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에 와서는 모든 사람들이 모든 사물의 값을 알고 있지만 가치는 전혀 모르고 있다.

- 와일드


마음보다 더 잔인한 무기는 없다.

- 장자


지나치게 숙고하는 인간은 큰 일을 성취시키지 못한다.
- 실러

인생은 한권의 책과 같다. 어리석은 사람은 대충 책장을 넘기지만 현명한 사람은 공들여서 읽는다. 그들은 단 한번 밖에 읽지 못하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 장 파울

인간은 얼마나 오래 사느냐가 아니고,어떻게 사느냐가 문제인 것이다.

- 필립 제임스 베일러


눈물을 흘리면서 빵을 먹어보지 못한 사람은 인생의 참맛을 알 수 없다.

- 괴테


한 가지 일을 경험하지 않으면, 한 가지 지혜가 자라지 못한다.

- 명심보감


예의를 지키는 자는 이자로 살고, 그것을 무시하는 자는 본전을 까먹는다.

- 호프만스탈


실패는 자본의 결핍보다는 에너지의 결핍에서 자주 일어난다.

- 웹스터


불행이란 거의 언제나 인생에 대한 그릇된 해석의 표적이다.

- 몬테르랑


번영은 벗을 만들고, 역경은 벗을 시험한다.

- 페블릴리우스 시루스


알라딘과 북플에 첫 문단 정도가 보이는 것이 싫어서 오늘 네이버 블로그에 올라온 명언을 옮겨왔어요. ^^;;;




문단속 잘하는 거.ㅎㅎㅎㅎㅎ

어쩌면 제가 가벼운 OCD (obsessive compulsive disorder) 환자인지도 몰라요. 

집이든 사무실이든 이렇게 virtual 공간인 알라딘이나 네이버도 제가 접속을 잘 못하게 되는 경우 문단속을 하는 증상 같은 것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 또 댓글을 막아 놓거나 했다고 "이 여자 뭐야? 또야?" 뭐 이렇게 생각하지 마시고, "이 여자 강박증 같은 것이 있구나.. 또는 다시 열심히 해야 하는 뭔가가 있나 보네.." 뭐 이렇게 생각해 주세요.


간호학은 졸업을 했지만 제가 다녔던 간호대학은 RN시험을 치를 수 있는 자격만 주어지는 2년제 대학이었어요. 그래서 BSN이라는 것을 따기 위해서는 4년제 대학에서 나머지 높은 수업을 받아야 하거든요. 원래 제가 다녔던 간호대학에 들어가기 전에 저는 3가지 프로그램의 5군데의 간호대학에 입학신청을 했고 다 붙었어요. (은근 뿌듯해 함.ㅎㅎ) 2년제 대학, 4년제 대학, 대학원 입문하는 과정 다요. 그런데 막상 간호대를 선택하려고 하니 제가 자원봉사 하던 곳의 간호사들 모두 집과 가까운 곳이면서 학비가 저렴한 곳을 가라고 충고를 해서 결국 저희 집에서 7분 정도의 거리에 있는 학교를 선택했고 졸업을 했습니다. 왜냐하면 RN과정의 학교이든 BSN이든 대학원 입문이든 RN과정은 정부에서 규정을 해 반드시 같은 과정을 공부해야 하니까 어느 곳에서 하든 사실 별 차이는 없거든요. 공부의 양이나 수준이나 그런 것들이요.


어쩄든, 그곳은 4년제 대학이 아니라서 그곳을 졸업하고 다시 4년제 과정을 들어야 하는데 다행히 저는 미국에서 4년제 대학을 졸업했기 때문에 24학점의 수업만 더 들으면 BSN이 됩니다. 지난 여름학기에 3학점을 들어서 이제 21학점만 들으면 BSN이 됩니다. 그런데 그 BSN 과정을 이번 가을 학기와 다음 봄 학기에 다 마치려고 수업을 왕창 (9학점) + NCLEX시험 준비를 해야해서 알라딘에서 노는 것이 즐겁지만 이제 문을 걸어 잠그고 다시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하는 시기가 왔습니다. 늘 그렇지만, 알라딘의 문을 걸어 잠그면 마음이 그리 즐겁지는 않아요. 재미있는 것을 못하게 되니까.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래도 알라딘은 언제나 다시 돌아와 할 수 있지만, 공부는 그렇지 않으니까 이렇게 해야죠. 


다른 사람들처럼 그냥 조용히 안 오고 조용히 다시 오면 될텐데 제 성격엔 그게 안 됩니다. 일종의 예의라고 느껴져서 그런 것 같아요. 드나들 때 인기척이라도 내야 한다는 생각. 내가 안보이면 왜 안 보일까? 뭐 그런 의문을 주기 전에 미리 알려서 그런 생각을 하지 않게 해야 한다는 생각. 웃기죠. 아무도 신경쓰지 않는데 혼자만...ㅎㅎㅎㅎㅎㅎ 그리고 사실 저에게도 자기 암시를 하는 일종의 절차이기도 해요. "너는 이렇게 인사까지 하고서 또는 문을 잠그고서 왔으니 거기 생각하지 말고 열심히 공부해라"와 같은... 사람들이 천차만별이잖아요. 그러니 저 같은 사람도 있는 것이고.ㅎㅎ


어쩌면 크리스마스 즈음에 겨울방학하고 봄 학기 시작하기 전에 다시 돌아올지 모르지만,,,장담은 못하겠어요. 저는 열심히 공부할테니 여러분은 열심히 좋은 책을 많이 읽으셔서 책에 대한 이야기 많이 많이 남겨주세요. 다정한 알라딘 친구들 모두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토리녹스


교관 님께서 올리신 빅토리녹스 페이퍼를 보면서 내가 예전에 대한항공을 타고 미국 집에 오는 비행기 안에서 남편을 주려고 샀던 손톱깎이 생각이 났다. 남편을 위해 산 제품은 Zwilling J.A. Henckels. 면세가로 대강 $50을 20년도(10년 인 줄 알았는데 남편 말이 딸아이 임신해서라고 한다. lol) 더 전에 주고 샀으니 지금 생각하면 비싸게 주고 샀다는. 비행기 안에서 파는 면세가 가장 저렴하다고 알았는데 아니었나 보다. 암튼 이번 섬에 갔을 때 손톱을 자르려고 남편의 손톱깎이를 빌려서 쓰면서 교관 님의 글이 생각나서 사진을 찍었다. (20년이 넘게 사용한 거라 좀 낡고 더러;;;) 남편은 이 손톱깎이를 면도기 가방에 넣어 가지고 다니면서 무척 애용하지만, 나는 불편해서 안 사용한다. 


내가 사용하는 손톱깎이는 헬로키티!ㅎㅎㅎㅎㅎㅎㅎㅎㅎ 잘 잘리고 얼마나 좋은지! 작고 좋은 것이 있었는데 미국에 돌아오면서 잃어버려서 같은 걸 찾았지만 없어서 비슷한 것을 사용하고 있는데 예전 것만 못하지만, 그래도 내겐 남편의 것보다 훨씬 간편하고 사용하기 쉽다. 특히 발톱 자를 때 짱!ㅎㅎㅎ

생활명품이 별건가? 내가 즐겨 오래 사용하면 생활명품 아닌가?

윤광준의 생활명품 책소개 글처럼 

당신의 취향과 가치관에 따라 선택된 물건들, 그게 바로 명품이다. - 알라딘 책소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 때문에 카야의 가족들은 떠난다. 엄마부터 떠났다. 엄마는 그 여우 엄마처럼 자신이 만신창이가 되었기 때문에 지금은 새끼들을 챙길 수 없으니까, 계속 남아서 새끼들을 챙기려고 하면 죽게 될까 봐 자신이 회복된 다음에 다시 돌아오려고 떠난거야. 엄마는 배고파 죽을 지경은 아니었지만, 맞아 죽을 지경이었으니까. 


이름도, 나이도 기억이 안 나는 언니들과 오빠가 떠나고 다시 조디가 떠났다. 조디가 떠날 때 보통 아이들이라면 자기도 데려가 달라고 울고불고 난리였을 텐데 우리의 주인공 카야는 주인공답게 고작 6살인데도...눈물 거기서 이미 눈물이 나기 시작했는데 카야가 갑자기 "This little piggy stayed home..."이라고 혼잣말을 하는 데서 엉엉 울게 되었다. 벌써부터 울면 어떻게 해...


<This little piggy went to the market.> 이라는 nursery rhyme이 있다. 우리 아이들이 말을 알아들을 즈음에 발가락을 가지고 불러주던 노래이다. 노래를 부르면서 (사실 노래라고 할 수 없고 음의 높낮이만 있는,,, nursery rhyme이니까,,) 발가락 하나하나를 만져주면서 흔들고 그다음 꼬마돼지를 노래하면서 다른 발가락을 만지고,,,그래서 맨 마지막 꼬마 발가락을 만질 때 아이들의 기대는 아주 커진다. 그래서 네 번째 발가락 piggy가 아무것도 없다며 실망을 하는데도 불구하고 아이들의 얼굴과 몸은 마지막 꼬마돼지를 준비하는 모습을 보인다. 마지막 가사에서는 발가락을 흔드는 것을 시작으로 위로, 몸 위로 올라가면서 온몸을 간지럼 태우니까. 마침 유튜브에 내가 우리 애들에게 했던 것과 비슷한 동영상이 있다. 

저 동영상은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기 위해서 아이를 뒤어서 안고하지만, 보통으로 마주 보고 한다. 그래서 wee wee wee wee wee 끝없는 wee wee를 하는 동안 발가락부터 겨드랑이까지 막 간지러주는 거다. 저 아가는 준비가 안 되어 보이지만, 우리 애들은 다 This Little Piggy를 한다고 하면 벌써 즐거운 표정을 짓거나 아니면 This Little Piggy 해달라고 졸랐는데.


카야의 엄마도 카야에게 그 노래를 불러주면서 발가락을 흔들며 카야가 어렸을 적에 놀아줬나 보다. 하긴 아침에 일어나 집안일을 하면서 This little piggy went to market,을 노래하며 엄마는 카야를 빙빙 돌림녀서 춤을 추었다고 했지. 카야 엄마의 네 명의 꼬마돼지들은 각자의 길을 떠나고 다섯 번째 꼬마인 카야만 가사처럼 집에 남는구나...웃음이라고는 전혀 없는, 쓸쓸하고 외롭고, 두려운...


이 이야기를 듣다 보면 카야가 또 이 nursery rhyme의 가사를 이용한다. 이번엔 This little piggy went to market, 카야야~~~~~. 이 가사가 이렇게 가슴 찢어질 정도로 슬플 수 있다니 ㅠㅠ 하지만 나는 카야의 마음이 이해된다. 엄마가 그렇게 맞고 살면서 만신창이가 되어 결국엔 죽을지도 모르니까 차라리 내가 이렇게 외롭고 무섭더라도, 엄마는 잘 떠났다고, 그게 낫다고. 떠나지 않아서 결국엔 병들어 죽게 되는 엄마에 대한 추억을 갖는 것보다는 그게 낫다 카야야. 미안해 그렇게 말해서 하지만 이 언니는 그때나 지금이나 그렇게 생각해. ㅠㅠ 


This Little Piggy

BY MOTHER GOOSE


This little piggy went to market,


This little piggy stayed home,


This little piggy had roast beef,


This little piggy had none.


This little piggy went ...


Wee, wee, wee,

all the way home!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0-08-01 07:33   좋아요 1 | URL
손가락으로 하면서 놀았었던 ...과거가 떠오릅니다.
저 노래랑 커다란 보라색 공룡 바니 송, 알러뷰 유럽미 위아 해피 패밀리 ....

라로 2020-08-02 10:30   좋아요 1 | URL
바니!! 정말 추억 돋네요. ㅎㅎㅎㅎ 바니송은 그래도 좋아했어요. ㅎㅎㅎㅎ 위아 해피 패밀리~~~막 이러면서 다 같이 안아주고...참! 근데 여기 아이들 아직도 바니 보던데요? 막내 시누이 딸아이 오면 그거 보고싶다고 하고 조카손주들 (조카 손주가 9명이나 됩니닷!!)도 오면 그거 보면서 춤춰요. ㅎㅎㅎㅎ
 

무척 외로운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끝내고 다시 그만큼, 아니 어쩌면 더 (이제 시작이라 알 수 없는) 외로운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려고 한다. 

『엘리너 올리펀트는 완전 괜찮아』를 들으면서 웃고 울고 하면서 많은 위로를 받았다.


























이 책을 선택한 이유는 여러가지이다. 우선 70세 생태학자의 첫 소설이라는 것, 리즈 위더스푼이 판권을 샀다는 것 (이 얘기는 다음에), 그리고 책을 선택할 때 독자들의 리뷰가 굉장히 중요한데 이 책의 리뷰는 더 늦기 전에 당장 읽으라고 아우성을 치고 있다.


사실 『가재가 노래하는 곳』은 소설의 시작부터 내가 전혀 좋아할 것 같지 않은 전개이지만, 나를 이 무기력에서 벗어날 수 있게 해 줄거라고 하니 기대가 되어 그런가 떨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