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블린 사람들은 정말 더블린 사람들의 이야기다. 아일랜드의 종교에 대한 비판을 담아 더블린에 대해 구석 구석 이야기한다. 각 단편들의 주인공 또는 회지들은 호밀밭의 파수꾼에 많은 영향을 준 것 같다. 그래서 별루다. 이 말투처럼.
물리학 시트콤은 생각을하게 만드는 그래서 종이와 연필을 부르는 수식과 그 것으로 점철되는 이야기들이 가득하다. 하지만 저자의 말대로 수식의 존재 정도만 인정해주고, 구체적인 것은 상식적으로 각 힘들이나 운동이 비례 또는 반비례하고 또는 유사 값의 등식으로 넘어가도 이 책의 흥미로움과 유용함을 해치지 않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 (반양장)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40
파트릭 모디아노 지음, 김화영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벨상을 받았다. 유명한 프랑스의 거장이다.

단절된 과거에 대해 글을 쓰는 작가라고 한다.

그런데, 유럽쪽 사람들의 이름과 지명이 참 어려워, 시간을 거슬러가는 그의 궤적을 따라 가기 힘들다.

간결한 저자의 문장 덕분인지 거기에 번역을 잘 해주셔서 그런지 광속으로 읽어 내려가는 나 자신에 놀랐다.

주인공은 자신의 단절된 십여년전을 찾으려한다. 그러면서 자신이 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자신이 맞는지 아닌지 알 수도 없다.

많은 심리 실험에서 인간은 과거의 기억을 왜곡된채로 잘 간직하고 추억하는 것처럼, 그가 자신이라고 믿었던 사람이 그가 아닐 수 있다.

우리가 알고 있는 우리가 기억해내려고하는 그 과거가 올바른 것이라고 도대체 누가 입증할 수 있을까? 그리고 누가 입증하려고할까?

그래서 오늘이 더 의미를 가진다고하지만, 그 찰나와 같은 오늘은 어느 순간 과거의 대열에 합류해버린다. 속절없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갈매기의 꿈 에버그린북스 1
리처드 바크 지음, 이덕희 옮김 / 문예출판사 / 2000년 5월
평점 :
절판


오랜만에 지혜의 숲을 갔고,

시간이 넉넉하지 않아서, 시집을 고르다 엄선집 이런 것들이 왜 출판사마다 없을까라고 생각하다 문예 출판사 코너에서 갈매기의 꿈을 집었다.

내가 알고 있는 그 유명한 갈매기의 꿈이 맞을까라며 저자 정보를 읽었다. 그 갈매기 꿈이었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판매 부수를 뛰어넘은 그 갈매기 꿈. 멋지고 시원한 사진과 먹이 먹는 것이 아닌 나는 것으로 정체성을 찾아가는 갈매기의 꿈을 1부까지 읽었다.

다음에 오면 다 읽기로 약속하며 오랜만의 지혜의 숲 나들이를 마쳤다.


아. 그리고 위 층의 아름다운 가게를 갔는데, 가게 앞에 책들을 상자채 늘어 놓고 책을 팔고 있었다. 담당자분께 기증하는 것을 물어보니 아름다운 가게로 직접 가져와도 되고, 세박스를 넘어가면 방문 수거도 한다고 한다. 어린이 전집은 7년까지이고 그외 책은 기증에 제약이 없다.

책을 한 번 정리해서 기증도 약속하며 나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레바퀴 아래서 (반양장)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02
헤르만 헤세 지음, 한미희 옮김 / 문학동네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주 예전에 민음사 판을 읽었던 것 같다. 내용은 하나도 기억나지 않았다. 어렴풋이 남은 기억 마저 유리알 유희와 혼재되었다.

아무튼 불타는 표지의 문학동네 버전을 반갑게 읽었다.

고전은 역시 고전이다. 한스 기라벤트의 그시절 이야기가 오늘에도 공감되고 가슴아프니 말이다.

읽는 도중, 한스가 친구를 만나 (친구로 인해라고는 하지 않겠다) 성적이 떨어지고 점점 가던 길과 멀어질 때, 회복하고 페이스를 다시 유지했으면 좋겠다고도 생각했다. 한스 네가 생각하듯이 넌 친구들과 다른 길을 갈 수 있고, 아버지도 선생님들도 기쁘게 해주며 한층 높은 곳의 인생을 살 수 있어. 이렇게 까지 말했다. 그리고 친구 하일러가 미워지기까지 했다. 내 학창 시절의 유사한 친구들을 떠올리며.

정말 책대로, 나는 천재가 아니기 때문에 공부에 시간이 필요한데, 이미 어디서 했는지 아니면 그들이 천재인지 그들은 마냥 유유자적하면서도 항상 성적을 유지했다. 나는 다급한데, 함께 하지 않으면 나는 좋은 친구가 되지 못했다.

신학교에서 나와 초라하게 집으로 돌아가 견습공이나 서기가 되어야하는 길 앞에 놓였을 때는 안타까웠다. 견습공이 되고 동료들과 어울려 다시 회복하는 모습을 볼 때는 연민과 함께 다행이다라고 생각했다.

그래 그렇게라도 너의 인생을 인생의 즐거움을 찾아가렴. 그 시절의 목사나 선생이되어 고결한 삶을 사는 것도 인생이지만 기계공의 삶도 나쁘지 않지. 

그래 나는 "나쁘지 않지, 아무렴 어때." 라고 생각했다. 한스를 위한 것이 아닌, 부모로써 자식과 아니 부모러써 기대했던 자식의 길이 생각대로 나아가지 않은 것에대해 타협했다. 내가 무슨 아량이 넓고 이해심이 많은 것처럼.

한스의 아버지처럼 휴일 동료들과 어울리다 늦은 한스를 기다렸다. 아주 짧은 몇 줄동안 나도 한스의 아버지처럼 한스를 기다렸다. 그렇게 타협하면되지라고 생각하며. 야단을 치고 너무 심했나라며 조금 반성하고 그러고 월요일이되면 한스는 출근을 할 것이고 나는 나의 삶을 살아갈 것이고.

나는 최선을 다했고, 아이가 그 길을 잘 가지 못했지만 난 그래도 최선을 다 했고, 그것을 받아주기까지 했다고 생각하며 나는 내 삶을 걸어갈 것이다.



돌아오지 못했다.

한스의 아버지는 한스를 만나지 못했다.

준비한 매로 때리지 못했다.

목까지 채워두었던 야단의 말들을 뱉지 못했다.


한스는 돌아오는 길에 죽었다. 물에 빠져. 사고사인지 자살인지 알 수 없지만.

한스는 죽었다.



한스의 아버지와 나는 이만하면 되었지라고 생각했다. 나는 한스가 아닌 한스의 아버지에 이입되어있었다.

그리고 '죽음' 을 말하는 단 한 문 장에 나는 멈출 수 밖에 없었다.


수레바퀴 아래에 깔려버린 한스를 그제서야 볼 수 있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빵굽는 건축가 2019-10-22 09:5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한 줄이
제 마음도 잠시 출렁이게 하네요.

초딩 2019-10-22 10:32   좋아요 1 | URL
한 번 읽은 책이네하고 무심코 읽다가
쿵 했어요 ㅜㅜ

초딩 2019-10-22 10:33   좋아요 0 | URL
좋은 하루 되세요

빵굽는 건축가 2019-10-22 10: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넵 샘도 유익하고 즐거운 하루 되셔요
 

지금 진행 중인 도서 정가제 폐지 청원을 지지합니다.

도서 정가제의 궁극적인 목표는 국민이 책을 많이 읽게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제도가 시행된 후의 통계가 그렇지 않음을 이야기해주고 있습니다.

'방랑'님 포스팅을 통해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는 청원 페이지와 일부 내용을 발췌한 것입니다.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3076


처음에 도서정가제 시행할 때 <동네서점 살리기> 캐치프라이즈로 내걸지 않으셨습니까?

중소규모의 서점과 출판사가 같은 조건으로 경쟁하기 위해서 실행한다고 했습니다.


- 지역서점은 2014년 1625개에서 2017년 1535개로 감소

- 오프라인 서점 수 2009년 2846개 > 2013년 2331개 > 2017년 2050개로 감소


...


하지만 최재천 전 의원이 발의한 <현 출판문화산업 진흥법 제22조(간행물 정가 표시 및 판매)>는 발매일과 관계없이 모든 책이 10%의 가격할인만을 가능하게 하였으며 도서관, 군부대, 교도소 및 공공기관에 복지의 개념으로 할인을 적용할 수 있게 하였던 조항마저 폐지하였습니다.



- 독서인구 ‘2011(61.8%) > 2013(62.4%) > 2015(56.2%) > 2017(54.9%)’로 감소

- 2014년 평균 책값 15,600 -> 2017년 16,000

- 2014년 출판사 매출 규모 4조 2300억 -> 2016년 3조 9600억

- 2014년 도서 초판 평균 발행 부수 1979부 -> 2017년 1401부

‘도서 정책의 기본 방향은 결국 책 읽기를 권장하는 쪽이어야 하는데 현행 도서정가제는 국민들의 책에 대한 접근성을 오히려 떨어뜨리고 있다.’ 이상헌 의원이 18년 문체부 국정감사에서 발표하신 내용입니다.


...


외국에서는 이미 시행된다며 우리도 도입하자고 말하고 있지만 도서정가제를 시행중인 16개국의 법은 우리나와 다릅니다. 한줌 독서 인구를 그저 털어먹기만 할 줄 아는 규제만 있는 우리나라와는 다르게 도서정가제를 시행하는 외국의 여러 나라들에는 소비자의 도서 구매 부담을 줄여주는 여러 장치들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ex. 영미권-> 저렴한 페이퍼백의 출고

일본 -> 저렴한 문고본 출간, 전자책은 적용대상에서 제외

프랑스 -> 출판 24개월이 경과된 책에 관해서는 오프라인에서 제한없이 할인.




댓글(5)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0-19 22: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0-19 22:4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초딩 2019-10-19 22:45   좋아요 2 | URL
예전 파주 출판단지의 출판사 1층의 북카폐에서 실컷 책을 보고 음료를 마시고,
고마움과 미안함에 책을 한 가득 사오던 때가 그립습니다.
그 한 가득도 할인이 아주 많이 되어서 또 미안하고 감사해 했었고요. ㅜㅜ

방랑 2019-10-19 23:3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널리 알려주셨군요!
사실 저는 도서정가제 이후 책을 본격적으로 읽기 시작했지만요
도서정가제가 대중들이 책, 지식, 생각에 대한 접근을 오히려 멀어지게 만드는 것이 아닐까 생각해요.
책이 지식층의 전유물이던 그때로 돌아가버리지 않을까요.
유튜브 등의 영상이 널리 퍼진 시대에 책을 펴는 이들이 점점 줄어들었고
문맥을 파악해야 하는 문해력은 더 낮아지고 있어요.

초딩 2019-10-20 12:41   좋아요 2 | URL
네 맞습니다~
세종대왕님이 그랬고, 마틴 루터의 성서 번역이 그랬듯이 지식은 모든 사람에게 공유되어야하고 투명해져야할 것입니다. 그래서 지식은 특정 계층의 전유물이 되면 안될 것입니다.
방랑님의 포스트를 보자마자 저도 무언가 일조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하고 청원에 동의했고, 이렇게 또 포스팅했습니다. ^^ 감사합니다~ 좋은 휴일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