쨍한 사랑 노래

- 황동규 -

게처럼 꽉 물고 놓지 않으려는 마음을
게 발처럼 뚝뚝 끊어버리고
마음 없이 살고 싶다.
조용히, 방금 스쳐간 구름보다도 조용히,
마음 비우고가 아니라
그냥 마음 없이 살고 싶다.
저물녘, 마음속 흐르던 강물들 서로 얽혀
온 길 갈 길 잃고 헤맬때
어떤 강물은 가슴 답답해 둔치에 기어올랐다가
할 수 없이 흘러 내린다.
그 흘러내린 자리를
마음 사라진 자리로 삼고 싶다.
내림 줄 쳐진 시간 본 적이 있는가?

--------------------------------------------------------------------------------------------------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을 게 발처럼 뚝뚝 끊어버리고 싶다.
그 끊어진 자리 새 살이 돋을까,

상처의 속없는 치유력이 때론 가장 치명적인 독일 수도 있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파란여우 2006-10-12 09: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에이, 난 또 ' 내 사랑하리 시월의 강물을. 석양이 지는 푸른 모래톱'어쩌고 하는
황동규님의 시라도 올리시려나 했더니....시월이잖우.
독은 버리고 파란 하늘 속으로 눈동자를 적셔봅시다.
아, 바다 가고 싶어요.
어달동 시멘트 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물오징어회에 쐬주를 한 잔..
처얼썩, 처얼썩. 쏴아아...

플레져 2006-10-12 11: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새 살아 돋지마라~ 돋지마라~ 해도 그대로 있을 것 같은데요? ㅠ.~
오랜만에 행차하셔서 반가워요 ^^

Laika 2006-10-12 18: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데인 상처에 아직 새살이 안 돋아났어요...ㅠ.ㅠ
오랫만에 놀러와서 황동규님 시 읽고 가니 기분이 좋네요.. 잘 계시죠? ^^

paviana 2006-10-12 23: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마음 비우고가 아니라 그냥 마음없이 살고 싶어요'.
나이가 들면서 몸이 늙는것처럼 마음도 늙으면 얼마나 좋을까요?

잉크냄새 2006-10-19 13: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우님/ 흐미, 그런 낯간지러운 시를....
플레져님 / 오랫만이죠. 새살은 엉뚱한 곳에 돋아나고 있다우~
라이카님 / 님도 잘 계시죠. 데인 상처는 오래 갑니다. 데인 곳의 조직이 죽고 조직부터 새로 살아나야하기 때문인가 봅니다. 또 놀러오세요.
파비아나님 / 마음없이 산다는 것,,, 어떤 것일까요,,,궁금...

가시장미 2006-10-19 17: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돋아나죠. 당연히.. 돋아나야죠. ^-^ 마음대로 안 되는 일이긴 하지만 꼭 그렇지 않은 일이기도...한 것 같아요. 으흐 제가 쓰고도 뭔말인지. 참... -_-;

kleinsusun 2006-10-20 0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상처의 속없는 치유력이 때론 가장 치명적인 독일 수도 있다."
- 어려워요. 설명해주세요, BB선배님!^^

잉크냄새 2006-10-24 18: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시장미님 / 그렇죠. 당연히 돋아나야죠.
수선님 / 아시면서....ㅎㅎ
 





- 고 찬규 -

섬을 섬이게 하는 바다와

바다를 바다이게 하는 섬은

서로를 서로이게 하는

어떤 말도 주고받지 않고

천 년을 천 년이라 생각지도 않고

---------------------------------------------------------------------------------------------

나를 나이게 하는 너와

너를 너이게 하는 나는

서로를 서로이게 하는

어떤 말도 주고받지 않고

천 년을 천 년이라 생각지도 않고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06-09-01 20: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물만두 2006-09-01 20: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섬과 바다가 언제까지 함께 할 수 있도록 인간은 좀 빠져줬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프레이야 2006-09-02 09: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눈이 파아랗게 물드는 것 같아요.. 나를 나이게 하는 너,, 감사드려요^^

잉크냄새 2006-09-02 12: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삭님 / 별말씀을요. 종종 인사드리지요.
물만두님 / 음, 빠지는 것 보다는 가장 안정적인 구도인 삼각형의 한 꼭지점을 이루는 것이 더 나을지도 모르겠네요.
배혜경님 / 눈이 물든다는 것은 아직 청춘이 남아있다는 말이 아닌가 싶네요.

가시장미 2006-09-04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말 멋있는 사진이네요.. 올 여름에는 섬으로 여행을 떠나겠다고 계획을 단단히 세웠었는데.. 몸이 안 좋아서 무산되고 말았네요. 그래도 섬은 늘 그 자리에 있을테니 언젠가는 만날 수 있겠죠? 잉크님도 그 자리에서 안녕하셨나요? :)

잉크냄새 2006-09-05 18: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시장미님/이제는 좋아지셨는지요. 늘 그 자리에서 님을 기다려주는 무엇인가를 품고 계시다는 것은 참 행복한 감정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어떤 사랑

- 오영해 -

첫눈이 솜뭉치로 내리던 날
소문을 따라 갔다 온
마흔에도 총각인 친구녀석은
골방 어둠 속에서
울었습니다
썩을 년 씨언허다
그러케 갔으먼 잘이나 살지
엄동에 애기 업고 배추 장사가 뭐여
막노동에 갈라진 손등
눈물이 쓰려서
첫사랑은
목이 콱 잠겼습니다
-------------------------------------------------------------------------------------------------

무어 그리 미련이 남는다고 그렇게 떠난 첫사랑이 궁금해 설레이며 갔던가요. 갈라진 손등처럼 누추한 인생 바라보고 돌아서서 허한 마음 달랠길이 "썩을 년 씨언허다"  한마디는 아니겠지요. 애써 감추며 돌아와 어두컴컴한 골방에서 울어버린 투박한 사내의 울음소리가 빗물을 타고 흐릅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연우주 2006-07-10 15: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첫사랑은, 그럴 것 같아요. 잘 살아주길 바래요. 나쁜 사람이지만. 그래도 잘 살았으면 좋겠는 것. 하지만 이젠 그리 슬프진 않아요. 영화의 한 장면처럼 무덤덤하게 기억이 나면 기억을 할 뿐.

쨌든 공감이 되는 시네요.

잉크냄새 2006-07-11 13: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연보라님 / 엇, 이 시는 공감하면 안되는데...^^ 슬프지 않고 무덤덤한 기억일지라도
 

소망

- 박진식-

새벽, 겨우 겨우라도 잠자리에서 일어나
아침 햇살을 볼 수 있기를
아무리 천대받는 일이라 할지라도
일을 할 수 있기를
점심에 땀 훔치며
퍼져 버린 라면 한 끼라도 먹을 수 있기를
저녁에는 쓴 소주 한잔 마시며
집으로 돌아오는 기쁨을 느낄 수 있기를
타인에게는 하잘것없는 이 작은 소망이
내게 욕심이라면, 정말 욕심이라면
하느님 저는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

시인은 '각피 석회화증'이라는 우리나라에서 단 한명뿐인 불치병으로 온 몸이 굳어가서 꼼짝 못하고 누워있다고 한다. - 문학의 숲을 거닐다 中 -

일상의 저 작은 소망을 느낄수 있는 가슴을 잃어가는 우리는 또 어떻게 살아야 합니까.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가시장미 2006-06-13 01: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침고요 수목원 홈페이지에서 훔처온 사진이예요. 은방울 꽃 이라네요...
요즘은 고개를 숙이고 있는 꽃들이 예쁘게 느껴져요.. 이 시를 보니, 더 그렇네요.

고개를 숙이고 겸손하게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아가야 하는데, 그게 잘 안 되네요. :)


icaru 2006-06-13 10: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반성해유~

잉크냄새 2006-06-13 1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시장미님 / 은방울꽃, 고개를 숙이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아름다움이지요.
이카루님 / 저도요. 같이 반성해유~

Laika 2006-06-14 11: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사해야할게 많은 삶 - 빗소리 들으며 한글자 한글자 다시 읽어보고 갑니다.

2006-06-14 14:0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파란여우 2006-06-15 2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몸땡이가 돌처럼 굳어 가고 있는데 시를 말하는군요
세상에나, 세상에나...
저 같으면 이 거지같은 세상아~ 라고 욕만 디립다 하다 죽을텐데
그래서 시인의 삶은 그리 더 아픈가봅니다.

잉크냄새 2006-06-20 1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이카님 / 삶을 바라보는 시각은 시간이 흐를수록 편협해지는것 같아요. 다시 감사하며 살아봐야죠.
속삭님 / 캬~ 그 구절 기가 막히게 가슴에 와 닿더라고요.
여우님 / 전 더한 욕을 떠들어됐을지도 몰라요. 남의 슬픔에 빗대어 자신을 보는 것이 좋아보이지는 않지만, 그래도 더 감사하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2006-06-22 12:42   URL
비밀 댓글입니다.

가시장미 2006-06-23 13: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그렇군요. 고개를 숙이면 보이지 않는 아름다움 이군요.
아핫! 그걸 이제서야 알게되다니. 으흐흐흐

잉크냄새 2006-06-24 16: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속삭이신님 / 맞아요. 다만 그 맘을 우리 삶속으로 녹여들이지 못하는게 문제인것 같아요. 아, 그러고보니 제가 Black Belt 1년 선배네요.ㅎㅎ
장미님 / 앗, 첨삭지도 : 고개를 숙이면 보이지 않는 아름다움 -> 고개를 숙이지 않으면 보이지 않는 아름다움... 장미님의 첨삭은 이런게 아니었는데, 제 첨삭은 너무 형식적이군요.ㅎㅎ

가시장미 2006-06-25 2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하하하!!! 첨삭지도 감사합니다. ^0^

잉크냄새 2006-07-10 18: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장미님 / 앞으로 첨삭지도 부탁합니다.^^
 

진정한 여행

- 나짐 히크메트 -

가장 훌륭한 시는 아직 씌어지지 않았다.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아직 불려지지 않았다.
최고의 날들은 아직 살지 않은 날들
가장 넓은 바다는 아직 항해되지 않았고
가장 먼 여행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불멸의 춤은 아직 추어지지 않았으며
가장 빛나는 별은 아직 발견되지 않은 별
무엇을 해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소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수 있다.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가 비로소 진정한 여행의 시작이다.



지금.... 진정한 여행을 떠날 시간이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Laika 2006-04-25 22: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무엇을 해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을 때
그때 비로소 진정한 무엇인가를 할수 있다."


이런 페이퍼 정말 싫어요..주섬주섬 짐을 싸고 싶어지잖아요..내 배낭~ 내 배낭 ...^^
어느 길로 가야 할지 더 이상 알 수 없어 헤매고 있는 라이카 - 다녀갑니다.

水巖 2006-04-26 06:5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페이퍼의 달인

마호가니 책상
닉네임 : 잉크냄새(mail), 페이퍼 지수 : 6385

"모든 길에는 고단함이 있다. 얼만큼 왔는지 보지 말고 사랑을 다해 걸어라." - 알라딘 이누아님 -


2006-04-29 11: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잉크냄새 2006-05-01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라이카님 / 저도 마지막 구절을 읽으며, 찬란한 이 봄날, 어디론가 떠나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수암님 / 저도 이렇게 메인에 뜨는 경우가 있나보네요. 처음 봅니다. 감사드려요.
속삭이신님 / 그건 중요하지 않은것 같아요. 삶의 화두가 될만한 문구를 보여주신 것만으로도 감사드려요. 봄날의 여행, 짧은 기간이지만 먼 길을 다녀왔지요.^^

가시장미 2006-06-07 13: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흐.. 정말 여행가고 싶네요. 어제 휴일도 쉬지 못하고 일을 했고, 오늘도 출근해야 하는데......... 정말 '김'빠집니다. ㅋㅋㅋ

잉크님.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잉크냄새 2006-06-12 2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가시장미님 / 시를 빌리자면 님은 어느 길로 가야할지 더 이상 알수 없을때인가 봅니다. 저도 마찬가지..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