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조협려 4 - 협지대자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절정곡의 사연이 펼쳐진다. 거듭 몰아치는 오해는 강한 무공을 연마하는 원인이 되지만 상처 받은 마음들은 갈 곳이 없어 눈물만 흘릴 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조협려 3 - 영웅대연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내가 사랑하는 인물이 줄줄이 나오는구나. 홍칠공, 황약사... 이제 한 시대를 호령하던 사조들이 세상을 떠나기 시작한다. 모든 것이 재처럼 날리고, 꿈인듯 아련하다.

그리고 알에서 깨어난 새가 기지개를 펴는 것처럼 양과는 강호에 발을 딛고 그 이름을 알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조협려 2 - 옥녀심경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이별이다. 이유를 알지 못한 채 소용녀와 헤어진 양과는 소용녀를 찾아 헤매는데... 정도를 걷고 도를 닦는다더니 속 좁고 질투심 많고 화를 참지 못하는 전진파 제자들이 가소롭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조협려 1 - 활사인묘
김용 지음, 이덕옥 옮김 / 김영사 / 2005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이제 왕중양과 임조영이 남긴 사연이 다음 세대의 인연을 이끈다. 죽어서도 잊지 못할 사랑의 시작인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금고기관 - 신선하고 환상적인 중국의 옛 이야기
김용식 옮김 / 미래문화사 / 200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표지가 바뀌었다. 예전 표지가 훨씬 깔끔한데...

백아와 종자기 이야기도 있고, 이태백이 신선이 되어 하늘로 올라간 이야기도 있다. 무엇보다 이렇게 착한 사람, 의리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게, 거기다 그런 행위로 인해 복을 받는다는 게 기이해서 기서(奇書)인가 보다.

남편을 용서한 옥노는 정말 이해가 안간다. 당시의 윤리관 역시 어이없다.

중화사상은 기본으로 깔아놓은 듯. 발해를 대하는 태도가 참으로 오만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