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의 품격 - 삶이 곧 하나의 문장이다
이기주 지음 / 황소북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
양심도 없다.
또 책을 쓴단 말인가?
언어의 온도 읽고 어이 없었다.
선물로 준 사람에게 실망이 될 정도
이런 글도 출판이 되면 나도 작가나 되어 볼까?
이런 작가들이 출판계를 갉아먹는다.
별0개다.
전작은 다 읽지도 않고 책장 깊숙히 던졌다.
선물이라 팔아버리지 못하는게 한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5-12 19:45   URL
비밀 댓글입니다.

adfair7 2019-05-13 05:0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선물이라도 이런 쓰레기 같은 책은 정리해야 마땅하죠 ㅡ 알라딘에서 천원에 팔 수 았습니다

무지개 2019-05-13 18: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댁이 써보세요..

깊이에의강요 2019-05-14 00:19   좋아요 0 | URL
그래볼까요?~
용기를 주는 좋은(?)
책이더라구요~
이런 글도 책으로 내주는데...혹시? ~
작가란 직업을 가진 이에게
책이, 글이 구리다고 말하는데
독자란 포지션을 가진 이에게
그럼 니가 써봐라?
비판하는데 어떤 자격을 갖추어야 하나요?
이이보다 글을 잘 써야 비판 가능할까요?
(물론 일기를 써도 이 책 보단 ...?!?)
이 무슨 어이없는 공격인지~
님은 그책이 괜찮았나 보죠???
뭐 그럴 수 있지요~
세상엔 사기에 잘 넘어가는 사람도 있고
그 반대도 있고 ~ 뭐 ~그런거니까요~
취향존중합니다.
님도 제 취향존중 부탁드려요~
개인적 견해일 뿐이니 저 이 팬이시면 깔끔히 무시 하시면 됩니다.
제가 저 이를 깔끔히 무시하고 있듯이~
개취예요
개취~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판매부수가 기적적인...

어떤 매력이 있는지 알아내지 못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길에서,
내가 사랑했지만
잃어버리고만
그 아이를 만났다.
안녕...
오랜만이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내가 잃어 버린게 무언지 하루 하루 목도한다
불가역적
매일 손수건 한 장 만큼 오열한다
이 정도의 슬픔은 배우지 못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7-11-23 14: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1-07 18: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언어의 온도 (100만부 돌파 기념 양장 특별판) - 말과 글에는 나름의 따뜻함과 차가움이 있다
이기주 지음 / 말글터 / 2016년 8월
평점 :
품절


어설픈 위로 같다
차라리
하지 않는게 나은..



가볍고 의미없는 글들이 무성의하게 도열해 있다
매수를 늘리기 위해 아주 성기게...

무엇을 어떻게 읽어야 하지?
난감하다
읽으려고 하면 끝나버리는 비슷비슷한 에피소드(?)들.
문장 또한 별 감흥이 없다
아니, 구리다

이런 글로도 책을 낼 수 있다니
괜히 우울하다

선물로 받았다
제목은
언어의 온도씩이나 된다

무려 베스트 셀러 1위라 한다.
뭔가 모욕당하는 느낌

예쁘고 가볍게 만들어
20대 여대생의 가방에 들어가고 싶었겠지.
서로 서로 선물도 하게 하고
그래서 베스트 셀러가 되고...
그것 말고는 목적이 보이지 않는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7-11-04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열받죠 ? 열받는다는 점에서 언어의 용광로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