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걱정

- 기형도 -

열무 삼십 단을 이고
시장에 간 우리 엄마
안 오시네, 해는 시든 지 오래
나는 찬밥처럼 방에 담겨
아무리 천천히 숙제를 해도
엄마 안 오시네, 배추잎 같은 발소리 타박타박
안 들리네, 어둡고 무서워
금간 창 틈으로 고요히 빗소리
빈방에 혼자 엎드려 훌쩍거리던

아주 먼 옛날
지금도 내 눈시울을 뜨겁게 하는
그 시절, 내 유년의 윗목

===============================================================================

아주 먼 옛날
선잠결에 얼핏 들리는 부엌의 달그락거리는 설겆이 소리만으로도 아늑히 행복해지던
그 시절, 내 유년의 아랫목


댓글(9)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플레져 2004-12-10 00: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페이퍼 제목대로... 시를 닮아가는 삶입니다... 짠해요.

icaru 2004-12-10 09: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찬밥처럼 방에 담겨 있는 그 느낌...알듯도~~

hanicare 2004-12-10 10: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늦가을의 일요일. 이불 너머로 들리는 엄마의 도마소리. 더 자도 된다고 토닥토닥 귓전을 도닥여주는 빗소리.엄마품같이 따뜻한 이불 속.그런 기억이 떠오르네요.

stella.K 2004-12-10 10: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쩌면 이리도...!

Laika 2004-12-10 11: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유년의 아랫목으로 돌아가고 싶네요....

잉크냄새 2004-12-10 12:5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들 그런 시절이 있었죠. 하니케어님의 글을 보니 다시금 따스했던 이불속 풍경이 떠오르네요.

진주 2004-12-10 19: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

파란여우 2004-12-14 1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랫목...밥그릇...그리고 문여는 소리..엄마의 발자국...그립습니다.

잉크냄새 2004-12-14 21: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유년의 기억은 엄마와 관련된 소리로 참 많이 연상되어지는것 같습니다.
 





S를 위하여


- 김 춘 수-


너는 죽지 않는다.


너는 살아 있다.


죽어서도 너는
시인의 아내,
너는 죽지 않는다.


언제까지나 너는
그의 시 속에 있다.


너의 죽음에 얹혀서
그도 죽지 않는다.


시는 시인이 아니지만
죽은 너는
시가 되어 돌아온다.


네 죽음에 얹혀서 간혹
시인도 시가 되었으면 하지만,
잊지 말라,
언제까지나 너는 한 시인의
시 속에 있다.


지워지지 않는 그
메아리처럼


댓글(9)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水巖 2004-11-29 23: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마지막 시를 음미합니다.



시 퍼가겠습니다.

비연 2004-11-29 23: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요.

잉크냄새 2004-11-30 08: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인이 먼저 떠난 부인을 그리며 쓴 시라고 하네요.

S는 부인의 첫 이니셜이라고 합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미네르바 2004-11-30 15: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게... 결국 가셨군요. '꽃'을 남겨두고

저도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다시 한번 그 분의 시를 음미해 봅니다.

icaru 2004-11-30 16: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라... 저의 이니셜이기도 합니다 ^^

파란여우 2004-11-30 18: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김춘수..일제와, 민정당 국회의원을 지낸 경력이 먼저 떠오르는 저는....참...그래도 그의 꽃은 좋아해요...왕성한 시작을 하시다 가신 분이지요.

잉크냄새 2004-11-30 21: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네르바님/얼마전에 알라딘 서재에 김춘수 시인이 투병중이라는 글이 올라왔던 기억이 납니다. 님의 말씀처럼 '꽃' 을 남겨두고 떠나셨군요.

복순이언니님/ S 는 슈퍼맨의 이니셜이기도 합니다.^^

파란여우님/저는 이번에 기사를 읽으면서 그런 내용을 알았습니다. 그래도 그런 문제와 별개로 참 좋아하는 시이고 시인이지요.

2004-11-30 22: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4-12-01 00: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편지

- 윤동주 -

그립다고 써 보니 차라리 말을 말자
그저 긴 세월이 지났노라고만 쓰자

긴긴 사연을 줄줄이 이어
진정 못 잊는다는 말은 말고
어쩌다 생각이 났노라고만 쓰자

잠 못 이루는 밤이면
울었다는 말은 말고
가다가 그리울 때도 있었노라고만 쓰자

================================================================================

숱한 밤을 지새우며 썼다 지워버린 편지에는 어쩌면 하고 싶은 말은 정녕 따로 있었는지도 모릅니다. 보고싶다, 그립다는 말 차마 쓰지 못하고 길을 가다 문득 떠오르더라고 몇마디 적곤 합니다. 그리움이 배어 흠뻑 젖어버린 편지는 차마 붙이지 못하고 꾸깃꾸깃 뭉쳐져 버려지곤 합니다.

그 시절 차마 편지지위에 적어보내지 못한 종이보다 커다란 그리움을 오늘밤 살며시 들추어봅니다. 그 사람도 그 커다란 그리움 살며시 들춰보았겠죠?




이동원 / 가을편지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물만두 2004-11-24 19: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그랬으면 좋겠네요...

진주 2004-11-24 2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편지처럼 말이죠...^^

비연 2004-11-24 21: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후~우...한숨이...

하얀마녀 2004-11-24 2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좋군요...

안녕하세요. 늦은 인사를 드립니다. 뻔한 레파토리죠. 긁적긁적... 몰래 드나든지는 오래됐지만 댓글은 이제서야.... 이젠 안 그러겠습니다.

잉크냄새 2004-11-24 23: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마 이 가을을 이야기하는 마지막 페이퍼가 아닐가 싶군요. 벌써 가을은 저만치 지나버리고 첫눈이 내린다는 소식도 들려오네요.

하얀마녀님. 반갑습니다. 종종 인사드리죠.^^

2004-11-24 23: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sweetmagic 2004-11-25 0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슬픈거 시로요 시로 시로 ~~~ 흑흑흑 ~~

stella.K 2004-11-25 12: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역시 잉크님이세요.^^

잉크냄새 2004-11-25 1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슬픈가요? 전 그냥 아련한 추억 한자락일뿐...희미한 미소 한자락과 함께 할수 있는...^^

ceylontea 2004-11-25 14: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시, 노래 좋아해요.... 퍼가요.. ^^

2004-11-25 23:05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잉크냄새 2004-11-25 23: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모두 취향들이 비슷하시네요.^^

2004-11-26 00: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수련 2004-12-25 23: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잘읽고 퍼갑니다
 

겨울이 오기 전에

- 백 창우 -


얘야, 겨울이 오기 전에 우리
몇 장의 편지를 쓰자
찬물에 머리를 감고
겨울을 나는 법을 이야기 하자
가난한 시인의 새벽노래 하나쯤 떠올리고
눅눅한 가슴에 꽃씨를 심자
얘야, 우린 너무
나쁜 습관처럼 살아왔어
아무리 빨리 달려가도
길은 끝나지 않는데
늘 채워지는 것 만큼 불쌍한 일이 어디 있어
이제 숨을 좀 돌리고
다시 생각해 보자
큰 것만을 그리느라
소중한 작은 것들을 잃어온 건 아닌지
길은 길과 이어져 서로 만나고
작은 것들의 바로 곁에 큰 것이 서 있는데
우린 바보같이 먼데만 바라봤어
사람 하나를 만나는 일이 바로
온 세상을 만나는 일인데
조그만 나무 한 그루가
온 우주를 떠받치고 있는데
우린 참 멍청했어
술잔에 흐르는 맑은 도랑에 대해
왜 이젠 아무도 말하지 않는거지

마주 앉을 시간마저 없었는걸
그래
얘야, 오늘은 우리
그리운 사람들에게 편지를 쓰자
겨울이 오기 전에
==============================================================================

사람 하나 만나는 일이 바로 온 세상을 만나는 일임을 그 푸르른 녹음을 떨구고 11월의 앙상한 가지로 남고서야 알았다. 올 겨울은 가까이 있어 소중한줄 몰랐던 이들에게 가슴속으로 한줄의 편지를 띄워보내며 맞이해야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Laika 2004-11-23 16: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네, 오늘 아침 찬물에 머리 감았습니다. (보일러 고장으로..ㅠ.ㅠ)

어제는 편지도 썼습니다. ^^

잉크냄새 2004-11-23 16: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이카님! 겨울 준비 끝~~~~~~~~~

진주 2004-11-23 1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 이런 큰일 났네요. 난 저런 준비도 없이 벌써 겨울을 맞아 버렸는걸요. 벌써 내복입었사와요 ㅠㅠ 추위도 많이 타는데다 새벽엔 무지무지 춥거든요.(그래도 낮엔 안 입어요^^;)

잉크냄새 2004-11-23 18: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내복!!! 저에게 있어 내복입는 날은 청춘의 마지막 날이라 생각합니다.^^

솔직히 군대에서는 얼어죽지 않을라고 입었지만 아직 일반 날씨는 견딜만합니다. ^^ v

파란여우 2004-11-23 22: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에게는 내복과 따듯한 코트와 부츠와 장갑, 그리고 저금통장에 약간의 돈이 있으면 겨울 준비 끝! 입니다. 겨울엔 그래서 따듯하기만 하면 부조건 감사하고 행복이라 여긴다지요. 찬물에 머리 감지만 않아도 고마운 일이지요..뭐.

미네르바 2004-11-23 22: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겨울이 오기 전에 편지를 써야겠어요. 찬물로 머리 감는 것은 힘들테고...

눅눅한 가슴에 꽃씨도 심고(대신 겨울 화초를 사왔어요), 가난한 시인의 새벽 노래도 불러 봐야하고... 갑자기 마음이 바빠지네요. 겨울 준비는 이렇게 하는 거였군요. 전 내복입고, 따뜻한 코트에 부츠, 장갑만 있으면 되는 줄 알았는데^^

chika 2004-11-24 11: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학교다닐때 잠시 냉방에서 지냈었는데요, 전기장판 켜놓고 스탠드도 머리맡에 둬 켜놓고.. 책을 열댓권 쌓아놓고 이불 뒤집어쓰는 것이 겨울준비 끝이었답니다. 추워서 손이 곱으면서도, 옷 껴입고 이불속에서 쌓아놓은 책 한권씩 읽어나갔던 그때가 참 행복했었다는 생각이 들어요.

잉크냄새 2004-11-24 1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두들 행복한 겨울나기가 되시길 바랍니다.
 


빈 집

- 기형도-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
아무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
잘 있거라,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아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잉크냄새 2004-11-10 0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보처럼 가끔 그런 생각이 들었다. 빈집에 갇힌 것은 나인가 내사랑인가.

또 문득 김광석의 서른 즈음에의 한 구절이 떠오르기도 했다. 내가 떠나보낸 것도 아닌데 내가 떠나온것도 아닌데...

sweetmagic 2004-11-10 01: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빈집, 벽은 없고 문고리만 있지요 ..... 그 문고리 꼭 쥐고 있는 손과...........

파란여우 2004-11-10 1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1986년 종로의 한 극장에서 쓸쓸히 죽어간 기형도의 시..잘 있거라는 그래서 마치 유언같게만 느껴지는 비장한 부분입니다.

stella.K 2004-11-10 11: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기형도. 기형도.

icaru 2004-11-10 17: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더 이상 내것이 아닌 열망들아...!

가....

더 이상 내것이 아닌 두려움들아!

로...

바뀌기를 저는 제 생에서 염원한답니다....

진주 2004-11-10 2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바라보고 갑니다.

미네르바 2004-11-10 23: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집에 갇혔네>

우리 집은 늘 빈집인데... 그 빈집에 나 홀로 늘 갇혀 있죠^^

잉크냄새 2004-11-11 17: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들 집들을 비우고 알라딘에 둥지를 트나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