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코의 미소
최은영 지음 / 문학동네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4년 젊은 작가상 대상은 황정은의 <상류엔 맹금류>에 돌아갔다. 그러나, 그 해 가장 기억에 남는 단편은 최은영의 <쇼코의 미소>였다. 그 후로 2년 만에 최은영의 단편집 <쇼코의 미소>가 나왔다. 그렇지만 굳이 찾아 읽고 싶은 마음은 없었다. 이웃 분들의 리뷰와 특히나 다락방님 - (나와 친한..... ?) - 의 추천에 떠밀려 집어 들었다. 세상에, 얼마나 놀랐는지, 이런 글을 읽게 될 거라고 전혀 상상조차 못했다.

 

‘ <쇼코의 미소>이후 이런 글을 쓰고 있었던 거야!’

 

 

나이를 먹어서인지, 책을 읽다 자주 운다. 에스트로겐 작렬!! 공공 도서관에서 이런 책을 읽을 땐 참 난감하다. 눈물을 참느라 혼났다. 새벽 3시 경, 집에서 이 책을 읽었더라면 아마 펑펑 울었을 거다.

 

 

독일에 가서 한국의 한 가정이 베트남의 한 가정을 만나 우애를 다진다. 누가 알았겠는가, 자신들의 잘못과는 상관없는 과거의 역사가 두 가정의 우정을 파탄 낼 줄이야.

 

영화 <국제시장>을 보고 부들부들 떨었다. <국제시장>에선 미국이 한국의 구원자처럼 묘사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한국은 베트남의 구원자로 묘사된다. 인간이 얼마나 뻔뻔해야 이런 영활 만들 수 있을까. 한국군은 베트남의 구원자이긴 커녕 베트남 민간인들을 학살했다. 이미 한국군은 자국 민간인을 잔인한 방법으로 수 백만명 학살해왔는데, 베트남 민간인들에겐 그 잔인함이 어떠했을지는 상상하기도 싫다. 그런데 구원자 한국이라니! 베트남 사람들이 <국제 시장>을 볼까 무섭다. 쪽팔려 죽겠다. (베트남 국민들에게, 한국 국민으로서 이런 쓰레기 영화가 만들어진 것에 대해 너무 죄송스럽네요. 한국 국민 모두가 한국이 베트남의 구원자라고 생각하진 않으니 부디 용서하시길. ) <씬짜오 씬짜오>100억이란 돈이 들어가고, 천만 명이 넘게 관람한 영화 <국제 시장>과는 비교 불가능할 정도로 값진 소설이다.

 

<씬자오 씬자오>에서 간신히 눈물을 참고 다음 단편 <언니, 나의 작은, 순애 언니>를 읽었다. 아우, 저절로 흐르는 눈물. 2차 인혁당 사건을 소재로 삼을 줄이야! 어떻게 이렇게 어린 작가가!!

 

<한지와 영주>에서는 한지와 영주의 러브 스토리. 그런데 한지는 밤이 되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쌔까만 아프리카 남자애다. 금발에 푸른 눈의 뉴요커가 아니고?!

 

<먼 곳에서 온 노래>에서 소은은 선배 미진을 통해 알게 된 폴란드인 율랴와 우정을 나눈다.

 

<미카엘라>는 세월호를 배경으로 한다.

 

책을 읽는 내내 황정은의 <백의 그림자>에 대한 신형철의 글이 머릿속에 맴돌았다. 신형철은 이렇게 말했었다. ‘고맙다, 이 소설이 나온 것이 그냥 고맙다는 생각이 든다.

 

최은영 작가에게 말하고 싶다.

 

고맙다.

이런 글을 읽게 해줘 너무 고맙다.

 


댓글(35) 먼댓글(0) 좋아요(6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yo 2016-09-12 11: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어제까지 읽고 있었는데 너무 좋았어요ㅠㅠ 두 번 읽었습니다.

시이소오 2016-09-12 11:20   좋아요 0 | URL
두번씩이나요? 저는 다시 읽을 때 또 눈물 나던데요.

syo 2016-09-12 11:22   좋아요 0 | URL
저도 코에 휴지 꽂고 봤어요.. 콧물도 하도 나서;;

시이소오 2016-09-12 11:24   좋아요 0 | URL
ㅋㅋㅋ. 제가 늙어서 훌쩍 거린 것만은 아니군요. ^^

다락방 2016-09-12 11: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좋지요? 뽐뿌질에 가담했다는 사실이 뿌듯합니다!!

시이소오 2016-09-12 11:21   좋아요 0 | URL
아, 다락방님( 저와 친한) 에게도 고마워요. ^^

아무 2016-09-12 11: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2014년 젊은작가상 작품집에서 가장 인상깊었던 작품이 쇼코의 미소였어요. 이번 단편집을 계속 미루고 있었는데 리뷰를 보니 더 미루지 말고 찾아봐야겠다는 생각이 강하게 드네요^^

시이소오 2016-09-12 11:23   좋아요 0 | URL
저도 미뤄놓고 읽으려 했는데 읽어보니 좋네요.

아무님도 얼른 책을 드소소 ^^

곰곰생각하는발 2016-09-12 11:2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시이소오 2016-09-12 11:26   좋아요 0 | URL
곰발님도 좋아하실듯. 리뷰 기대되네요. 릴레이 리뷰 어떤가요? ㅋ^^

곰곰생각하는발 2016-09-12 1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번 달은 책을 다 사서 다음달에 읽고 반드시 리뷰를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시소님 리뷰가 대부분 정확해서 저도 기대가 됩니다.. ^^

시이소오 2016-09-12 11:39   좋아요 0 | URL
취향이 다 달라서.
어떨지, 기대치를 낮추셔야 ㅋ

다락방 2016-09-12 11:57   좋아요 0 | URL
음 제가 그동안 보아온 곰발님은, [아주 한낮의 연애]는 싫어하실 것 같고 [쇼코의 미소]는 좋아하실 것 같습니다. 네, 뭐 그렇습니다.
아니어도 어쩔 수 없지만 ㅋㅋㅋㅋㅋ

시이소오 2016-09-12 12:11   좋아요 0 | URL
저도 다락방님의견에 한표 투척이요.
아니어도 어쩔수 없죠 ㅋ ㅋ

곰곰생각하는발 2016-09-12 1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그래요. 그럼 두 편 다 읽어보고 나중에 말씀 드리겠습니다.

북프리쿠키 2016-09-12 1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으음~여기 제가 좋아하는 분들이 죄다 모여 계시네요~곰브리치가 발목을 잡고 있어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저도 뽐뿌질 동참할께요ㅋ

시이소오 2016-09-12 14:05   좋아요 0 | URL
곰브리치가 곰발님 별명인가 멍하니 읽고있었네요 ㅋ

비연 2016-09-12 13: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읽을게요... 아직도 안 읽고 있었다니..ㅜ

시이소오 2016-09-12 14:06   좋아요 0 | URL
비연님도 릴레이 리뷰 기대합니다 ^^

나뭇잎처럼 2016-09-12 13: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왠지 믿고 봐야할 것 같은 리뷰. 늘 근처에서 머뭇거렸는데 이 글을 읽으니 당장 읽어야 할 거 같네요 ㅎㅎ

시이소오 2016-09-12 14:07   좋아요 0 | URL
나뭇잎처럼님도 리뷰 파도타기 동참 입니다!
ㅎㅎ

CREBBP 2016-09-12 16: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국제시장에 베트남 얘기도 나오나요? 영화가 후진 건 동의하는데, tv로 보다말다해서 그부분 놓친거 같습니다 ㅎ 이 책 기억했다가 읽겠습니다.

시이소오 2016-09-12 17:07   좋아요 0 | URL
황정민 일행이 베트콩으로부터 베트남 주민을 구해줘요. 베트남 인들이 보면 이가갈릴듯 합니다. 아이들마저 잔인하게 학살한 한국을 오히려 영웅시 하다니요.

식민지배가 한국을 위한거라고 말하는 일본과 다를게 없어보입니다ㅠㅠ

푸른희망 2016-09-12 17: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좋죠?
아마 이 책을 안읽으신 분은 있어도 싫어하는 분은 없을거라는~~
저도 왠만해선 안우는데 눈물 찍 하며 본 소설입니다

시이소오 2016-09-12 17:23   좋아요 1 | URL
그럴것같아요. 최은영 작가는 별다른 기교없이 감동을 주는 재능을 타고 난듯합니다. 사람이 맑아서겠죠 ^^

stella.K 2016-09-13 15: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책 좋은가 봅니다. 얼마 전 뭔 책을 신청할 때
쪽책으로 같이 왔는데 버리지 말고 그거라도 읽어 볼 걸 그랬습니다.
제가 요즘 작가들에 대해선 유난히 낮설어하는지라 그러다 보니
요즘 작가 누가 좋은지 변별력이 떨어져서...
좋다는 말은 들었는데.

나이들수록 울 일이 별로 없을 것 같은데 안 그렇더라구요.
실생활은 잘 모르겠는데 꼭 TV 보다 울어요.
남자분인데도 그런가 봅니다.ㅋ
책 보다 우는 경우 별로 없는데 저도 언제고 읽고 눈물 대열에 끼어보고 싶군요.^^

시이소오 2016-09-13 15:58   좋아요 0 | URL
눈물 대열 동참해 주세요 ㅋ ^^

깊이에의강요 2016-09-13 16: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주위에서 이야길 정말 많이 들었는데 읽어보진 못했네요.
시이소오님 이렇게 극찬하시니 더 궁금해지는데요~^^

시이소오 2016-09-13 17:50   좋아요 0 | URL
강요님도 좋아하실듯 ^^

서니데이 2016-09-13 2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 즐거운 추석연휴 보내세요.^^

시이소오 2016-09-13 20:46   좋아요 0 | URL
서니데이님도 풍성한 한가위 보내세요 ^^

초딩 2016-09-14 12: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님 추석 잘 보내세요~~~

시이소오 2016-09-14 12:16   좋아요 1 | URL
초딩님도 즐거운 추석 되세요 ^^

고양이라디오 2016-09-21 12: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이소오님의 이정도 추천이라면 꼭 읽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시이소오 2016-09-21 12:39   좋아요 0 | URL
고양이라디오님도 좋아하실듯 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