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은 jtbc 유엔총회연설이었다. 밥먹으면서 슬쩍 보고 있었지.. 문제는 유튜브로 봤다는 거다. 관련영상으로 주르륵 넘어가기 시작. 얘네가 왜 인기가 있는 걸까? 인기의 비결이 궁금.. 진지하게 뮤비를 다 정주행하여 버렸다.정주행했는데 누가 누군지 모르겠는 거라.. 내가 늙어서 구분을 못하나? 개인소개 영상 봐주시고 나니.. 
입덕입문자용 영상이, 그리고 방탄소년단이 되먹지 않은 영어를 하는 편집 영상이 기다리고 있었다.. 
참으로 유튜브는 대단한 세계였다...

쟤네 웃기닼ㅋㅋㅋ 이러면서.. 잠자는 시간 빼고 만하루 꼬박을 그렇게 'BTS동영상시청'에 매진하였다고 한다.

엄마가 있었으면 모를까.. 난 이미 다큰 삼십대.. 내가 내 등짝을 스매싱할수는 없었으므로... 누구의 제재 없이 하얗게 불태우다 결국.. 나무위키까지 다 읽고, 
그 다음에는 자연스럽게 알라딘에 방탄 관련된 채..책을.. 으응??😅

운동 다녀오면서 겨우 유튜브를 끊어내고 드디어 평온한 일상으로 돌아왔건만... 그 사이 택배가 왔네.. 지금 내 귀에서는 덩기덕쿵더러러 얼쑤~ (idol가사)가 들리는 듯. 정말 대환장파티🤪 
뭐냐 그러니까 이것이...입덕인겁니까??? 그어짓마알!! 으악!!!😱😱😱 (현실부정....)

약 48시간째.. 지금 내 안에 잠재된 덕질본능을 가까스로 억누르며~~ 
검색 딱 끊느라~~~피땀눈무울😭😭이 날거같당! 
(아니 유튜븐 왜 이렇게 시간이 순삭인 거죠?)

#오늘의택배 #bts예술혁명















끝도 없이 이어지는 방탄에 대한 나의 리좀적 검색질은 들뢰즈가 설명해줍미까?? .... 
여하튼 입덕 비스무리 하고나니 한살 덜먹은 거 같아 배고픈 저녁이다.. 씁슬..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설해목 2019-01-04 21: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지금쯤 맥주 한잔 홀짝이며 방탄소년단 검색하고 있다에 한표 던집니다. ㅋㅋㅋ

공쟝쟝 2019-01-05 15:05   좋아요 0 | URL
ㅋㅋㅋ 아니예영 ㅋㅋㅋ !!!! 방구석1열 정주행중.. 입니다 ㅋㅋㅋ

단발머리 2019-01-04 22:55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일단 축하드립니다, 쟝쟝님!!! ㅋㅋㅋㅋㅋㅋ 저도 설해목님과 함께 한 표를 던지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전 아미도 아니고, 방탄 열성팬도 아니고요, 그냥 방탄을 좋아하고, 자랑스러워하는 1인으로서.
쟝쟝님의 방탄 입주를 매우매우 축하드립니다.
저는 정국이와 랩몬을 좋아해요. 링크해주신 책이 방탄의 비밀을 풀어줄 수 있을지 궁금하네요.
읽고 리뷰 올려주세요!!!
아, 방탄 이야기 하려니까 기분이 막 상쾌해지네요, 아!!! 기쁘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19-01-05 15:06   좋아요 0 | URL
방탄 입주인것잉가!!!!! 무튼 젊은 소년들이 막 파워풀한 춤추는거 보니까 제가다 좋아지는 건 사실~~~~ㅋㅋㅋ 책은 잘 읽는 중입니당ㅋㅋ

psyche 2019-01-05 07: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쟝쟝님 지금 입덕 부정기이신듯. ㅎㅎ 곧 어쩔 수 없이 곧 아미임을 커밍아웃하시게 될 것임을 확신합니다! 그리고 저 책 이야기만 들었는데 어떤지 궁금해요. 리뷰 부탁드릴게요~

공쟝쟝 2019-01-05 15:08   좋아요 0 | URL
하하 입덕부정.. 맞아요 그런거 같아.. 두눈부릅!뜨고 너희가 어디가 좋은지 알아내보겠다... 하면서 좋아하고 있는 모습?? ㅋㅋㅋ
 


집에 왔더니 알라딘에서 택배가 와있네? (작년에 책 너무 많이 사서 올해부턴 덜사기로 다짐했으므로) 뭐 시킨적 없는 데.. 누가 결제한거지? 나의 다른 자아가? 소오름 소오름~ 하며 박스 뜯었는 데..
_
나 선물 받았음! 독후감 열심히 썼다고 고맙대.. 😊 이런 훈훈한 마케팅이라니... 알라딘 서재에 '서재의달인' 이라는 엄청멋진 훈장(?)도 달려서 뿌듯했는데! 명예만이 아니라 물질적 보상을 주다니요...😭😭 감동👍👍 고마워용 알라딘! 올해에도 내주머니 다털어가셈~~ (여러분은 200만원쓰고 3만원어치 선물받아 감동하는 호갱님을 보고 계십니다..)
_
살면서 뭔가를 그저 좋아서 열심히했더니 선물 받아본 거 처음인거 같다.
올해는 좋은 일들만 생겼으면!!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9-01-02 20:2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늘색 머그컵과 다이어리가 비슷한 색이라서 세트같아요. 쟝쟝님, 서재의 달인/북플마니아 축하드립니다. 따뜻한 저녁시간 보내세요.^^

공쟝쟝 2019-01-02 20:23   좋아요 1 | URL
월든을 읽으라는 알라신의 뜻이라 생각하고 펴보겠나이다! 서니데이님도 따땃한 저녁 되소서!

잭와일드 2019-01-03 11: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축하드립니다^^

302moon 2019-01-04 09: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축하드려요.:)
 


그제 자정, 급히 마감요청이 온 천페이지짜리 편집물 작업하다 약간 살기가 싫어져서 
시발비용 으로 벼르고 있던 독립출판 책들을 질렀다.

독립출판물을 매장이 아닌 온라인으로는 처음 구매해보았는 데요! 
앗! 생각보다 너무 빨리와서 좀 놀랐지요~ 게다가 이 적절한 굿즈들! #이후북스 쩌..쩐다..🥺

팟캐듣고 넘나 뽐뿌온 ‘일간 이슬아 수필집’과 나올 때부터 눈독들여놨던 ‘성매매안하는남자들’과 
삼만원 맞춰보려고 사본 ‘안녕페미사이클’까지.

이 새삥낭낭한 넘나리 펴보고 싶은 책들을 뒤로하고 나는 마감을 마감해야하므로 욜라리 일해야지... 
스마트폰 안하고 진짜 빨리 다해버리고 빨리 다 읽을거야ㅠㅠㅠㅠㅠ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서니데이 2018-12-19 21:3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쟝쟝님, 서재의 달인 선정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올해도 좋은 이웃 되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따뜻하고 좋은 연말 보내세요.^^

공쟝쟝 2018-12-19 22:01   좋아요 1 | URL
우우와 고맙습니다! 서니데이님 글 아니면 몰랐을 듯?? 이거 달인 좋은 거 맞죠?? 항상 따뜻한 글 올려주시는 서니데이님 내년에도 좋은 이웃되어쥬세요:)
 



겨울서점 유튜브 보고 뽐뿌 엄청와서 구입해본 #북다트
확실히 이쁩니다..! 브론즈 색깔 쪼아요! 그렇지만 정말 아끼는 책 아니고서는 꼽기 어려울것 같은것이.. 쫌 비싸기도 하구... 꼽는 거 좀 귀찮... (플래그 덕지덕지 붙이는게 편해요..)
_
사진 속 책은 조한혜정 선생님의 ‘선망국의 시간’입니다. 고개를 끄덕일 만한 부분이 많아요. (사실 읽다가 세번 울었어요)

쉼없이 달려온 이 나라 사람들에게 “달리기를 멈추고 자신을 돌보는” 시간을 갖기를 권하시기에, 저도 빨리빨리 급히 읽어 내려가다.. 그래 쉼의 속도!! 잠깐 덮고 읽기를 쉬었(🤔🤔)답니다..

그렇게 잊어버리고 😑 있었는 데, 북다트 꼽으려고 꺼낸김에 마저 읽어야겠다 싶은 것은 벌써 연말이기 때문입니다.
(여름에 읽던 책인데 겨울..너무 쉬어버림ㅋㅋ)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로그인 2018-12-12 22: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올려주신 저 부분 내용 너무 와닿네요...! 읽어야겠어요~

공쟝쟝 2018-12-13 13:02   좋아요 0 | URL
홋홋~ 저의 의도를 간파하셨군요. 사실은 북다트가 아닌 책 소개 글!! +_+ 연말에 차분히 읽기좋은 책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올해 읽은 책 90권 돌파! 하면서 신났는데 157권 샀네ㅋㅋㅋ 
(이 후로 3권 더사고 어제 2권 더샀으니 162권이얔ㅋㅋㅋ) 
돈 벌어서 알라딘에서 탕진했엌ㅋㅋㅋㅋㅋ 내가 살아서 상위 1%를 뭘 사/면/서 해볼줄이야..
다른 것도 아니고.. 책이니까...이거 되게 좋은 건데 왜 눈물잌ㅋㅋ😭😭😭😭

“알라딘 대표이사 조유식님.. 제돈 이백만원으로 연말에 직원들이랑 좋은거 먹으세요.. 꼭 직원 복지에 써주십시오!!!”

그러게.. 나 옷도 신발도 화장품도 안사고 (원래 안삼)
미용실도 딱 두번 갔는데..#어쩐지돈이없더라 #어쩐지집이좁더라

대부분 중고책이긴 했다고 위안하려 했으나, 중고책 배송료 아쉬워서 안살책도 많이 산거 생각하니 또 속상하고...

송두율 신영복은 1월에 올해안에 가로지르기해보겠다 맘먹고 사놓고 미투 나오면서 1도 안펴보고.. 
당시엔 이름도 잘몰랐던 권김현영을 많이 샀대.. 페미니즘의 한해였고나......

내년엔 진짜 있는 책 파먹기 해야지..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18-12-02 11: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은 책보다 산 책이 훨씬 더
많은 것 같습니다.

독서의 도도한 불균형은 도저히
깰 도리가 없어 보이네요 ㅠㅠ

공쟝쟝 2018-12-02 12:31   좋아요 1 | URL
사고 읽고 쓰는 것이 독서취미자의 루틴이라면 역시 사는 것의 1/3을 읽고, 읽는 것의 1/3을 쓰고 하는 거 같아요.. ㅋㅋ

북프리쿠키 2018-12-02 11:4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쟝쟝님.내년엔 진짜 있는 책 파먹기 하입시다.
조유식님에게 상위1% 안에 드는 사람들은 연말 회식이라도 함 해달라고
국민청원 넣어야 될 판입니다..ㅋㅋ

공쟝쟝 2018-12-02 12:32   좋아요 1 | URL
조유식님은 듣고 계십니까...???ㅋㅋㅋ 아마 상위 1%가 알라딘의 30% 매출을 담당하고 있지 않을 까요? ㅋㅋㅋ

북깨비 2018-12-02 12: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배송료 아끼려다 안 살 책 많이 샀습니다. ㅠㅠ

공쟝쟝 2018-12-02 12:32   좋아요 1 | URL
그것들을 알라딘에 되팔다보면 내가 뭔짓을 하고 있나 싶을 때가.....

북깨비 2018-12-02 15:19   좋아요 1 | URL
ㅠㅠㅠ 아아 쟝쟝님도 잘 아시는군요. 저는 가끔 읽지도 않고 팔기도 한답니다. ㅠㅠ 배송비 생각하다 끼워 넣어 산 책들은 받아보고 후회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집에 몇달 쌓아두고 있다가 결국 다른 책 살 돈 없을때 다시 알라딘에 중고로 팔아 자금을 마련하는 이 어리석은 짓을 대체 왜 반복하는지 ㅠㅠㅠ

공쟝쟝 2018-12-03 09:11   좋아요 1 | URL
알지요 알지요... 넘 잘알지요.. 근데 그게 같은 책이어서..두번 사고 팔때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