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이현의 연애
심윤경 지음 / 문학동네 / 2006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이진. 영혼을 기록하는 여자입니다........." 로 시작하는 "이현의 연애" .

"이현"이라는 남자가 세번의 이혼 후 영혼을 기록하는 여자 "이진"과 결혼한 이야기와 그녀가 기록한 영혼들의 짧은 이야기이다.

영혼을 기록한다는거... 무슨 신들린 여자, 무당이나 점쟁이는 아닐지라도 '제니퍼 러브 휴잇'이 나오는 미국 드라마 "고스트 위스퍼러" 에서의 여자 주인공 쯤의 역할 정도는 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아니다. 그녀는 영혼과 대화를 하거나 도움을 주거나 하지는 않는다.
 
그저 기록만 할 뿐이다. 영혼을 위한 일인용 카우치를 가져다 놓고, 영혼들의 이야기를 그저 끝없이 기록할 뿐 이다.
그러기 위해 태어난 존재이며, 그 일만을 잘 해낼수 있는 여자인 것이다.

2006년 말부터 짐처럼 들고 다니며 2007년으로 넘어와서 다 읽어버린 책. 우울한 기간과 겹쳐 책의 진도도 도무지 나가질 않은 책. 그래도 오늘은 책을 잡자마자 끝까지 단숨에 읽혀진 책.

<심윤경>이라는 타이틀에 끌려, 영혼을 기록한다는 사실에 끌려 잡은 책이지만, 제일 싫어하는 종교인 이야기가 나오면서 부터 독서의 속도는 느려졌고, 부총리가 나와서 휘리릭 넘기려했는데, 다 읽고 나서는 많은 느낌으로 다가온다.

외국 영화를 보면 정신병자가 아닌 일반인들이 쉽게 정신과 전문의를 찾아가 편안한 카우치에 몸을 맡기고 이야기를 하다가 나오는 장면을 쉽게 볼 수 있다. 우리나라도 이젠 이런 상담이 많아지긴했지만 말이다.
"자줏빛 카우치" - 영혼을 위한 자리이라 남편인 이현도 쉽게 앉질 않는 자리 - 우린 늘 이런 편안한 곳을 찾고 있었나보다. 대꾸없는 기록자 앞에서라도 내 인생은 이러했다고, 난 이런 부분이 억울했다고, 돌아보면 많이 미안했다고 속 시원히 털어놓을....

내 영혼의 이야기를 대신 기록해주는 "이진"과 같은 존재가 없는 우린 나름 스스로 끄적거린다. 적었다가 지우면서도 기록한다.

이 책을 읽다가 잠시 접고 다이어리에 요즘 나의 심정을 적어내려갔다.
"기록"이란 어쩜 "취중진담"일거라 생각하며.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07-01-06 23: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잉크냄새 2007-01-07 13: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취중에 쏟아져나온 말은 진실성을 떠나 그 모호함으로 꽤나 고달프지요.^^ 그런 카우치가 어디에 있지요. 저도 몸 깊숙히 파묻고 내 영혼의 이야기를 누군가에게 말하고 싶네요.

Laika 2007-01-07 2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삭이신님, 네, 반가워요. 저두 달려가서 속삭여야겠네요..^^
잉크님, 제가 카우치를 하나 사서 이웃님들의 영혼을 초대할까요? ^^

2010-08-30 10: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9-01 09: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22 13: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0-22 13: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랜드마크
요시다 슈이치 지음, 오유리 옮김 / 은행나무 / 2006년 2월
장바구니담기


인간이란 존재는, 어쩌면 아무 것도 하고 싶어하지 않는 생물이 아닌가 생각할 때가 있어요.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아무 짓도 하지 않고 살 수 있나 해서 결국 필사적으로 이런저런 일들을 하는 게 아닌가......"
-166쪽

예를 들어 여러 명의 남자들을 한 장소에 모아두고 "자, 이제부터 뭐든 하고 싶은 대로 하시오." 하면, 그들은 어떤 행동들을 할까? 서로의 영역을 빼앗느라 치고 박고 주먹질을 할까 아니면 서로 자리를 양보하고 한 자리에 얌전히 앉아 있기만 할까? 주어진 자리에 만족할 수 잆는게 인간의 본성일까 아니면 주어진 자리가 못마땅해 불평을 하면서도 끝내는 받아들이고 마는 것이 인간의 본성일까? 현재를 만족할 수 없기 때문에 내일을 위해 살아나가는 걸까 아니면 하나하나 만족하기 때문에 오늘을 살 수 있는 걸까?
-167쪽

거기서 대화가 뚝 끊겼다. 상대에게 'Good morning!'하고 인사를 했는데, 상대가 'Good evening!'하고 받는다. 그래서 그제야 '아, 그런가, 벌써 밤이구나!'하고 깨닫는 것과 비슷하다. 별로 중요하지 않는 문답 같기도 하고, 정말로 심각한 문제 같기도 했다.
-193쪽

"내가 이런 걸 입고 있는데 아무도 알아채지 못하지? 그건 뭐랄까, 내가 뭘 하든 아무도 모른다는 말이 아닐까...... . 예를 들어 내가 갑자기 없어져도 말이지, 누구도 알아채지 못하고 그저 내가 세운 빌딩만 거기 남는 거야. 어때? 좀 상상을 해봐. 슬프지 않아?
-204 쪽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리스 2006-03-12 13: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현재를 만족할 수 없기 때문에 내일을 위해 살아나가는 걸까 아니면 하나하나 만족하기 때문에 오늘을 살 수 있는 걸까?
-> 으음.. 더 완벽한 만족을 위해서 내일을 위해 살아나가는 것이 아닐런지요. ^^

플레져 2006-03-12 18: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좀 슬프네요, 정말. 소통이 되지 않는다는 거, 살아야 한다는 거,
그래도 계속 말붙이는거...
167쪽, 오타 수정해주세용 ^^

2006-03-12 20: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Laika 2006-03-12 2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낡은구두님, 인간은 과연 만족할수있는 존재일런지요. 저는 어떤 마음으로 오늘을 살고있는건지 자문해봅니다.
플레져님, 저런 소통되지 않는 대화를 하며 살아가니... 네, 수정했어요..^^
...님, 네, 막 수성했어요..감사합니다. ^^
 
워터
요시다 슈이치 지음, 오유리 옮김 / 북스토리 / 2005년 7월
절판


<워터>
열일곱인 나는 이제 내가 믿고 있던 것처럼 아버지가 강한 남자도 아니요, 어머니가 아름다운 여자도 아니라는 것은 알고 있다. 다만, 열일곱 살인 나는 아직 내가 강해졌다는 실감도, 어머니보다 아름다운 여자를 찾아낼 자신도 없다.
아무튼, 맥주상자를 떠받치느라 불거져 나온 이두박근 하나는 꽤 마음에 든다.
-33쪽

"어항 속에서 키우는 열대어도 쓸쓸한 여자한테는 도움이 될 때가 있는 법이니까."
-50쪽

비굴해지지 말라고 남들은 말한다. 노력하라고 말한다. 하지만 갖은 노력을 다해서 남들과 엇비슷한 자리에 서게 돼봤자......, 예를 들어, 출발지점까지 죽기 살기로 달려가야만 하는 사람과 자동차에 편히 앉아 도착하는 사람이 있다. 달려온 사람은 헉헉거리면서 또다시 출발점부터 달려 나가야만 한다. 난 그러고 싶지 않다. 나라면 출발지점과는 다른 장소로 달려간다. 거기에 아무도 모여 있지 않다고 해도 그곳으로 달려간다.
-59쪽

운전석으로 되돌아온 아저씨가 시동을 걸면서, "이봐, 학생. 지금부터 10년 후에 자네가 돌아오고 싶어할 자리는 분명 이 버스 안일 거야. 잘 한번 둘러보고 외워두라고. 자넨 지금, 먼 훗날 자신이 돌아오고 싶어 할 장소에 있는거야." 라고 알 수 없는 말을 했다-70쪽

'무슨 일이든 그렇지만, 뭔가를 시작할 때의 내가 .......'
"제 위치로! 준비!"
'뭔가를 시작할 때의 내가 가장 겁쟁이고, 그리고 가장 용감하다.'
"출발!"
-83쪽

<최후의 아들>
결국, 괴로움에는 두 종류가 있다. 그것은 인정받지 못하는 자와, 인정해야만 하는 자가 각각 하나씩 가지고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한 관점에서 보자면, 내 어머니에게 남자 말투로 대답한 엠마는, 어머니가 가질 괴로움과 자기 스스로의 괴로움을 모두 떠안는 게 되는 거다. -159쪽

"모두가 구원받기 위해서 말이지, 누구 한 사람이 꼭 희생 되어야만 한다면...... 모두 구원받지 않으면 돼."-174쪽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플레져 2006-03-11 18: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끙... 83쪽의 겁쟁이가 바로 여기있군요...흑.

어룸 2006-03-11 19: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잉~~ 찌찌뽕~!! 저도 이거 빌려왔다니깐요~~ >ㅂ<
그래서 안읽고 일단 추천만...^^a

Laika 2006-03-11 19: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플레져님, 그렇다면 한편으로는 가장 용감하신 분이시네요...
toofool님, 아니 무슨 "요시다 슈이치" 주간이랍니까? ㅋㅋ 지금 막 "랜드마크"도 마쳤어요.

DJ뽀스 2006-03-11 21:5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이제야 퍼레이드 읽고 있는 중이랍니다. 이 작가만의 cool함이 정말 마음에 듭니다.

Laika 2006-03-12 00: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아직 퍼레이드는 못 읽었어요.

잉크냄새 2006-03-12 1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뭔가를 시작할 때의 내가 가장 겁쟁이고, 그리고 가장 용감하다.'
이 구절, 마음에 드네요
 
청춘표류
다치바나 다카시 지음, 박연정 옮김 / 예문 / 2005년 3월
품절


만약 도중에서 포기하고 되돌아섰다면 어둠 저편에 불빛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고 끝났을 것이다. 날마다 훈련을 하면서 오늘이 한계라고 생각했다.

-78 쪽

그는 정신적으로 자립했다. 자신의 인생을 두 발로 씩씩하게 걷고 있다. 사는 것이 고통임을 깨달은 순간 강한 삶을 안것이다.

<미치지 않은 것이 신기하다 - 무라사키 타로>
-82 쪽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잉크냄새 2006-02-02 17: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둠 저편에 불빛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 어둠을 뚫고 넘어가는 고갯길이 왜 이다지 심란한지요.

Laika 2006-02-11 1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쵸? 저렇게 믿음하나만으로 소신있게 그 어둠을 뚫은 사람들이 참 대단해보이고, 그 믿음, 소신이 부러워요..
 
지금부터 내가 하는 말을 당신은 믿을 수 없겠지만
마르크 레비 지음, 김운비 옮김 / 북하우스 / 2001년 7월
절판


"자신이 소유한 얼마 안 되는 것을 내어줄때 그게 진정으로 주는 것이지." -105쪽

"행복이 자기 발 밑으로 굴러들었을 때 그것을 알아보는 것, 그것을 두 팔로 안으려고 몸을 굽히는 용기와 결단력을 갖는 것, 그리고 ...... 그걸 지키는 것. 이건 마음의 지혜야. 지혜가 없는 마음은 그저 논리에 불과하고 별 대단찮은 것이라구." -109쪽

그건 누구나가 전부를 살아갈 수는 없기 때문이야. 중요한 것은 근본적인 걸 사는 거야. 우리 각자는 '자신의 근본적인 것'을 가지고 있어.-115쪽

"이 마법의 은행은 우리 모두가 가지고 있어, 그건 시간이거든. 째각째각 흘러가는 매 초들로 이루어진 풍요의 뿔!" -267쪽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uperfrog 2006-01-25 11: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게 읽으셨어요?^^

Laika 2006-01-26 00: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덕분에요...대구 오가는 차안에서 내내 읽었어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