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위대한 유산 2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213
찰스 디킨스 지음, 이인규 옮김 / 민음사 / 200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시련이 다른 모든 가르침보다 더 강력한 교훈을 주어서, 그 시련의 가르침을 통해 내가 네 심정이 한 때 어떠했는가를 이해할 수 있게 된 지금 이 순간에는 말이야. 그동안 나는 휘어지고 부서졌어. 하지만 희망컨대 좀 더 나은 모양으로 휘어지고 부서졌다고 생각해. 전에 그랬던 것처럼 나에게 동정심과 너그러움을 베풀어 줘. 그리고 우리가 여전히 친구라고 나에게 말해줘"
"그래, 우린 친구야."
"그리고 서로 헤어져도 계속 친구로 남아 있을 거야."
(pp.426-4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자꾸만 좋아하는 작가의 책이 예쁘게 변신해서 나오니까 기뻐해야 할 일인지, 슬퍼해야 하는지, 아무 생각없이 흘려보내야 하는지 갈피를 잡을 수 없다... 펭귄의 마카롱 시리즈도 그렇고 이 책도 그렇고... 난 이미 노생거 사원 있단 말이다ㅠㅠ 그저 새까만 표지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긴즈부르그의 아무것도 섬이 아니다를 보다보니 이 책이 나온다. 읽어보고 싶다. 아... 너무 어렵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서양을 막론하고 남자들이란...

눈꺼풀 아래로 아가씨들이 여러 명 보이기에 재빨리 다시 눈을 떴다. 그 바람에 길을 잃어버리고 말았다. 그의 앞쪽에 여자 한 명이 있었다. 그녀도 같은 방향으로 가고 있었다. 발목까지 올라오는 흰색 양털 신발을 신고 있는 예쁜 다리와 광택 없는 가죽 외투, 외투와 잘 어울리는 챙 없는 모자가 눈에 띄었다. 모자 밑으로 보이는 적갈색 머리칼. 어깨를 한층 더 넓어보이게 만드는 외투가 처녀 주위에서 흔들리고 있었다.

`저 여자를 앞지르고 싶어..... 저 여자 얼굴을 보고 싶어.`

그는 그 여자를 앞질러 갔다가 울기 시작했다. 아무리 적어도 쉰아홉살은 되어 보였다. 그는 인도변에 앉아 더 울었다.(pp.45-46)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15-02-15 14: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쩔 수 없는_ 존재들......

꼬마요정 2015-02-16 11:17   좋아요 0 | URL
그러게요 ㅎㅎ 정말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cyrus 2015-02-15 16: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쩔 수 없는_ 존재들..... (X2)

꼬마요정 2015-02-16 11:17   좋아요 0 | URL
음.. 하하하하 그저 웃지요~^^

숲노래 2015-02-15 17: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재미난 목숨이지요

꼬마요정 2015-02-16 11:17   좋아요 0 | URL
그러게나 말입니다. 참 신기합니다.^^

에이바 2015-05-21 18: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세월의 거품> 표지 정말 예쁘지 않나요. 제 친구가 푹 빠져 있던 로랑생..

꼬마요정 2015-05-31 16:40   좋아요 0 | URL
아직.. 생 로랑 영화를 못 봐서요ㅠㅠ 표지가 마치 그림처럼 나와서 저도 마음에 들더라구요~~^^

에이바 2015-05-31 23:06   좋아요 0 | URL
앗? 세월의 거품 표지가 영화 컷으로 바뀌었네요. 원래 표지가 화가 로랑생 그림이었어요.

꼬마요정 2015-06-01 08:49   좋아요 0 | URL
원래 그림이... 마리 로랑생.. 맞죠? 저 영화 표지를 벗기면 마리 로랑생이 나와요 ㅎㅎ 저도 표지 예뻐서 둘 다 갖고 있답니다.^^
 

 

 

 

 

 

 

 

 

 

 

 

 

 

 

 

사실, 집에 있는 책들 중 정말로 다시 읽고 싶지 않은 책들 중 하나이다.

 

받아들이는 것 자체가 너무 힘겨워서라고나 할까.

 

아직 나는 객관적으로 이런 일들을 받아들이기에는 덜 자랐나보다.

 

학생들이 대자보를 붙이자 학생은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는 말도 안 되는 소리, '변호인'이란 영화를 평가하는 포털사이트의 극명한 대조, 철도파업에 공권력이 대응, 갖가지 사건들에 국가가 고소, 고발을 남발하는 것을 듣고, 보며 나는 다시 이 책을 집어들었다.

 

그냥 펼쳤을 때... 우습게도 무섭게도 의문사 사례들...

 

 p.332 ...이내창... 89.8.15 중앙대 안성교정 총학생회장 안기부 요원과 나간 뒤 거문도 앞바다에서 주검 발견... 박창수... 91.5.6 한진중공업 노조위원장 전노협 탈퇴 강요받던 중 병원서 주검 발견...

 

9장을 들어가며 읽는 글을 보며 섬뜩했다.

 

분명 1980년대 있었던 암울하고 숨 막힐 듯한 시대상황을 표현했는데 지금 시대와 겹쳐지는 것은 나만 그런 것일까...

 

p.299 ...돌이켜보면 해방의 격한 감격으로 시작된 우리 현대사의 궤적은 이후 분단의 아픔과 참혹한 폐허, 독재통치의 공포와 민주주의의 교살 등으로 이어져 왔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라는 말과는 정반대로, 우리의 현대정치사는 지배와 저항의 무한 충돌 속에서 국가와 자본에 의한 극단적인 폭력과 그로 인한 죽음의 정치로 점철된 '광기가 지배해 온 야만의 역사' 그 자체였던 것이다...

 

어차피 역사는 진보한다는 믿음은 깨진 지 오래라지만, 그래도 보다 더 나은 사회로 갈 수 있을텐데 이렇게 회귀하는 걸 보니 복고 패션만 유행이 아니라 정치조차도 독재로 돌아가는 건가 싶다.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다. 대한민국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제1조 1항과 2항이 무색해지는 요즘이다.

 

덧붙여 고민해본다.

 

나는 어떻게 행동해야 할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숲노래 2013-12-22 1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민주공화국이 아니니까 이런 영화가 나오는구나 하고 느껴요.
예전에 <효자동 이발사> 영화 나올 적에도 참으로 그런 느낌이었어요.
아무튼, 집에서 아름다운 삶 누리시면 되리라 느껴요.

꼬마요정 2013-12-22 20:44   좋아요 0 | URL
으흑.. 가슴이 아픕니다.
아무튼,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해보렵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