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거워짐에 대하여

- 박 상 천-


맞는다는 것은
단순히 폭과 길이가
같다는 걸 말하는 게 아닌가 봅니다.

오늘 아침,
내 발 사이즈에 맞는
250미리 새 구두를 신었는데
하루종일
발이 그렇게 불편할 수 없어요, 맞지 않아요.

맞는다는 것은 사이즈가 같음을 말하는 게 아닌가 봅니다.
어제까지 신었던 신발은 조금도 불편하지 않았어요.
맞는다는 것은 어쩌면
조금 헐거워지는 것인지 모릅니다.
서로 조금 헐거워지는 것,
서로가 서로에게 편안해지는 것,
서로가 서로에게 잘 맞는 게지요.

이제, 나도 헐거워지고 싶어요
헌 신발처럼 낡음의 평화를 갖고 싶어요.
발을 구부리면 함께 구부러지는
헐거운 신발이 되고 싶어요.

===============================================================

생떽쥐베리의 <어린왕자>에서 여우가 말했던가요? 우리는 서로에게 길들여지는 것이다라고.

낡음, 오래됨 같은 단어에서는 왠지 포근함과 아늑함이 느껴집니다. 아마도 그 오랜 세월을 통해 서로에게 편하게 길들여진것 같아요. 낡은 신발속의 발처럼 말이죠.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조금은 헐거워서 편안한 그런 사람이고 싶네요.


댓글(4)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로드무비 2004-07-29 13: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옷도 구두도 낙낙한 것이 좋아요.
사람도 좀 어리숙해서 편한 사랑이 좋고요.
내 몸에 발에 딱 맞았다가 세월이 흐르면서 낡아지고 헐거워진 것들이 좋아요.
시 잘 읽고 갑니다.

호밀밭 2004-07-29 2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구두가 잘 길들여져서 발이 편안해지면 안심이 되어요. 그리고 나이가 들수록 발 치수보다 하나 정도 큰 것을 사게도 되더라고요. 헐거운 게 좋아서요. 사람도, 인생도 너무 꼭 끼면 숨이 막히기는 할 거예요. 저도 저에게 편안한 사람이고 싶네요.

잉크냄새 2004-07-30 09: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포근함, 아늑함... 왠지 낡은 냄새가 나면서도 단어 자체에서 뿜어져나오는 그 따스한 온기를 느낄수 있어요. 나이가 든다는 것은 어쩌면 삶에서 조금은 헐거워질수 있는 여유를 지니게 되는 과정인지도 모르겠네요.

水巖 2004-07-30 09: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참 맞는 말씀이군요. 우리는 얼마나 빡빡한 세상을 살고 있었는지 되돌아보면 아무것도 아닌것을 말이죠.
 

혼자 서 있어도 외롭지 않아야 한다


- 노여심 -


꽃이 피어 아름다운
뜨락을 서성일 때
그때만 그리움이 아름다워서는 안 된다.
빈들에서 허수아비처럼 혼자 서 있어도
그리움은 아름다워야 한다.

시원한 산꼭대기
달과 별이 예쁜 마을에서
거기서만 쓸쓸함이 낭만이 되어서는 안 된다.
도시의 조각 난 하늘을 올려다보며
드문드문 숨어 있는 별을 찾을 때도
쓸쓸함은 낭만인 것이다.

그러기 위하여
바람이 옷깃을 스치고 지나간 것에
의미를 붙이지 말아야 한다.
우리가 어느 별에서 왔는지 따지지 아니하듯
어느 별로 갈 지에 대하여도
물음표를 그리지 말아야 한다.

===========================================

피가 맺히고 몸서리 치도록 외롭던 날들,
그리움에 가슴 한웅큼 베어 먹힌듯 그립던 날들,
가슴에 쏟아지는 햇살만으로도 희희낙낙하던 날들.

돌아보면 돌아보면
삶아! 넌 언제나 그 자리에서 변치않는 너의 의미를 만들고 있구나
내가 널 그렇게 덧칠하며 살아왔구나

담배 한개비로 돌아서 나온 회의실 한구석...
넌 오늘도 너의 자리에서 늘 한결같은 눈으로 바라보는구나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네르바 2004-07-23 17: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혼자 서 있어도 외롭지 않은 삶이면... 삶을 초월한 것일까요? 달관한 것일까요?
가끔 그렇게 생각해요. 삶이 고달프고 힘들어도 그래서 또 삶이라고... 아프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고, 그래야 가끔 비오는 날의 햇빛처럼 반짝이는 행복도 느낄 수 있다고... 그게 요즘 제 생각이랍니다.

<우리가 어느 별에서 왔는지 따지지 아니하듯
어느 별로 갈 지에 대하여도
물음표를 그리지 말아야 한다>
다만, 열심히 살아야겠지요.

호밀밭 2004-07-23 21: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시 자꾸 읽게 되네요. 어디에 있든 그리움은 아름다워야하고, 쓸쓸함은 낭만이 되어야 하겠지요. 가끔 그런 감정이 사치스럽게 느껴지기도 하지만 감정이야말로 초라해지지 않아야 한다는 생각이 드네요. 내 인생이 어디가 끝일지 모르겠지만 잘 살자는 생각 시 한 편으로 다시 하게 되네요.

잉크냄새 2004-07-23 22: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죠. 삶은 언제나 거기에 있는데 우리가 가지는 마음에 따라 그 빛깔을 달리 하는 것 같아요. 돌아돌아오면 결국 같은 자리이거늘, 그래서 삶이 여행에 비교되는 것인지도 모르겠네요.
 

상처에 대하여


-복효근-


오래 전 입은 누이의
화상은 아무래도 꽃을 닮아간다
젊은 날 내내 속썩어쌓더니
누이의 눈매에선
꽃향기가 난다
요즈음 보니
모든 상처는 꽃을
꽃의 빛깔을 닮았다
하다못해 상처라면
아이들의 여드름마저도
초여름 고마리꽃을 닮았다
오래 피가 멎지 않던
상처일수록 꽃향기가 괸다
오래 된 누이의 화상을 보니 알겠다
향기가 배어나는 사람의 가슴속엔
커다란 상처 하나 있다는 것

잘 익은 상처에선
꽃향기가 난다

==================================================

허우적 허우적 비틀거리며 뒤를 돌아보아야 했던 그 시절엔 상처 하나 가만 두지 못했다. 자꾸 긁고 딱지를 떼어 또 다시 검붉은 핏자욱을 보고 말았다.

피가 괴고 고름이 차던 상처에서 새 살이 돋아난 아침, 난 비로소 내 상처를 가슴에 품을 수 있었다. 그리고 가슴속에 상처 하나 품고 살아가는 이들의 상처를 바라보고 그들의 상처를 안을 수 있었다.

가슴속에 커다란 상처 하나 없는 이 어디 있으랴! 커다란 상처에 꽃향기 가득 머금은 이들과 이 세상 아름다웠더라고 말하고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icaru 2004-07-21 22: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 시를 들려 주고 싶은 사람이 생각났습니다.... 인용해도 되겠지요~~!!

로드무비 2004-07-31 09: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 익은 상처에선 정말 꽃향기가 날까요?^^
 


나무

- 김재진 -

문득 눈앞의 세월 다 지워지고
사람이 아름다울 때 있다
수첩 속에 빽빽하던 이름들 하나같이
소나기 맞은 글씨처럼 자욱으로 번질 때
흔적도 없이 사라져갈
사람이 아름다울 때 있다
세파에 치어 각양각색인
남루 또한 지나간 상처 마냥 눈물겹고
서있는 사람들이 한 그루 나무처럼
이유없이 그냥 아름다울 때 있다
가파른 세월이야 지나면 그뿐,
코끝을 감고 도는
한 자락 커피 향에 두 눈을 감고
비 맞는 나무처럼 가슴 적시는
무심한 몸놀림이 아름다울 때 있다


댓글(7)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ceylontea 2004-07-12 14: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알라덴 폐인의 병이 점점 심해지는 듯.... 문득.. 시인의 이름을 보니.. 수니나라님의 아들이 생각이 나네요... ^^

사람이 아름다울 때가 있다....좋은 시귀이네요... 가슴을 적시는...

호밀밭 2004-07-12 23: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오늘 이 시를 매일경제인가요. 거기에서 보고 좋은 시라고 생각했었는데 이곳에서 보게 되네요. 서있는 사람들이 한 그루 나무처럼 이유없이 그냥 아름다울 수 있다는 것. 좋네요. 마음이 착해지면서도 여유로워지는 시에요. 아침과 자기 전에 같은 시를 읽을 수 있다니 더 좋네요.

Laika 2004-07-13 0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낮에 한번 읽은거라...지금 읽는거라 느낌이 다르네요...빗속을 뚫고 집에 돌아와 심한 카페인 기운에 읽으니 더 마음에 와 닿아요..^^

잉크냄새 2004-07-13 08: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핫~ 들켰네요. 저도 오늘 경제일보에서 읽은 시인데, 가슴에 와 닿길래 옮긴겁니다. 역시나 주인장님들은 예리하십니다요~~~

박가분아저씨 2004-07-15 13: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님의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늘 보고 읽기만 할 뿐 답글을 못올려 미안한 맘으로 지내왔는데 오늘은 옛 지인의 반가운 시 한 편 읽고 갑니다.
김재진 시인은 대구 출신으로 대학에선 첼로를 전공했으며 저와는 더불어 한 때 진지했던 순간들도 있었답니다.
지금은 서울에서 전통찻집을 운영하며 자유롭게(?)살기도 하죠. 한 때는 불교방송국의 음악담당 피디였다가...하지만 그 모든 사족을 떨치고도 아름다운 시 한 편 자아알~읽고 갑니다.

미네르바 2004-07-17 02: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수첩 속에 빽빽하던 이름들 하나같이
소나기 맞은 글씨처럼 자욱으로 번질 때>

시의 본래의 의미와 상관없이, 저는 이 글귀가 가슴에 와 닿네요. 해마다 수첩을 새로 적으면서(전 아직까지 그렇게 수첩을 적는답니다) 어떤 사람의 이름은 지워지고, 어떤 사람은 새로 추가되기도 하고... 그렇게 세월이 흐를수록 제 수첩에서 지워져간 사람들... 저 역시 누군가의 기억속에서(혹은 수첩 속에서) 지워졌겠지요.

잉크냄새 2004-07-17 16: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박가분님의 글 자체가 시적인 이유가 있었네요. 전 가끔 시인이 친구라면.. 하는 생각을 해보곤 합니다. 그런 친구분이 있다는 것이 부럽네요. 저도 [ 소나기 맞은 글씨처럼 자욱으로 번질 때 ] 라는 구절이 참 가슴에 와 닿더군요.
 

홀로 서기 - 둘이 만나 서는 게 아니라 홀로 선 둘이가 만나는 것이다.
1 기다림은 만남을 목적으로 하지 않아도 좋다. 가슴이 아프면 아픈 채로, 바람이 불면 고개를 높이 쳐들면서, 날리는 아득한 미소. 어디엔가 있을 나의 한 쪽을 위해 헤매이던 숱한 방황의 날들. 태어나면서 이미 누군가가 정해졌었다면, 이제는 그를 만나고 싶다.
2 홀로 선다는 건 가슴을 치며 우는 것보다 더 어렵지만 자신을 옭아맨 동아줄, 그 아득한 끝에서 대롱이며 그래도 멀리, 멀리 하늘을 우러르는 이 작은 가슴, 누군가를 열심히 갈구해도 아무도 나의 가슴을 채워줄 수 없고 결국은 홀로 살아간다는 걸 한겨울의 눈발처럼 만났을 때 나는 또다시 쓰러지고 있었다.
3 지우고 싶다 이 표정 없는 얼굴을 버리고 싶다 아무도 나의 아픔을 돌아보지 않고 오히려 수렁 속으로 깊은 수렁 속으로 밀어 넣고 있는데 내 손엔 아무것도 없으니 미소를 지우며 체념할 수밖에..... 위태위태하게 부여잡고 있던 것들이 산산이 부서져 버린 어느날, 나는 허전한 뒷모습을 보이며 돌아서고 있었다.
4 누군가가 나를 향해 다가오면 나는 <움찔> 뒤로 물러난다. 그러다가 그가 나에게서 멀어져 갈 땐 발을 동동 구르며 손짓을 한다. 만날 때 이미 헤어질 준비를 하는 우리는, 아주 냉담하게 돌아설 수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 지날수록 아파오는 가슴 한 구석의 나무는 심하게 흔들리고 있다. 떠나는 사람은 잡을 수 없고 떠날 사람을 잡는 것만큼 자신이 초라할 수 없다. 떠날 사람은 보내어야 한다 하늘이 무너지는 아픔일지라도.
5 나를 지켜야 한다 누군가가 나를 차지하려 해도 그 허전한 아픔을 또다시 느끼지 않기 위해 마음의 창을 꼭꼭 닫아야 한다. 수많은 시행착오를 거쳐 얻은 이 절실한 결론을 <이번에는> <이번에는> 하며 어겨보아도 결국 인간에게서는 더이상 바랄 수 없음을 깨달은 날 나는 비록 공허한 웃음이지만 웃음을 웃을 수 있었다. 아무도 대신 죽어주지 않는 나의 삶, 좀더 열심히 살아야겠다.
6 나의 전부를 벗고 알몸뚱이로 모두를 대하고 싶다. 그것조차 가면이라고 말할지라도 변명하지 않으며 살고 싶다. 말로써 행동을 만들지 않고 행동으로 말할 수 있을 때까지 나는 혼자가 되리라. 그 끝없는 고독과의 투쟁을 혼자의 힘으로 견디어야 한다. 부리에, 발톱에 피가 맺혀도 아무도 도와주지 않는다. 숱한 불면의 밤을 새우며 <홀로 서기>를 익혀야 한다.
7 죽음이 인생의 종말이 아니기에 이 추한 모습을 보이면서도 살아 있다. 나의 얼굴에 대해 내가 책임질 수 있을 때까지 홀로임을 느껴야 한다. 그리고 어딘가에서 홀로 서고 있을, 그 누군가를 위해 촛불을 들자. 허전한 가슴을 메울 수는 없지만 <이것이다> 하며 살아가고 싶다. 누구보다도 열심히 사랑을 하자.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04-06-30 10: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오랫만에 다시 읽는 시로군요. 다시 읽어도 좋은데요. 고마워요. 다시 읽게해줘서...^^

잉크냄새 2004-06-30 1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등학교 시절 연습장의 겉표지에 창백한 얼굴로 웃고 있던 소녀의 얼굴과 홀로 서기의 몇 구절들...
처음 쓴 어리숙한 연애편지의 편지지와 봉투에도 예외없이 이 창백하고 가녀린 소녀가 웃고 있었다...

icaru 2004-06-30 10: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앗...저 소녀들 그림...진짜..오랜만이네요~!

Laika 2004-06-30 1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보고 어찌나 반갑던지.....학창시절에 책받침과 연습장 겉장에 있던 그 애들...애들아, 반갑다. ^^

메시지 2004-06-30 1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갈피. 서점에서 정말 많이 나눠줬었어요. 도종환님의 시도 적혀있고... 정말 반갑네요.

잉크냄새 2004-06-30 12: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서정윤님의 <홀로 서기> , 도종환님의 <접시꽃 당신>, 유안진님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가 고등학교당시 연습장, 책받침을 휩쓸던 시절이었죠.
그림이야 당연히 저 가녀린 소녀들이었고 드물게 제임스 딘이 얼굴을 내밀곤 했죠.^^

호밀밭 2004-06-30 1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은 시가 유행하는 시대가 아닌가 봐요. 우리 때는 시도 유행을 타서 연습장에 적혀 있곤 했었는데. 저 소녀들 생각나요. 엽서도 있었고, 책갈피도 있었는데.
참참참 반갑네요. 시도, 소녀들도, 그리고 며칠 안 보이셨던 잉크냄새님도요.

갈대 2004-06-30 15: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소녀들이 전혀 기억에 없습니다. 이곳에서 드물게 느끼는 세대차이네요^^;

tnr830 2004-06-30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저두 넘 좋아하는 시예요^^;;
퍼갈께요^^

수련 2004-07-01 1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녕하세요? 공감이 가는 싯구들입니다.
좋은시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 서재로 이동해도 되는 거죠?

잉크냄새 2004-07-01 13: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비슷한 년배일꺼라 생각하는 분들은 이 시를 모두 기억하시는군요.
공감대를 형성한다는 것은 즐거운 일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