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이토록 작고 외롭지 않다면 -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전기
옌스 안데르센 지음, 김경희 옮김 / 창비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스웨덴 사람, 19세 미혼모, 직장인, 맞벌이, 결혼, 아들 하나, 딸 하나, 제2차 세계대전, 검열관, 우울과 불안, 남편의 외도와 이혼 요구, 알코올중독, 간경화로 남편 사망했을 때 작가의 나이 45세... 상상도 못한 이야기. 삐삐 롱스타킹의 작가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이야기.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1-06-20 20:0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제가 알기로는 아웃 오브 아프리카의 주인공 모델이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으로 알고 있어요
너무 오래전에 읽어서... 다른 작가일지도...

잘잘라 2021-06-20 20:32   좋아요 3 | URL
아스트리드 린드그렌(1907-2002) 부모님 집에서 나온 뒤로 줄곧 도시에서 살았다고, 이 책에 나와요. 아마 다른 작가인것 같아요. 그레이스님 편안한 저녁 보내세요^^

그레이스 2021-06-20 20:34   좋아요 3 | URL
제가 잘못 알았나보네요^^
감사합니다~
잘잘라님도 편안한 저녁 되세요

2021-06-20 21: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scott 2021-06-22 20:5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잘잘라님 이번에 7월 4일과 7월 6일에 아트하우스 모모에서 아스트리드 린드 그렌의 일대기를 그린 영화 <비커밍 아스트리드>상영을 합니다 시대적, 개인적 어려움을 극복하고 당대 최고의 여성 작가로 성장하는 과정이 담겨 있다고 합니다 시간이 되시면 이영화 꼭 보세요 이번에 스웨덴 대사관에서 특별 상영 하는 것으로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여사의 삶을 감동적이게 그렸다고 합니다.

잘잘라 2021-06-22 23:33   좋아요 1 | URL
와우와우와! scott님!!! 사랑합니다🤩👍👍👍
감사합니다!!!
 

그 집에 도착해서 모든 것이 자기가 생각했던 것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된 라세는 의자에 배를 깔고 엎드려 소리 없이 울었다. 어차피 어른들 마음대로 할 테니까 울어 봤자 아무 소용 없다는 것을 알아챈 듯 전혀 소리 내지 않고 울다니! 그 눈물은 지금까지도 내 가슴에 흐르고 있다. 아마 내 생의 마지막 날까지 계속 흐르겠지. 어쩌면 내가 어떤 상황에서든 어린이 편을 드는 것도, 옹졸하고 젠체하는 공무원들이 어린이를 별생각 없이 이리저리 보내는 모습에 분노를 참지 뮷하는 것도 그 눈물 때문일지 모른다. 그들은 어린이가 어디서나 금세 적응한다고 생각하지! 그렇게 보일지 몰라도 어린이는 새로운 환경에 쉽사리 적응할 수 없다. 도저히 저항할 수 없는 힘에 떠밀려 그저 체념할 따름이다.- P11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폭력에 반대합니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지음, 스티나 비르센 그림, 이유진 옮김 / 위고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책에 비해 무척 작고 얇고 가볍다. 
그러나 다른 어떤 책에서도 느껴보지 못했던 평화와 강인함으로 충만하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그동안은 삐삐 롱스타킹 작가일 뿐이었고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이분을 따르고 싶고 알고 싶었지만, 이 연설문을 읽고 난 뒤에는 내가 가장 존경하는 세종대왕과 같은 분이 되었다. 세종대왕은 나에게 한글을 주었고,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작가는 나에게 살아갈 이유를 주었다. 잘 살고 싶다. 잘 살아내고 싶다. 


* 작가는 스웨덴 사람이다. 스웨덴은 스웨덴어를 쓴다고 한다. 이 연설은 스웨덴어로 했을까? 독일어로? 영어로? ...궁금하다.


** 책에 있는 번역가 이유진 프로필을 보면 '노르웨이, 덴마크, 스웨덴의 문학작품을 우리말로 옮기고 있다.'고 한다. 노르웨이어, 덴마크어, 스웨덴어가 다른데 그게 가능하단 말인가? ...궁금하다. (그의 번역이 좋아서, 그가 번역한 책을 검색해보았다. 마침 인테리어 관련 서적이 있어, 옳다꾸나! 신난다.)


*** 이 책에는 특이하게도 가격 표시가 없다. 알라딘에는 정가 13,000원, 판매가 11,700원이지만 책 자체에는 아무리 찾아봐도 가격 표시가 없다. ...궁금하지 않다. 값을 매길 수 없을 만큼 소중하다는 뜻으로, 일부러 그런 것이리라, 그렇게 생각하니 기쁘다. 




1978년 독일 출판서점협회 평화상 수상 연설문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친애하는 여러분!
먼저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독일 출판서점협회 평화상은 광휘를 내뿜고 있습니다. 이런 상을 받게 되니 너무나 큰 영광이라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어쨌든 저는 지금 이 자리에 섰습니다. 바로 이곳에서 지난 수년간 많은 현명한 남성과 여성이 자신의 생각을 말하고 인류의 미래와 우리 모두가 갈망하는 영원한 평화에 대한 희망을 피력해왔습니다.- P25

이미 말로 나온 것 이상으로, 저는 도대체 어떤 이야기를 더 할 수 있을까요?

평화에 대해 말한다는 것은 존재하지 않는 무언가에 대해 말하는 것입니다. 진정한 평화는 이 땅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으며, 어쩌면 도달 수 없음이 명백한 하나의 목표로만 존재해왔을 것입니다.- P26

우리 인류가 이 행성에서 살아온 동안 우리는 폭력과 전쟁에 빠져 있었고, 그나마 존재하는 취약한 평화는 끊임없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바로 이 순간에도 세상은 우리 모두를 파멸시킬 새로운 전쟁의 공포에 빠져 있습니다. 그런 위협에 직면해 과거의 어떤 때보다 더 많은 사람이 평화와 군비 축소에 힘쓰고 있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이는 희망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희망을 품기는 너무 힘듭니다. 정치인들은 거창하게 무리를 지어 정상 회담에 모여서는 열띠게 군비 축소를 지지합니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다른 나라가 떠맡는 군비 축소일 뿐입니다. 우리 나라가 아니라 당신네 나라가 군비 축소를 해야해! 어느 나라도 먼저 나서고 싶어 하지 않고, 아무도 시작할 엄두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P27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붕붕툐툐 2021-06-18 16:2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아가손 너무 귀엽~😍

잘잘라 2021-06-18 16:59   좋아요 1 | URL
귀여운 건 못 참아요. 😁
(그래서 귀여운 건 무섭기도.. 😱)

mini74 2021-06-18 17: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린드그렌 선생님이 이런 글도 쓰셨군요. 삐삐시리즈 정말 좋아하는데. 나의 린드그렌선생님이란 동화책도 아이랑 재미있게 읽었던 기억이 나요. ~~

잘잘라 2021-06-18 20:51   좋아요 1 | URL
이 연설문 외우고싶어요. 읽을때마다 힘이 나요.
삐삐 드라마도 한번 찾아봐야겠습니다. ^^
mini님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폭력에 반대합니다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지음, 스티나 비르센 그림, 이유진 옮김 / 위고 / 2021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눈물이 난다. 아버지 장례식장에서, 제일 먼저 달려와준 친구 얼굴 보자마자 주체할 수 없이 터져버린 눈물과 같은 눈물이다. 이런 눈물은 그러니까 바야흐로 19년 만이다. 이런 눈물이 아직 내 안에 있다는 것을 알게 해 준 책이다. 배고프다. 짜장면 시킬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스트리드 린드그렌은 1907년 스웨덴 스몰란드 지방의 작은 도시 빔메르뷔에서 태어나 2002년 스톡홀름 달라가탄 자택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5쪽)


‘자택에서 생을 마감했습니다.˝

나의 꿈,
자택에서 생을 마감하고싶다.
지금 죽을 수 없는 이유다.
꿈을 이룰 수 있을 지 없을 지 죽어봐야 알겠지만,
일단 내가 할 일은 하고봐야지.
집을, 내집을 짓자!
돈을 벌자!
땅을 사자!

아무튼 이런 나도 ˝폭력에 반대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