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화상

- 윤동주 -

산모퉁이를 돌아 논가 외딴 우물을 홀로 찾아가선
가만히 들여다 봅니다.

우물 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읍니다.

그리고 한 사나이가 있읍니다.
어쩐지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가엾어집니다.
도로 가 들여다보니 사나이는 그대로 있읍니다.

다시 그 사나이가 미워져 돌아갑니다.
돌아가다 생각하니 그 사나이가 그리워집니다.

우물속에는 달이 밝고 구름이 흐르고 하늘이 펼치고 파아란 바람이 불고
가을이 있고 추억처럼 사나이가 있읍니다.

===============================================================================

[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 없기를 ] 윤동주의 서시의 한 구절을 입버릇처럼 달고 지내던 시절이 있었다. 어느날 부터인가 그 구절을 입에 담는 것이 스스로에게 부끄러워지곤 했다. 아마 그때부터가 나 자신의 자화상이 조금씩 일그러지고 있었던 모양이다.

스스로에 비추어 부끄럽지 않은 이가 있겠는지요. 못난 자신이 한없이 미워지기도 하고 한없이 측은해지기도 합니다. 그런 모습 또한 나이기에 어느 순간 밀물처럼 그리움이 몰려들기도 합니다. 먼 훗날 어떤 모습으로 나의 얼굴이 우물에 비칠지라도 그 모습 결국 사랑하고 보듬어야하는 것도 내 자신일 겁니다.

우리들의 자화상은 아직 미완성입니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만두 2004-11-03 1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자화상은 그저 평범하기를 바랄뿐입니다...

stella.K 2004-11-03 11: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이 되고 잉크님 페이퍼 보니까 좋으네요. 우리들의 자화상은 아직 미완성이라...그렇네요. 늙어 죽을 때쯤 완성되려나? 주름 밖에 더 남으려나...알라딘도 미완이겠죠?^^

진주 2004-11-03 17: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알라딘의 미완성 정도가 심각해요 ㅠㅠ 제 서재는요, 글쓰기가 아예 안 된답니다. 리뷰나 페이퍼는 다 안 되구요. 방명록에만 글이 올라가요. 에구..답답해요.....ㅜㅜ

Laika 2004-11-03 17: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찬미님이 저랑 같은 상태군요...저도 글쓰기가 안되요...남들이 다 페이퍼 올리길래...저만 안되는줄 알았네요...ㅠ.ㅠ

미네르바 2004-11-03 21: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윤동주님의 자화상도 좋고, 별헤는 밤도 좋고, 서시도 좋고... 다 외웠던 시들이지요. 우리의 삶이란, 완성을 향해 나아간다지만 결국 미완의 모습으로 소멸되어가겠지요. 그 미완의 모습을 사랑해야 하는 것 역시 살아있는 자의 몫이구요.

잉크냄새 2004-11-04 13: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래서 인생은 미완성이라고 하나 봅니다. [ 인생은 미완성 쓰다가 마는 편지 그래도 우리는 아름답게 써가야해 / 인생은 미완성 그리다 마는 그림 그래도 우리는 아름답게 그려야해 ] 우리 모두 미완성의 모습이지만 세상 어딘가에서 아름답게 살아가야죠.^^
 


홍시의 고집

- 김현태 - 

겨울이 다 지나도록
여태 저 놈, 허공을 붙들고 있다

이제 그만 내려와도
되련만,
이 악물고 버,티,고, 있다

내려와, 아랫묵에 등 지져도
뭐라 할 사람 하나 없는데
무슨 생고집인지
나뭇가지의 목덜미 놓아주지 않는다

바람이 들어닥칠 때면
홍시는 손아귀 힘을 더욱 준다
그럴 때마다, 그래서 얼굴이 붉어진 것이다

홍시는 끝끝내 버티려 한다
봄이 올 때까지만

홍시는 아는 것이다
자신마저 훌훌 털고 쪼르룩 내려온다면
홀로 긴 겨울을 버터야 하는
나뭇가지의 아픔을
홍시, 조금은 아는 것이다

================================================================================

끝끝내 버틴 홍시는 결국 까치밥이 되겠지요. 어느해 초겨울 늙은 감나무 가지에 매달린 까치밥을 향해 무던히도 많은 돌을 던졌군요. 장독 뚜껑이 깨지고, 기와지붕이 깨지고... 요놈, 요놈들 소리에 까르르 웃으며 참 도망도 많이 쳤군요. 자신마저 훌훌 털고 내려오지 않은 홍시의 마음을 조금만 알았더라도 그렇게 돌을 던지지는 않았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이원규 시인은 까치밥은 까치를 위해 남겨놓은 것이 아니라고 하더군요. 양팔이 땅에 닿도록 품고 있던 그 많은 감들을 다 떨구고 홀로 긴 겨울을 나야하는 감나무의 애틋함이 아쉬워 남겨놓은 것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가을이 서글프지만은 않은 계절인가 봅니다. 그토록 애틋한 감나무와 홍시의 풍경이 있고 그 사랑을 바라볼수 있는 따뜻한 가슴들이 남아있는 계절이니까요.   


댓글(5)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만두 2004-10-21 19: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까치밥 참 정겨운 말이지요. 그 옛날 어렵게 살면서도 까치밥이라고 감 몇알 남겨주던 선조들의 여유가 그리운 요즘입니다^^

미네르바 2004-10-21 22: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까치밥 때문만이 아니었군요. 감나무의 그 애틋함 때문이었군요. 홀로 긴 겨울을 나야하는 감나무의 쓸쓸함을, 감은 온 몸이 붉어지도록 함께 하려고 했던 것이었군요. 올 가을... 저도 그 감의 마음을 닮고 싶네요.^^

sweetmagic 2004-10-22 09: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두 닮고 싶어요~~^^

진주 2004-10-22 14: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동안 들로 쏘다녔어요.
파란 하늘 배경으로 매달린 홍시가 너무 예뻤어요.

잉크냄새 2004-10-23 0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국의 늦가을 풍경중 빼놓을수 없는 하나가 홀로 마을어귀를 지키는 감나무가 아닐까 생각해요. 홍시의 홀로 지켜주는 저런 사랑, 저도 닮고 싶어요.^^
 


고추잠자리의 탄생 비밀

- 김현태 -

잠자리 하나가
뒤켠에 있는 고추장 그릇에
꼬리를 살짝 담근다
아, 탄생이다
붉은 고추잠자리 하나 탄생이다

================================================================================

점심을 먹고 회사 앞에 앉아 있으려니 어디선가 잠자리 한마리가 날아듭니다. 한곳에 앉지 않고 끊임없이 날개를 퍼덕이더니 지친듯 잠시 날개짓을 멈추고 가만히 가을을 바라봅니다. 시린듯이 푸르른 가을 하늘을 어지러이 날던 잠자리가 그리워집니다. 잠자리채를 들고 온 들판을 누비던 그때의 꼬마들도 눈앞에 떠오릅니다. 어릴적 잠자리 잡던 솜씨를 발휘하여 잠자리 눈앞에 어지러이 동그라미를 그리다 냉큼 잡아올리니 아~ 꼬리에 묻은 것은 새빨간 고추장이더군요. 옆에 있는 동료들에게 보여주니 다 함박웃음을 짓습니다. 

가끔은 말이죠. 세상을 동요처럼, 동시처럼 바라보는 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올 가을 고추잠자리의 꼬리는 고추장 묻은 꼬리랍니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4-10-12 13: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추장 묻은 꼬리라서 빨간거였군요..^^회사앞 가을햇살 밝은 곳에 자리잡으시고 담배 한대 피워 무시는 잉크님의 모습이 눈에 선합니다. 이래서 가을은 우리에게 또하나의 투명함이겠죠?^^

icaru 2004-10-12 17: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___^

stella.K 2004-10-12 21: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외출하고 들어왔는데, 오후부터 날씨가 추워졌어요. 바람도 세게 불고, 잉크님 보셨다던 그 잠자리 어디엔가 잘 있을지 걱정이군요.^^

잉크냄새 2004-10-13 08: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아침에 보니 차유리에 성에가 끼었더군요. 아마도 잠자리는 어느 풀잎위에서 화석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박가분아저씨 2004-10-14 12: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 잉크님의 촌철감상평(?)도 담담한 가운데 절절함이 엿보이는군요.

미네르바 2004-10-14 22: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 가을 고추잠자리의 꼬리는 고추장 묻은 꼬리랍니다.>잉크냄새님만이 하실 수 있는 표현같아요. 음~ 저도 고추잠자리 잡으러 떠나야겠어요. 고추 잠자리 꼬리에 고추장이 묻었나 확인해 보아야겠어요.^^

잉크냄새 2004-10-21 0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 가을에는 잠자리채를 든 알라딘 주인장들을 만날수 있을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드네요.
 


코스모스에 바침

- 홍 수희 -

그 어디 한(恨)서린 혼령들 있어
외로운 들녘
눈물처럼 무리져 피어 났는가

가도 가도 저만치서 손을 흔드는
베일을 휘감은 비밀의 전설

오늘은 그대 떠나 보내고
내일은 또 너희 누굴 위하여
가지마다 여윈 손 흔들어 주어야 하나

어느 서럽고 야속한 땅에
그리운 한 목숨 그렇게 있어
저절로 붉게 붉게 울어야 하나

꺾지 못할 질긴 모가지,
차마 이승을 뜨지 못한 듯
빗물만 그렇게 마시고 선 듯

그 어디 한(恨) 많은 혼령들 있어
소낙비 스쳐간 들녘
눈물처럼 통곡처럼 피어 났는가

================================================================================

저를 흔드는 것이 제 조용한 울음인 것을 까맣게 모르는 이는 갈대뿐이 아니었나보다. 비 개인 가을 들녘,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코스모스가 저마다 가느다란 허리를 부여잡고 그렇게 속 깊은 눈물을 흘리며 휑한 가을 들판을 바라보고 있나보다. 서로의 눈물을 감싸주려 그렇게 무리져 흐드러지게 피어나나 보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드무비 2004-10-11 1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예쁘네요.^^

ceylontea 2004-10-11 13: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스모스...너무 예쁘네요...코스모스 핀 길로 놀러가고 싶은데...

水巖 2004-10-11 14: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코스모스 ! 언제보아도 아름답고 쓸쓸하고 그리고 서늘한 바람이 느껴집니다.

stella.K 2004-10-11 15: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뻐요.^^

잉크냄새 2004-10-11 18: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을의 꽃중의 꽃은 코스모스죠.^^
올해는 저렇게 흐드러지게 핀 코스모스를 못보고 말았네요.

sweetmagic 2004-10-11 19: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이뻐요`~

미네르바 2004-10-11 20: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진이 아니라 그림처럼 보여요. 저도 저렇게 흐드러지게 핀 코스모스를 올해는 보지 못했네요. 그러나 며칠 전 저희 동네에 있는 백운 호숫가에서 예쁜 코스모스길을 발견하고 사진을 찍어 두었어요. 이 사진으로 올 가을 코스모스 대신 감상하세요. (아, 물론 아직 코스모스를 감상할 기회는 얼마든지 있겠지만요.)


잉크냄새 2004-10-12 08: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가을, 코스모스 선물 감사합니다.

Laika 2004-10-12 1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코스모스 보러 길을 내서려 했더니, 이번주는 주말에도 일을 해야하네요...잉크님과 미네르바님 덕에 잠시 가을을 느끼다 갑니다.

잉크냄새 2004-10-12 16: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렇게 좋은 가을날 주말 근무라니요...
코스모스가 라이카님 보러 올때까지 허리를 펴고 기다릴겁니다.^^
 

고향 스케치 1

- 한소원 -

귀 가까이,
포옥 포옥 담배 타 드는 소리 듣자면
아궁이 장작 타 드는 그 소리 같아
절로 감기는 눈 거 너머엔 핑 도는 고향.

눈이 많은 강원도 두메 산골
한낮의 풍경이란
바둑이가 종일 터밭을 휘젓고
나무 울타리 뛰쳐나간 어린 송아지가
메- 메- 어미 찾아 울고
앞 산 중턱 어드메쯤엔 토끼 몰이 청년들이
워이 워이 맑은 소리 질렀나 보다

공중에 뜬 해인들
높은 산에 걸리어
그늘지면 으레히 저녁이려니,
녹아 흐르던 지붕 위 눈 물이
고드름으로 영글고 아궁이엔 다시금
장작이 타드는데
어허라 이것보게 솟은 굴뚝 보다
벽 틈서 연기 더 나니
볏 짚 냄새 진흙 냄새 나는 못 잊어.

시간은 흘러 너도 나처럼 보기 좋게
비단 옷을 입었지만

세월의 흐름을 훤히 꾀었으나
차마 거역 할 수 없어 맘 아플때
초라하나 따스하던
그 옛날 전설같은 고향이 눈에 익었다.

================================================================================

고향은 그 단어만으로도 충분히 푸근함을 선사합니다. 고향이 시골이든 도시인든 고향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는 것만으로도 우리 가슴은 참 따사로운 어머님 품처럼 그렇게 아련히 젖어옵니다.

올 가을 고향에는 싱그런 풀냄새, 따뜻한 흙냄새, 비릿한 바닷내음, 그리고 정겨운 사람내음...한동안 멀리서 바라보아야했던 것들을 느낄수 있을것 같습니다.

님들, 풍성한 한가위 맞이하길 바랍니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만두 2004-09-24 10: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도 즐겁게 추석 보내세요...

진주 2004-09-24 1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흙냄새와 바닷내음를 한꺼번에 느낄 수 있는 고향에서 자라났군요.
잉크님, 이번 명절엔 고향집에 가셔서 엄마찌찌 실컷 먹고 오세요~ ^^*

stella.K 2004-09-24 1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늘 고향 가시나요? 모처럼 가족들과 좋은 시간 갖으시겠네요. 잘 다녀오십시오.^^

水巖 2004-09-24 11: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향가는 분들 고생은 되겠지만 참 부럽습니다. 고향이 서울인 사람들, 어머님 안 계신 사람들은 고향없는 사람들 같네요.
잉크냄새님, 잘 다녀 오십시요. 고향냄새, 많이 많이 갖고 오세요.

잉크냄새 2004-09-24 19: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님들도 풍성하고 웃음가득한 한가위 맞으시길 바랍니다.

미네르바 2004-09-24 22: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자기가 사는 곳이 고향인 사람은, 고향을 떠나 사는 사람들의 그리움과 설레임은 없는 것 같아요. 좋으시겠어요. 고향에 갈 수 있어서... 사람내음, 흙내음, 바다내음... 듬뿍듬뿍 담아갖고 오세요. 이 곳에 다시 오실 때 쯤엔 님 곁에 있는 사람은 여러 가지 냄새를 맡겠군요^^ 잉크냄새부터 시작해서 바다냄새도 흙냄새도 고향의 냄새도...

2004-09-25 00: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박가분아저씨 2004-09-25 1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향!
사람과 사람 사이
아, 달도 밝다

털짱 2004-09-30 04: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치 파란여우님의 서재에 들어온 것 같습니다.^^
잉크냄새님의 글은 사실 여우님을 통해서 간간히 느껴왔었는데..
갑자기 여우님이 울컥- 그립습니다.
추석 잘 보내셨는지 인사드리러 들렀습니다.

잉크냄새 2004-10-01 16: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올해는 아, 달도 밝다고 할만한 날씨였던것 같습니다.
모두들 다시금 소중한 일상으로 돌아오신것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