개봉 / 연소자 관람가 / 77분 / 애니메이션,코미디,판타지 / 미국



감 독 : 팀 버튼,마이크 존슨

출 연 : 조니 뎁(빅터), 헬레나 본햄 카터(유령신부), 에밀리 왓슨(빅토리아), 크리스토퍼 리(패스토)

팀 버튼의 새영화 '유령신부'

예고편을 보고 무척 기다렸던 영화예요.

[빅터 캐릭터를 보면 정말 조니뎁이 연상이 되니 웃음이 나오더군요]

77분이라는 시간이 너무 짧아서 안타까울정도로 재미있었습니다.

소심한 빅터는 결혼예행연습을 하다가 두려움에 도망친 곳이 어두운 숲속이었습니다.

[팀 버튼은 헬레나 본햄 카터를 좋아하는것 같아요.- 그녀의 목소리는 듣기 좋더군요.]

그리고 용기를 내어 결혼서약을 발표하며 결혼하자고 청혼한것이 바록 죽은 신부의 해골이라뉘..

처음엔 유령신부의 모습이 무섭지만 점점 처량하기도 하고 우습기도 하고...그래요.

아마도 그녀의 착한 마음씨 때문인것 같습니다.

뮤지컬 스타일의 영화라 유쾌하게 진행됩니다.

[귀여운 유령이죠.  ^^]

처음엔 강제로라도 결혼하려 했던 유령신부는 빅터의 마음을 이해하고 에밀리에게 돌려줘요.

뭐... 그전에 악당이 나타나서 나쁜 계획을 세웠지만 아주 유쾌하게 마무리 되구요.

나비가 되어버리는 유령신부의 모습을 보면서 마음이 조금은 찡했습니다.

아무래도 팀버튼의 애니메이션은 아이들이 보기엔 좀 그렇고...^^
(캐릭터들이 좀 끔찍하잖아요.)

어른이 보기에 좋은것 같아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06-04-08 0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헬레나 본햄 카터는 팀버튼의 부인이기도 하죠 ㅎㅎㅎ

베니카 2007-01-01 15: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분명 팀버튼감독이라고 되있는데 왜 여기에는 마이크존슨이라고 되있는거죠오 ;ㅅ;
 
나니아 연대기 : 사자, 마녀 그리고 옷장 CE (2disc)
앤드류 애덤슨 감독, 조지 헨리 외 출연 / 브에나비스타 / 2006년 4월
평점 :
품절


감 독 : 앤드류 아담슨

출 연 : 조지 헨리(루시), 윌리엄 모슬리(피터), 스캔다 킨즈(에드먼드), 안나 포플웰(수잔)

왜? 나니아 연대기는 영화가 없을까? 생각했었는데 이렇게 영화로 만나니 너무 기쁘네요.

영화 예고편을 봤을때 너무 보고 싶었는데, 솔직히 신랑은 이 영화를 그리 보고 싶어하지 않았답니다.
(책이 재미없었다고..^^)

그리고 어머니는 판타지 영화를 좋아하지 않으시거든요.

순전히 제가 밀어 붙여서 본 영화인데, 신랑도 어머니도 너무 재미있게 본 영화랍니다.

우연히 옷장 속으로 루시가 들어가 나니아를 발견하지요.

[루시와 툼누스 너무 귀엽고 잘 어울렸어요.]

새 하얀 눈에 덮힌 나니아의 모습을 보면서 겨울에 참 자어울리는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영화속의 캐릭터들마다 원작과 너무 닮아서 영화를 보는내내 즐거웠답니다.

[겨울 마녀 역시 너무 잘 캐스팅 했어요.]

영화를 보고 신랑은 책을 읽어보더군요.

원래 신랑은 마법사의 조카만 읽고 말았거든요. 확실히 사자, 마녀, 그리고 옷장이 훨씬 재미있게 느껴지나봅니다.

사실 그리 길지 않은 원작을 2시간 가량을 완벽하게 재연한것을 보니 '해리포터와 불의잔'과 좀 비교가 되긴했어요. (해리포터는 너무 내용이 많았는데 많이 생략되는 바람에...)

솔직히 영화와 원작 어느것이 더 좋으냐고 물은다면 영화가 훨씬 좋았거든요.

게다가 4남매 케스팅이 너무 완벽했어요.

책속의 인물을 너무 잘 표현했다고 느낄만큼 4명의 캐릭터들이 너무 잘 어울렸거든요.

어쩜 그래서 이 영화가 더 좋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나니아를 읽어지 않으신분이라도 영화는 꼭 추천해 드리고 싶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플라이트 플랜 - 아웃케이스 없음
로베르트 슈벤트게 감독, 조디 포스터 외 출연 / 브에나비스타 / 2007년 7월
평점 :
품절


2005.11.11 개봉 / 12세 이상 / 98분 / 드라마,스릴러 / 미국

감 독 : 로베르트 슈벤트케

출 연 : 조디 포스터(카일 프랫), 피터 사스가드(진 카슨), 숀 빈(리치 기장), 에리카 크리스텐슨(피오나)

운행중의 비행기 속에서 사라진 딸.

절대로 아이를 잃어버릴수 없는 공간에서 아이는 실종된다.

무척 흥미로운 소재였어요.

폐쇄공간과 딸 그리고 조디 포스터를 보고 '패닉 룸'이 연상되더군요.

솔직히 '패닉 룸'은 그리 재미있게 보지 않은 탓에 이 영화도 그렇게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지 못했어요.

신랑이 정말 재미있다고 해서 보게 되는데, 보면서 뭐 어느정도 결말이 예상되어 보였거든요.

정말 그런 결말이 아니길 바래...하고 생각했는데 그런 결말로 이어질때 조금은 식상하다 생각했어요.

그런데...

그것이 반전이더라구요.

그래서 이 영화가 무척 기억에 남고 재미있었습니다. (진짜 결말에 약간의 억지가 있으면서도 말이죠.)

폐쇄 공간 속의 스릴러 물이라는 점이 무척 끌렸던 영화였습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ayonara 2006-03-04 13: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밑에 포스터. 뽀샵질 너무 표시나요. ㅎㅎㅎ

보슬비 2006-03-04 14: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마돈나 앨범 재킷 사진도 뽀샵의 위력이라고 하던데...
 
해리 포터 4 : 불의 잔 (2disc) - 할인행사
마이크 뉴웰 감독, 다니엘 래드클리프 외 출연 / 워너브라더스 / 2007년 6월
평점 :
품절


감 독 : 마이크 뉴웰

출 연 : 다니엘 래드클리프(해리 포터), 엠마 왓슨(헤르미온느 그레인저), 루퍼트 그린트(론 위즐리),
             알란 릭맨(스네이프 교수), 매기 스미스(맥고나걸 교수)

사실 해리포터는 안타깝게도 영화가 원작을 따라 잡지 못하는것 같아요.

항상 원작의 덕을 보는 영화라는 생각이 들게 하거든요.

이번 영화도 예고편을 보고 무척 기대를 했고, 책속에 이런저런 장면들이 어떻게 영화로 표현되었을까? 기대했었거든요.

솔직히 전 퀴디치 월드컵을 무척 기대했는데 싹뚝 잘려나간듯한 그 느낌...

정말 아쉬웠습니다.

워낙 원작이 너무 길어지는 바람에 영화가 따라 잡지 못한 이유도 있겠지요.

그래서인지 원작에서 중요한 역할의 캐릭터들이 삭제되기도 하고, 덤블도어는 왜 그리고 방정맞던지 신뢰가 가지 않더라구요.

그래도 볼거리 면에서는 놓칠수 없게 만드네요.

게다가 볼드모트도 등장하게 되구요.
(제가 좋아하는 랄프 파인즈가 볼드모트 역을 맡았더군요.
 이상하게 그는 악역을 잘 맡게 되는것 같아요.)



암튼...

아쉬움이 많이 느껴지는 영화예요.

다음편은 더 원작이 긴데, 얼마나 잘려나갈지 걱정스럽네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5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ayonara 2006-03-04 1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나 성숙해져버린 삼총사가 왠지 안쓰럽더라구요. '해리포터'를 꼭 성장드라마로 기억해야 하나...

보슬비 2006-03-04 14: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성장 드라마라는 말에 웃음이 나오네요. 외국 아이들은 더 빨리 성장하는 느낌이예요. 그렇다고 아이들을 바꾸자니 좀 그렇고... 그나저나 원작은 긴데 영화가 원작을 따라 잡지 못해 안타까워요.

ultracharm 2006-03-18 16: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동감이예요
책보면서 엄청, 무지,되게 기대되던데 엄청 짤렸더라구요.
허긴 4권이나되는 분량을 다 스크린에 담긴 좀.....

보슬비 2006-03-18 20: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죠? 전 쿼티치 월드컵 너무 기대했는데... ㅠㅠ 그나저나 점점 길어지는 분량이 심히 걱정되는 영화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