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러브, 좀비 안전가옥 쇼-트 2
조예은 지음 / 안전가옥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의 삶에 가까이 있는 존재들과의 관계를 볼 수 있는 이야기들. 가스라이팅, 환경 파괴, 가부장제 내의 심각한 폭력, 가족 간의 애증을 잘 보여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롤랑의 노래 - 국내 최초 중세 프랑스어 원전 완역본
김준한 옮김 / 휴머니스트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롤랑은 상아나팔 부는 걸 수치스러워 하다가 죽고, 샤를마뉴는 복수하고… 가늘롱은 위험한 임무를 맡게 했다고 의붓아들을 사지로 몰아넣고 결국 자신도 비참하게 죽는다. 이 곳 세상에서는 이교도들이 세례를 받고 기독교도가 되고, 천사가 내려와 이교도들로부터 사람들을 구하라 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돈키호테
롭 데이비스 지음, 김마림 옮김, 미겔 데 세르반테스 사아베드라 원작 / 미메시스 / 202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난 그냥 2천 페이지 책을 읽는 게 좋다. 그림체도 나하고 안 맞고ㅠ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야기 요약은 상당히 잘 되어 있어 볼 수 있었다.

어쩌면 1부에서 끝났어도 나쁘지 않았겠지만 2부 마지막에 돈 키호테가 아닌 알론조 케하나로 끝나는 것도 좋다. 지금보다 조금 어릴 때는 왜 이런 결말일까 했지만, 조금 더 나이가 드니 이 결말이 더 편하다. 일단… 이상을 추구하는 건 정말 정말 힘든 일이란 걸 아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민석의 무도 한국사 특강 - 개정판
설민석 지음 / 휴먼큐브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흥미로운 주제들을 엮었다. 모든 이야기를 한 권에 담을 수는 없을테니 주제 선정에 많은 공을 들였을 것 같다. 깊이 있는 이야기를 할 수 없지만 필요한 이야기들은 하고 있다. 제법 재미있어서 술술 읽었다.

문화 부분이 좀 더 많았으면 좋았을 것 같다. 세시풍속은 어느 나라나 신기하고 흥겨운 것들이 많으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야사로 보는 고려의 역사 1 야사로 보는 고려의 역사 1
최범서 지음 / 가람기획 / 201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띄어쓰기가 너무 안 되어서 사람 이름 구분할 때는 조금 힘들었다. 그래서 별 셋을 줄까 하다가 그래도 다채로운 고려 이야기를 볼 수 있어 별 하나를 얹었다.

1편은 태조 왕건부터 명종 시대까지 이야기들이다. 고려를 세웠기에 분량이 제일 많다. 게다가 시경에서 주 무왕의 선조들을 신화한 것처럼 왕건의 증조부, 조부 등이 용의 딸이든 호랑이의 자손이든 신이한 존재들과 엮인 이야기들이 전해진다. 또한 당시 유명했던 도선 선사와 왕건을 엮기도 한다. 야사는 이래서 재미가 있다.

읽다 보니 북쪽 지방 이름을 잘 몰라 아쉬웠다. 왕건이 견훤과 싸울 때 서해에서 치고 내려온다는데 아, 그랬겠구나 싶었다.

야사는 승자의 기록이 아니라는 데 매력이 있다. 현재 우리의 삶과 밀착되어 있고 어쩌면 그래서 지혜의 보고寶庫일 수 있어 야사는 정사보다 인간의 파노라마가 훨씬 사람냄새를 풍긴다. 그래서 오늘도 강자의 왜곡된 기록에 맞서 야사의 기록은 계속되고 있을 것이다. - P7

봄바람 길손의 옷자락에 불 때
길손은 멍청히 서서 빈 터를 바라보네
서방 궁궐 모두 사라지고
무너진 담, 쓰러진 주초, 눈물만 나누나
밭머리에 꿩이 하늘로 날고
산 위에 뜬 구름 한가하구나
그 옛날 문종이 행차하던 그날,
산같이 큰 일산 바람에 날렸으리
송도에서 절까지 긴 비단장막 늘일 때
장안의 모든 눈은 여기로 쏠렸네
역적의 횃불 초토로 변할 때
고운 그림 기둥 어디에서 찾을고
흥망성쇠 그 누가 만들었느뇨
오직 그 자취 청사에만 남으리
옷깃을 여미고 옛일을 조상할 때
발길 떨어지지 않아 갈 수 없구려 - P38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