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디오 북도 있었다면 들었을 것이다. 드디어 다 읽었다. 틈틈이 전자책으로 보고 시간이 허락하면 종이책으로 읽었다. 역시 종이책이 광속으로 그리고 필요하면 이곳저곳을 점프하며 읽을 수 있었다. 밑줄을 정말 많이 그었다. 덕분에 '독보적' 랭킹이 많이 올라간 것 같다. 문제는 이것을 어떻게 정리하느냐이다. 에릭 와이너는 기차를 사랑하고 기차로 여행하며 14명의 철인 이야기를 한다. 그는 철학이 어디 먼 상아탑에 있는 것이 아니고 일상에 스며들 수 있음을 보여주려고 한다. 물론 그래서 마지막에 핸드폰 액정이 깨어진 것을 여러 철인을 동원해서 결국 그 금 간 것이 예술품 같다며 그것을 바라본다. 철학이 삶에 스며든 것일 수도 삶이 철학에 다가간 것일 수도 있다.

핸드폰 액정이 깨졌으면 이런저런 사유하지 말고, 어서 갈아야지 아내에게 문자 보낸다고 피까지 흘리고 있남이라고 일상에 스며 들려는 철학을 오해할 수도 있지만, 우리는 그런 말을 하려고 한 것이 아님을 안다.

철학은 우리가 제대로 살기 위해서 존재하고, 그 삶 속에서 만나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올바르게 인지하고 제대로 대응하고 또 수용하기 위해 우리와 함께 하는 것이다. 14장을 어떻하든 정리해보려고 한다.



나의 무지는 광기와 우연의 역사를 우연히 골라서 멋진 책을 만났다며 즐거워하게 해주었다. 이 훌륭하고 유명한 책을 이제 알게 되었다는 것이 부끄럽지만, 또 그만큼 더 큰 기쁨을 느낄 수 있었다. 종이책은 평이 더 좋은 이화 북스 최신 완역판을 중고로 샀다. 다른 출판사의 책은 가격을 갑자기 올려서 평이 아주 좋지 않았다. 어제의 세계도 오디오북도 있어서 대기열에 넣어 두었다.





광기와 우연의 역사를 다 듣기 직전에 사이보그가 되다를 선택하게 되었다. 알라딘 서점 및 북플에서 많이 보여서 궁금하기도 하지만 아주 어려 보여서 섣불리 손이 가지 않았는데, 북친께서 좋다 하셔서 바로 들었는데 역시 좋다. 초반을 조금 들었는데, 예수께서 일어나라고 한 말 보다 너의 방식대로 일어나라고 했으면 좋겠다는 말이 강한 인상을 주었다. 그리고 연이어 첨단 기술로 장애를 미래의 공상과학 소설처럼 대체해주기 이전에 우리 일상에 작은 관심과 노력으로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들이 훨씬 더 살기 좋을 것이다.

우리가 '타이틀' 사회에 살고 있어서 안타깝다. 타이틀 사회는 내가 만든 말이다. 우리는 멋지고 창대하고 근사한 타이틀 아래에 있는 일만 하려고 하고 또 인정하려고 한다. 그래서 디테일이 부족하고, 추상화된 타이틀을 너도 나도 쓰다 보니 획일화된 사회에 살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을 위한 정책이나 서비스 상품이 동떨어지고 그것을 발의한 사람이나 제공한 사람을 위한 것일 뿐인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일요일 늦은 오후는 썰물처럼 빠져나가는 휴일을 안타까워함과 동시에 이제는 대범하게 다음 밀물에 몰려올 다음 주말을 계획하기도 한다. 아무튼 휴일의 늦은 오후를 기리기 위해 잠실 교보에 주차하고 주차비를 위해 '사이보그가 되다' 종이책과 휴먼카인드 종이책을 샀다. 나중에 밝혀지지만 - 이런 내용을 여기에 써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 8시가 되면 잠실 교보 주차장에서 일하시는 분이 퇴근하신다. 게이트를 열어두고.


휴먼카인드와 질서너머를 고민했다. 사이보그가 되다를 이미 골랐으니, 둘 다 두 시간의 무료 주차를 위한 책값으로는 충분하다. 난 평점 인간이라 알라딘 평점 9.4를 달리고 있는 휴먼카인드를 샀다.

그리고 발을 재촉하며 알라딘 잠실점을 갔다. 알라딘 잠실점 앞 공용주차장은 중고 책 사는 것을 무색하게 만드는 주차비로 나의 패턴은 이렇다. 잠실 교보에 주차하고 알라딘 잠실에 가서 마음껏 중고 책을 사고 다시 잠실 교보로 와서 새 책을 조금 사고 (3만 원 넘게) 무료 주차 2시간 이내에 집으로 가는 것이다. 아무튼 알라딘 잠실에 도착했을 때 본능적으로 방금 팔고 간 책 코너로 간다.

그리고 소세키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를 득했다! 얏호! 도련님 이후 다음 소세키 책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또 행운이다. :-)

물론 너무 묵직한 (두께도 내용도) 책들이 갑자기 나에게 와서 어떻게 읽고 소화할지가 걱정이다. 물론 이러고도 다음 주가 되면 평일에는 스트레스 받는다고 사고 주말에는 주말이라고 또 사고 있을 것이다.


댓글(17) 먼댓글(0) 좋아요(6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바람돌이 2021-06-07 02:12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오디오북과 전자책과 종이책을 횡단하시는 초딩님 멋져요. ^^ 아 저는 듣는거에 약해서 오디오북은 생각도 못해요. ㅎㅎ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는 저도 기대하고 있는 책인데 초딩님의 멋진 정리 기다리고 있을게요. 그리고 휴먼 카인드는 읽을까 말까 고민하고 있는 책인데 역시 초딩님 평가가 기다려지네요. ^^

초딩 2021-06-08 10:10   좋아요 2 | URL
듣는게 처음엔 정말 잠시만 딴 생각해도 훅 지나가버려서 다시 돌려 듣고 또 어디서부터 놓쳤는지 몰라서 헤매고 에피소드가 많았는데, 자주 듣다 보니 익숙해지는 것 같아요.
그리고 !!!
듣기 능력이 향상되었어요 ㅎㅎㅎㅎ 암튼 오디오북 추천드립니다.
그리고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 열심히 정리해보겠습니다~

새파랑 2021-06-07 06:55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오디오북도 전문가인신 초딩님~!! 주차는 교보, 구경은 알라딘! 알라딘은 구경하는 재미가 너무 있어요. 주말에는 알라딘 한번씩 가줘야 합니다^^ 저도 가면 항상 방금 팔고간 책 먼저 가는데 ㅋ 그 다음은 중고음반 갔다가 무한 구경 ~!! <광기와 우연의 역사> 읽어야 하는데 ㅜㅜ

초딩 2021-06-08 10:10   좋아요 3 | URL
정말 정말 일주일에 한 번씩은 알라딘 가줘야하는 것 같아요 ㅎㅎㅎ 물론 교보도요.
중고음반도 좋네요 ^^ ㅎㅎㅎ
광기와 우연의 역사 정말 강추 드립니다!

행복한책읽기 2021-06-07 09:5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타이틀 사회. 평점 인간. 초딩님 어록 멋져요.^^ 초딩님 덕에 저 오디오북에 관심이 생기고 있어요. 올해는 아무래도 입문할 듯한 ㅋㅋ

초딩 2021-06-08 10:11   좋아요 1 | URL
^^ 우앗 격려 감사합니다~ ^^ ㅎㅎㅎ
입문 추천 드립니다.

사실 제가 ㅜㅜ 사람들이 말하면 중간 좀 지나면 말을 자르는 버릇이 있었는데... 이게 참 고치기 힘들더라구요.
근데 오디오북을 권당 10시간 이상씩 듣다 보니, 경청하는 습관이 길러졌어요 ㅎㅎㅎ

blanca 2021-06-07 10:3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는 소크라테스 익스프레스를 --‘‘ 빌려 읽었다는 것 아닙니까...플래그만 수십 장. 너무 후회했어요. 사서 읽을걸... 잠실 교보 주차장을 그렇게 이용하시는군요!. 저는 강남교보를 가는데 여기 주차장 들어가는 골뱅이 최강입니다. 어찌나 좁고 굴곡이 심한지...심장이 두근반세근반 주차하면 등에서 진땀이 흐른답니다.

초딩 2021-06-08 10:14   좋아요 2 | URL
아 정말 저도 소크라테스 책은 줄을 진짜 진짜 많이 그은 것 같아요. 그리고 이 책은 정말 소장용하나 읽는용한 이렇게 구매해야할 것 같아요. 그리고 종이책은 비닐에 아주 예쁘게 싸여져 있어서 소장하기도 더 좋은 같아요.
아 그리고 저도 강남교보도 자주 갔었는데, 진심 그 주차장 최강인 것 같습니다. 갈 때 마다 심장이 어찌나 쫄깃쫄깃해지는지.
그리고 ㅜㅜ 벽에 차들의 상흔이 더 무섭게 만드는 것 같아요.
그 좋은 건물에 주차장 들어가는건 왜 그렇게 만들어뒀는지 ㅜㅜ

그레이스 2021-06-12 19:00   좋아요 0 | URL
저는 읽고도 좋으면 사요~^^
이래서 사고 저래서 사고 ㅎㅎ

mini74 2021-06-07 13:2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ㅎㅎ 게이트를 열어두고 퇴근하신다고요? 질서너머 ㅠㅠㅠ 안 사시길 잘했다고 살포시 이야기하고 싶어요.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정말 재미있었어요. 전 고양이가 나오면 그렇게 좋더라고요. 영향을 줬다고 하는 수고양이 무어의 인생관보다 저는 소세키가 더 좋았어요 ~~

초딩 2021-06-08 10:18   좋아요 1 | URL
(앗 댓글 썼는데 ㅜㅜ 어디 갔지.. ㅎㅎ)
게이트의 질서 너머 입니다 ㅎㅎㅎ
그리고 질서너머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고양이 빨리 읽고 싶네요 ^^
좋은 하루 되세요~ mini74님~

희선 2021-06-08 02: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책을 사는 건 다른 것보다 좋은 스트레스 푸는 방법이네요 늘어나는 책을 어쩌나 하는 생각도 들겠지만, 그걸 볼 생각을 하면 그런 건 아무래도 상관없겠지요 주차비를 아껴서 책을 사는 것도 멋집니다 초딩 님이 사신 책 즐겁게 만나세요


희선

초딩 2021-06-08 10:16   좋아요 3 | URL
^^ 책이 늘어나서 이리저리 정리하는 것도 또 즐거운 것 같아요 ^^
그리고 항상 격려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레삭매냐 2021-06-09 13:5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츠바이크의 책들은 표지를 바꿔서
계속 나오네요...

<고냥이>는 읽다만 지라 다시 이어
읽기 해야지 싶습니다.

초딩 2021-06-09 23:51   좋아요 1 | URL
역자와 출판사가 다르긴 한데
추바이크만 생각하면 그 표현을 다양하게 번역한게 많아 좋은 것 같아요
근데 어느 출판사처럼 책값을 갑자기 올리지만 않으면요 ㅎㅎ

독서괭 2021-06-10 16:0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소크라테스익스프레스와 광기와우연의역사가 그렇게 좋단 말입니까. 어휴 못 읽은 좋은 책들이 많아서 기쁘기도 슬프기도..ㅎㅎ 리뷰 기대하겠습니다.

초란공 2021-06-12 18: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글제목 앞에 (책을 사고...)가 생략되어 있었네요 ㅋ 책을 사왔는데 구석 어딘가애서 같은 책을 발견하시는 모습을 기대했지 말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