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zart: Piano concerto n. No. 21 in C major, K.467 - Pollini Muti

Death means that one can no longer listen to Mozart.

죽음은 더 이상 모차르트를 들을 수 없는 것을 의미한다.


-알버트 아인슈타인

특히 나는 아침에 모차르트 듣는 것을 좋아한다는.


방금 Zoom으로 하는 이론 수업이 끝났다.

수업은 지루했지만 (ECG 보는 법을 배우고 있다.) 교수님께서 무척 기쁜 소식을 전해주셨다.

BRN에서 학생들의 실습 시간을 50%로 줄여줘서 지금 현재로 Zoom으로 하는 실습시간도 포함이 되지만

그래도 8~12시간 정도(학생에 따라 시간이 다르다. 왜냐하면 실습에 참석하지 않은 학생들은 추가로 실습을 해야 해서) 환자 간호를 해야 된다.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3월 30일 "CALIFORNIA HEALTH CORPS"라는 것을 발의했었는데 그것은 Covid-19과 싸울 인력을 확대하니 참여하라는 것이 주 요지이다.

그래서 퇴직한 사람이나, 나처럼 아직 라이센스가 없는 학생들도 참여를 하라는 것인데

학교 측은 학생들이 Covid-19에 노출되지 않게 하려고 실습도 중단을 했기 때문에

나는 지금까지 Covid-19 사태에 불 구경하는 방관자의 입장이었다.


우리는 계속 이렇게 Zoom으로 모든 것을 해야 할 것 같은 분위기라 좀 암담(?) 했었는데

학교 측은 태도를 바꿔서 학생들이 health corps에 참여를 하되, 

직접적으로 Covid-19 환자를 간호하는 경우가 없도록 하는 것으로 조율을 했고 

우리가 8~12시간을 채우고도 희망하는 사람은 더 일을 해도 된다고 했다.

더구나 health corps에 참여하는 것도 실습 시간에 포함되는 것은 당연한데 돈도 준다고 한다. 

더더구나 라이센스를 따기 전에 취직이 되는 조건이라서 나는 이 기쁜 소식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지 모르겠다.^^;;


간호사로 병원에서 일하려면 라이센스를 우선으로 따야 자격이 주어지는데

이 경우는 먼저 일을 하면서 자격증을 따라는 것이니,,,이번 코로나 사태가 아니라면 꿈도 꿀 수 없는 상황!!


사실 마지막 학기가 시작했을 때, 나는 많이 지쳐있었다.

간호학교에 들어오기 전부터 간호대학을 가기 위한 선수과목을 듣는 것이 거의 2년이었고,

들어와서도 처음 일 년은 너무 힘들었는데다

중간에 딸아이의 결혼도 있었고 (그때 시험 하나를 망쳤었다)

큰아들도 호주라는 내가 한 번도 가본 적이 없는 먼 나라에 있으니 뭔가를 해주지 않아도 늘 신경이 쓰였고 

집에서 엄마의 관심 없이 자라는 막내도 걱정이고,,

시어머니는 어느새 80세가 되셔서 예전처럼 많이 도와주지 못하시는데 요즘은 무릎이 아프셔서 아무것도 못 하신다, 

오히려 도움이 필요하시다. (그런데 N 군이 와서 도와주게 되었네! 이것도 완전 굿타이밍!!ㅋ)

남편은 남편대로 새로 계획하는 일이 있어서 너무 바쁘다 보니

이 마지막 학기에 학교 가는 것이 지겹기까지 했었다.

그러다 코로나 사태로 갑자기 집에서 간호 과정을 마치게 되었는데

이제는 직업까지 생기게 될 가능성이 있다니! 것도 라이센스를 따기도 전에!! >.<


정확한 것은 내일 학교 측과 병원들(여러 곳)이 대화를 하고 결과를 알려주시겠다고 했다.

이건 정말 있을 수 없는 일이면서, 믿을 수 없는 일이다.

1861년 의대를 졸업한 첫 번째 여성인 Elizabeth Blackwell이라는 사람이 미국에 처음 간호 학교를 세운 이후

지금까지 미국에서 간호학이 자리를 잡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렸다.

1960년 대에 와서야 현재 행해지고 있는 간호 대학의 모든 규칙이나 법이 적용되기 시작했다고 하니 

코로나 때문이 아니라면 60년 동안 이어온 이 법이 이렇게 쉽게 조정되는 일은 아마도 없었을 것이며,

앞으로도 이번 사태와 같은 일이 또 생기지 않는 한 이런 경우는 또 없을 것이다.


내일이면 결정이 된다고 하니,, 많이 설렌다.


그리고 간호사들이 쓴 책이 정말 많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서른하나에 간호사가 된 글을 썼다면, {나는 오십셋, 간호사가 되었습니다}를 써야 하는 거 아닌가? 응?? 농담^^;;;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lanca 2020-04-10 09: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위기는 기회라는 말이 맞네요! 제가 다 흥분됩니다.

라로 2020-04-10 12:46   좋아요 0 | URL
맞아요!! 그런 말도 있지요!!^^ 멀리 온 듯한 기분이 들어요.^^;; 고마와요, 블랑카 님!! ♥️.♥️ 언제 다시 만나요, 우리! ^^

psyche 2020-04-10 1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라로님! 정말 좋은 소식이네요!!!! 일하면서 자격증을 딸 수 있다니요.
그리고 왜 농담인가요. <나는 오십셋, 간호사가 되었습니다> 꼭 쓰셔야 해요. 많은 사람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는 책이 될 거에요. 꼭!!! 쓰세요!

라로 2020-04-10 13:03   좋아요 0 | URL
그죠!! 저도 정말 놀랐어요.^^;; 블랑카 님 말씀처럼 이 코로나 위기가 어떤 사람에겐 기회가 될 수 있다니요~.^^
이젠 프님이 제게 용기를 주시는 군요!! ♥️.♥️ 하지만 아시다시피 제가 글을 잘 못쓰니까,,,그건 민폐,,^^;;; 그래도 제 생각해 주시는,,,고마와요,,좋은 친구에요, 프님은!!^^

moonnight 2020-04-10 17: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축하드립니다. 라로님! COVID-19가 이런 좋은 영향도 주는군요. 다행이에요♡
 


Gerhard Richter (b. 1932)

Betty, 1988

St. Louis Art Museum 

그림 출처: The Washington Post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보라빛 향기 - 강수지


댓글(5)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유부만두 2020-04-09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억을 부르는 노래에요.
넷플릭스에 올라온 애니매이션 ˝귀를 기울이면˝ 추천합니다.
도서관 카드와 존 덴버의 Take Me Home ~~~

2020-04-09 16: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라로 2020-04-09 16:26   좋아요 0 | URL
제 남편이 이 노래를 좋아해요.ㅎㅎㅎ
지금도 기억하고 가끔 부르곤 하더라고요.
어제는 어떤 영화 제목을 말하면서 (어제 들었는데 제목이 가물가물한) 한국 영화를 찾아달라고,,^^;;
어쨌든 ˝귀를 기울이면˝ 접수!
근데 제목이 영어로 뭐에요? 제 넷플릭스는 영어제목만 나와요.ㅠㅠ

moonnight 2020-04-09 16: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노래 좋아해요. 산뜻한 느낌^^ 음치라 따라부르지는 못 하지만ㅜㅜ 강수지씨는 여전히 예쁘더군요. 안 늙나 신기해요@_@;

라로 2020-04-09 16:36   좋아요 0 | URL
이 노래가 강수지 시의 대표곡 아닌가요?
그 당시 그녀의 인기는 정말 하늘을 찌른 듯. 외국인인 제 남편도 좋아할 정도니!ㅎㅎ
그 당시 k-POP같은 건 없던 시절이거든요.
저도 음치라 듣는 것만..^^;
안 늙는군요,,저는 요즘 안 봐서 모르겠어요. 근데 말만 들어도 부럽네요 (난 매일 늙는 ^^;;;)
 

김희애 씨 주연의 [부부의 세계]가 보고 싶지만 넷플릭스에서 안 해준다.ㅠㅠ

친구가 부부의 세계가 재밌다고 해서 더 약올랐는데

검색을 해보니 원작은 영국 드라마 [Doctor Foster]라고 나온다. 

[Doctor Foster]는 넷플릭스에서 시청이 가능해서 그제 어제 몰아서 다 봤다는.

시즌 2까지 있는데 각 시즌이 5회로 되어 있어서 별 부담 없이 봤다.

야한 것이 나오긴 하지만, 뭐 별로 야하다고 느낄 만하지 않는 걸 보면 

아마도 [왕좌의 게임]이 나의 수준을 너무 높여 준 것이 아닌지. ^^;;

어쨌든 결론은 진짜 속상한 결론이지만, 스포일러가 되지 않도록 여기서 드라마 얘기는 그만하자.


시즌 2, 에피소드 1의 초반에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표현이 나와서 소개한다.

설정:

엄마가 저녁에 잠옷을 입고 아들의 방을 지나가는데 전화나 문자가 오면 들리는 알림 소리가 크게 들려서

아들의 문을 열고 "누구니?"라고 물어본다.

아들은 이미 잠옷을 입고 침대에 누워서 전화기를 보며, "친구 누구누구야."라고 말하면서

"Don't worry, no one's grooming me."라고 얘기한다.

Groom을 네이버 사전에서 찾아보면


Google은 좀 더 자세하다.


여기서 저 문장 안의 grooming은 2번의 의미로 쓰인 것 같다.

직역하면, " 아무도 나를 준비시키지 않아." 또는 "아무도 나를 코치(조언) 하지 않아." 일 것 같은데

내 맘대로 번역을 한다면,

"누구도 (아무도) 나한테 뭐라고 하지 않아." 또는 "나는 누구에게도 영향을 받지 않아." 뭐 그런 의미. (더 좋은 표현을 아시면 알려주시길.)

그러니까 결국에 엄마에게 하고자 하는 말은.

"Don't worry."인 것이다.ㅎㅎ 하지만 엄마에게 말하는 싸가지 하고는. 엄마가 죄인이냐? 버럭

 

여기서는 들어본 적이 없는걸 보면 영국식 표현인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읽는나무 2020-04-09 07: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제 주변에서도 이 드라마 재밌다고 보라고 추천해주는 사람들 많아요!!
볼까 말까~~고민중입니다ㅋㅋ
‘슬기로운 의사생활‘ 드라마에 푹 빠져 있어(오늘 본방하는 목욜이네요^^) 반대되는 정서에 혼란스러울까봐서요ㅋㅋㅋ
코로나덕에 드라마 볼꺼리가 자꾸 많아지고 있네요?? 삼 시 세끼 차리기에...책 읽기에...넷플릭스 영화에...드라마에...하루 하루가 넘 바쁘네요ㅜㅜ

어제 새벽엔 라로님이 올려주신 천마스크 만들기 동영상 잘 봤습니다^^
출근전 5개씩 만드신다는 대목에 음...감동과 존경!!@.@
오늘은 영어 강좌까지~^^
라로님의 서재는 늘 읽을꺼리가 풍부하고 늘 자극적?이어서 좋아요^^

라로 2020-04-09 12:29   좋아요 0 | URL
ㅎㅎㅎ하루가 넘 바쁘다시니 다행이에요. 저는 요즘 하루가 너무 긴 것 같아요.^^;;
그리고 출근은 아니고요, 집에서 공부가 안 되니까 예전에 일하던 사무실로 피신 가는 거에용~~.^^;;
예전 사장님이 제 책상이랑 컴퓨터를 계속 사용할 수 있게 해주셨거든요. 넘 감사하죵~~.^^;
10개는 만들어야 하는데,, 빨리 사무실 가고 싶어서;;;;
영어 강좌라고 하시니 부끄럽네요. 저 사실 영어 잘 못하거든요.^^;;
처음 들어보는 표현이라서 올려봤어요.ㅎㅎ

이 드라마는 재밌긴 한데 말씀처럼 속이 많이 상하는 그런 드라마라서...
그리고 저는 넷플렉스에서 <슬기로운 의사생활>해주기는 하는데
3회 초반까지 보다가 화가나서 안 보고 있어요.^^;
그런데 그렇게 재밌다고 하시니 봐 볼까요?^^;

제 서재가 저는 늘 촐하게 느껴지는데 이렇게 좋다고 해주시니 넘 기뻐요~~.
감사합니다!! 더 노력을!!^^;;

별족 2020-04-09 08: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그냥 그루밍,을 그루밍으로 미성년자 성폭행에 그루밍 범죄-그루밍 범죄라고 검색하시면 잔뜩 나와요-라고들 해서. 성별 구분없이, ‘특정한 목적(대개는 성적인)을 가지고 미성년자를 꼬드기는 행위‘라고 이해하고. 우리나라에서도 번역한다면 ‘걱정마세요. 아무도 날 길들이고 있지는 않아요???‘

라로 2020-04-09 12:32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별족 님?^^
˝아무도 날 길들이고 있지는 않아요˝,,는 틀린 번역은 아닌 것 같은데
좀 전에 원어민에게 물어보니 제가 올린 의미가 맞는 것 같다고 하네요.
여기서는 저 표현을 거의 안 쓰니까 그 사람도 ˝아마도˝라고 했어요.^^;;
그런데 님의 말씀하신 거나 제 표현이나 궁극적으로는 비슷한 것 같아요.
영어 단어는 이렇게 한 단어가 여러 의미로 쓰이니까 참 헷갈리는 것 같아요.
영어의 우물은 참 깊네요.ㅠㅠ
 

예전 조디 포스터가 열연해서 감명 깊게 봤던 [콘택트]는 칼 세이건의 같은 제목의 책인 <콘택트>를 영화로 만든 것이다.


너무 오래되어 내용이 가물가물하지만 영화를 다 보고 나오면서 가슴 뻐근(?) 하게 따뜻함을 느꼈던 그 느낌은 여전히 남아있다.

벌써 23년 전의 일이다!


결혼을 하기 전부터 나와 남편은 영화를 자주 보고 갓난 아기도 데려가서 볼 정도로 열성적이었는데 정말 어즈버... ㅋ




어쨌든 1997년에 영화화 되었으니 오래된 영화라 기억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다.

"Contact" Theatrical Trailer (1997)


지금 읽고 있는 <이명현의 과학책방>의 1부 마지막에 소개하는 책이 칼 세이건의 <콘택트>인데

이명현 씨의 책 소개를 읽다 보니 그의 책 <코스모스> 다음으로 이 책 <콘택트>도 읽고 싶다.


그는 오랜만에 칼 세이건의 <콘택트> 2권을 다시 집어 들었다며 이렇게 말한다.

그 속에는 떨림을 배반하지 않는, 빛바래지 않은 오래된 미래가 있었다. 작가는 이렇게 말했다.

"이 분야의 눈부신 발전으로 말미암아 이 책이 시대에 뒤떨어진 형편없는 것이 되길 간절히 바라는 것이 내 마음."

하지만 1980년대 그의 비전과 통찰은 현재 시점에도 여전히 유효하고, 이 책의 내용도 현재 진행형이다. 그만큼 그의 미래 예측이 정확하다는 것이기도 하고, 그의 상상력이 과학을 앞서 나갔다는 말이기도 하다.

pg. 84

그러면서 이명현 씨는 계속 이렇게 설명한다.

외계 지적 생명체 탐색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아르고스연구소는 현실 속에서 세티연구소로 실현되었다. (죠디 포스터가 맡아서 열연했던) 아르고스연구소 소장 엘리 에로웨이박사는 현실 속 세티연구소 소장 질 타터를(현실도 여자 닥터!!) 닮았다. 뉴멕시코 주의 사막에 설치된 131 대의 전파망원경은 캘리포니아 주에 건설된 42대의 ATA로 구현되었다.

"저 외계에서 누군가 우리에게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상상해 봐요. 그런데 지구에서는 아무도 듣지 못하는 거요. 이건 말도 안 되는 일이죠. 들을 능력이 있는데도 의지가 없어 듣지 못한다면 어떻게 우리 문명을 부끄러워하지 않을 수 있겠어요?

pg. 84~85

현실에서는 아직 외계 지적 생명체의 전파 신호를 잡지 못했지만 여전히 이것은 진행형인 문제이고 

충분한 가능성이 있는 문제라는 생각을 떨쳐버릴 수가 없어 찾아보니 이런 기록이 있다.

The National Security Agency/Central Security Service (NSA/CSS) 웹사이트에서 찾은 글이다.

We are not alone in the universe. A few years ago, this notion seemed farfetched; today, the existence of extraterrestrial intelligence is taken for granted by most scientists. Even the staid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has gone on record that contact with other civilizations.

우리는 이 우주에서 혼자가 아니다. 몇 년 전, 이 개념은 설득력이 없었다.(신빈성이 없었다); 오늘날, 외계 지적 생명체는 대부분의 과학자들에 의해 의심할 여지가 없이 당연한 것으로 여겨진다. 잘 알려진 (신뢰할 수 있는) National Academy of Sciences (조차)도 다른 문명과의 접촉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영화에서 "외계 지적 생명체는 그들이 가장 사랑하는 대상의 모습으로 그들 앞에 나타나 자신들이 알고 있는 제한된 지혜를 이야기 한다."고 이명현 씨는 설명하면서 "그래서 칼 세이건의 이야기는 여전히 우리들의 미래다." 라고 말한다.

칼 세이건은 "평생 우주를 연구했지만 그 안의 가장 분명한 메시지는 놓쳐버린 셈이었다. 우리와 같은 자그마한 생명체는 오로지 사랑을 통해서만 광대함을 받아드릴 수 있다는 점이다."라고 썼다. 


이명현 씨는 <콘택트>를 다시 읽으며 이렇게 되묻는다.

오랜 미지의 꿈인 외계 생명체의 발견이 임박한 특별한 시점에 살고 있다는 것은 우리에게는 또 하나의 행운이다. 그런데 발견의 순간이 다가와 그 떨림이 더해갈수록 어쩐 일인지 주변의 소중한 것들에 대한 미련이 더해온다. 늘 먼 시차적 관점으로 우주를 바라보다가 정작 내게 정말 소중한 이들의 마음은 놓친 것은 아닌지 되묻게 된다.

혹시 그들이야말로 내 주변의 외계 지적 생명체는 아닐까? 오랜만에 집어든 <콘택트>가 이번에는 새삼 이런 의문을 던져준다. 몇 년 전에 칼 세이건의 지적 동반자였던 앤 드루얀을 만난 적이 있었다. 우주여행 이야기가 나오자 그는 "그 사람이라면 몰라도" 자기는 소중한 사람을 놓아둔 채 지구를 벗어나지 않으리라고 말했다.

pg. 86














내 주변의 사람들이 외계 지적 생명체라고 생각할 수도 있겠다. 외계라는 것의 의미가 꼭 거리상으로 지구 밖이여야 하는 건 아니니까. 어떤 의미로 우리 개개인은 작은 하나의 우주잖아. 다른 사람도 우주인 것이고. 그러니까 내가 아닌 다른 사람과 진정으로 소통하고 이 우주의 지혜를 알게 되는 길은 오로지 사랑을 통해서 가능하다는 것으로 이해한다.

그래서 이렇게 어려운 시기일수록 내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소통이 중요하고, 그들을 더 많이 사랑해 줘야 하는 이유인 것이라고 맘대로 해석.


비틀즈는 언제나 옳아! All You Need Is Love!!

All You Need Is Love (Remastered 2009) - Beatles


그런 의미에서 사랑하는 마음을 담아 오늘 저녁은 돈까스! ㅋ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머큐리 2020-04-08 1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콘텍트는 영화로도 독서로도 관심있는데... 왜 아직도 난 책도 영화도 접하지 못하고 있는 걸까요? ㅎㅎ
아무래도 과학 분야는 저에게는 가까이하기엔 너무 먼~~그런 대상인듯 합니다..^^;;

라로 2020-04-08 11:49   좋아요 0 | URL
하하 그러시구나! 그럼 영화로 먼저 시작해 보세요! 저도 영화만 봤는데 <이명현의 과학책방>에서 만나니 반갑더라구요. 저에게도 과학은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그런 대상이었는데 관심을 갖으니까 점점 가까와 지는 것 같아요. 사랑으로 과학 분야를 바라봐봐요.^^;;

쎄인트saint 2020-04-08 14: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도 ..콘택트는 아직 넌콘택트.
비틀즈 노래는 역시 몸을 비틀며 들어야 ...
잠시 환자가 끊겨서..
몸을 좀 비틀어봤습니다.

라로 2020-04-09 02:27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ㅎ귀여우십니다, 쎄인트 님! (죄송 ^^;;)
거긴 환자 치료를 하나봐요?
여긴 PT 약속 다 취소된지 오래구요,
현재로선 5월에 잡을 수 있다고 하는데
그것도 미지수에요.
어쨌든 환자 없을 때 신나는 시간 보내세요~~.^^

유부만두 2020-04-09 16: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코스모스 책˝만˝ 사 두었답니다.

라로 2020-04-10 01:22   좋아요 0 | URL
저는 코스모스 책 ˝도˝ 없어요.ㅠㅠ

2020-04-09 19: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10 01: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10 10: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4-10 13:03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