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aladin.co.kr/events/wevent_book_m.aspx?pn=070102_kking#king

이곳에 들어갔다가

와우,,

그저 함성만 나올뿐이다,

도대체 저사람들은 아이들 책을 얼마나 사주는걸까...

정말 궁금하다,

한달에 저렇게 많이 지르면 평상시에도

와우,

그저 궁금하고 입만 벌리고 나왔다,

책구경갓다가 저것을 보고 가슴놀래고 가슴쓸이면서 나왔다,

난 저기에 끼고 싶어도 끼지 못하겠네요,

ㅋㅋㅋ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뽀송이 2007-01-18 17: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크큭~~^^;;
그저 놀랍네요!!


가랑비 2007-01-18 17: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러 집에서 한데 몰아서 사는 게 아닐까요. 그렇지 않고서야... @.@

울보 2007-01-18 17: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하 그렇게도 책을 사는군요,.
여러사람이 한꺼번에,,
뽀송이님 그렇지요 정말 놀라운 숫자지요,
책을 좋아는 하지만 그래도 가계부가 언제나 걱정인 엄마이다 보니,,

이매지 2007-01-18 18: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추리소설 구매왕은 쨉도 안된다는 생각이 들었었던^^;
1년치를 한 번에 사버리는 걸지도.

울보 2007-01-18 18: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흐,흐 이매지님 일년치요,,와우,,

antitheme 2007-01-18 18: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혹시 어린이집 개업하시는 분들아닐까요? 어지간히 벌어서는 혼자선 감당할 수 없는 금액입니다.

조선인 2007-01-18 18: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꾸어어억, 부럽당. ㅠ.ㅠ

물만두 2007-01-18 18: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허걱...

행복희망꿈 2007-01-18 1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어마어마한 금액이 아닌가요? 저는 엄두도 못내겠네요.

울보 2007-01-18 2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행복희망꿈님 뭐 우리같은 가정주부가 어떻게 저렇게 할까요,
아마 어디 단체이겠지요,
물만두님 저도 허걱햇어요,
조선인님 흐흐흐
글쎄요,,그럴지도 모르겟네요,,

어데이드 2007-01-18 21: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가 볼 때는 백오십만원 대였는데 시상에나, 이백만원대가 넘었네요?? @@

울보 2007-01-18 2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직 일월이 몇일 더남았으니 마지막이 얼마가 될지 무척궁금합니다,,

어데이드 2007-01-18 2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 울보님.. 제가 딸냄이 서재 이메일로 로그인을 해버렸군요...^^;; -아영엄마입니다. 빨랑 다시 로그인해야겠다..@@

울보 2007-01-18 21: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호호 그러셨군요,
그래서 어디서 많이 본 닉네임이도 했어요,

야클 2007-01-18 22: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참히 탈락했던 추리소설구매왕 도전기가 생각나요. -_-+

울보 2007-01-19 00: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야클님 그러시군요,
전 도전해볼 생각도 못해요,,ㅎㅎ

책읽는나무 2007-01-19 02: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저금액을 보고서 뜨압~ 했었어요.
전 당연히 울보님이 1등인줄 알았었는데...ㅋㅋ
님께서도 류에게 책 많이 사주시는 것 같던데....
그보다 더한 사람들이 더더 많다니~
그저 놀라울따름이라지요.

동그라미 2007-01-19 0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그저 입이 다물어지지가 않아서 한동안 쳐다보다가 나왔어요. 늘 저렇게 꾸준히 사주는지 궁금하기도 하고..

진주 2007-02-06 13: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저런 사람 하나도 안 부러워요....
안타까운 내 마음을 누가 이해하리요.......음.....

울보 2007-02-06 22: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왜요..진주님 깊은 뜻이있겠지요,,
저도 종종 부러워하다가 안부러워하다가 그래요,,전 아직 수양이 많이 부족한것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