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심보감 동양고전 슬기바다 5
추적 지음, 백선혜 옮김 / 홍익출판사 / 200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집에 있어서 손에 들어 읽기 시작했다.

밝히다 명, 마음 심, 보배 보물의 보, 거울 감, 그래서 마음을 밝혀주는 보배로운 거울이 명심보감이다.

중국 명나라 학자 범립본이 1393년 상하2권으로 명심보감을 엮었다. 이 것을 원본으로 고려 충렬왕 때 추적이 내용을 가리고 추려 명심보감을 만들었고 우리나라에 유포되기 시작했다.그리고 여기에 5편의 글이 추가되어 지금의 명심보감이 있다고 한다.

명심보감은 공자, 맹자, 장자, 태공, 사마광, 당 태종 등 광범위한 인물들과 중국 최초의 시집이 시경부터 서경, 주역, 논어, 사기, 한서에서 지금은 전하지 않는 경행록, 익지서까지 엄청난 책들이 발췌본으로 쓰였단다.

'고전' 답게 그 시절에도 지금도 통용될 수 있는 정말 마음에 좋은 말들이 가득하다. 곁에 두고 소리내어 매일 매일 읽어 마음을 밝히는 보배로운 거울과 같은 책이다.

아쉬운 것은 책의 반은 명심보감을 풀어서 한글로 쓴 것이고, 애석하게도 반은 원분인데 한자와 음과 단어의 뜻이 있어서 나에게는 무용했다.

그래서 부족한 나에게는 150쪽짜리 책이다.

좋은 말들이 가득하지만 몇개를 여기에 써본다.


너희들은 다른 사람을 탓하는 마음으로 자신을 꾸짖고,

자신을 용서하는 마음으로 다른 사람을 용서하거라. p50


착한 사람과 함께 있으면 난초가 있는 방에 있는 것과 같다.

시간이 한참 지나면 그 향기를 맡지 못하지만 그에게 동화된다.

나쁜 사람과 함께 있으면 생선 가게에 들어간 것과 같다.

시간이 한참 지나면 그 냄새를 맡지 못하지만 그에게 감염된다. 

... [공자] p1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튜브, 힘낼지 말지는 내가 결정해 카카오프렌즈 시리즈
하상욱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북플에 서평이 자주 보여, 서점에 갔다가 들었다. 그리고 그 자리에서 다 읽었다. 표지와 유사한 그림에 한페이지 또는 두페이지에 걸쳐 한 두 문장이 다이다. 250여페이지니 500문장 정도 된다. 내용은 대부분 언어유희 또는 내가 중요해. 솔직해져 등인데, 이미 많은 솔직해져 시리즈 들에서 나오고 또 나오고 또또 나왔던 내용들이라 매우 진부하다.

정가 15,300원

책내용을 찍어서 어떻게 구성 되었는지 올리지 못해 아쉽다.

독자의 시간과 돈을 낭비하게 만든다.

볼만한 그림이 있는 것도 아니고, 시집 보다도 글이 적고. 어떻하라는 건지. 그런데 별점이 높다. 이건 좀 아닌데. 정말 아닌데.


책은 책을 보고 사야하나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AgalmA 2019-08-14 11:2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작년에 상위권이던 푸 관련 책도 시리즈 연신 나오고 있던데요.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게 없다는 평도 쏠쏠히 있지만 가볍게 읽을거리를 찾는 사람들이 많으니 이런 게 또 장사가 계속 되긴 하나 봅니다^^;

초딩 2019-08-14 11:57   좋아요 1 | URL
ㅎㅎ 넵 가볍게 읽는 것도 필요한것 같아요 :-) 좋은 하루 데세요~
 
이반 일리치의 죽음 문예출판사 세계문학 (문예 세계문학선) 122
레프 톨스토이 지음, 이순영 옮김 / 문예출판사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과 죽음, 사랑과 고통, 선과 악에 평생 천착한 톨스토이. 그의 죽음에 대한 중단편 "이반 일리지치의 죽음".

그리고 마치 하나의 이야기처럼 연결된 '악마'와 '신부 세르게이'.


"그리고 그 모든 것이 삶과 죽음을 가려버리는 무섭고도 거대한 기만이었음을 똑똑히 보았다" p93

"잘못된 거예요. 당신이 지금껏 살아왔고 지금 살아가는 방식은 모두 당신에게서 삶과 죽음을 가리는 거짓이고 속임수예요." p95

"그래 내가 모두를 고통스럽게 만들고 있구나" p97

"끝난 건 죽음이야. 이제 죽음은 존재하지 않아" p99


지나가버린 과거도, 오지 않을 미래도 모두 지금이 아니다. '나 이다'의 현재형을 대신할 수 없다. 지나가버린 '과거'는 더이상 현재도 아니고 미래의 올 수도 있는 것이 아니다. 끝나버린 죽음. 그래서 더 이상 언젠가의 끝이 아닌 지나가버린 '죽음'은 존재하지 않는다.


지금의 내가 나를 말해주는 것인데. 그 모든 것을. 애써 감추고 변호하고 변명하고 타협하고, 더 나아가 그 끝의 마지막 심판으로 - 죽음으로 - 나에 대한 서술과 평가와 결론 짓는 것을 우리는 유보하고 있는지 모른다.


어떤 약속된 보상과 보장도 현재의 그 어떤 것도 미화할 수 없고 변호할 수 없다.

지금의 나가 그저 모든 것이다. 나에 관한 모든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기적 직원들이 만드는 최고의 회사 - 한국 대기업에서 생존하는 애런과 실리콘밸리에서 혁신하는 브라이언의 이야기
유호현 지음 / 스마트북스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한국에서 인문학은 전공했고, 미국으로 가 트위터에서 엔지니어로 일하다 Airbnb로 이직했다. 그가 미국 실리콘밸리의 회사에서 겪으면서 생각하고 토론한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는 한국 사람들과) 위계 조직과 역할 조직의 이야기다. 한국은 제조업의 정점에서 위계조직으로 미국 실리콘밸리는 그것을 탈피한 역할 조직으로 비유하는 것이 썩 유쾌하거나 온전하게 동의하기는 어렵지만, 팩트를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 것 같다. 역할 조직 비유를 위해 축구와 박지성을 많이 거론해서 단조로워 보이기도 하지만 나쁘지 않다. 


저자가 퇴근 때 배포를 했는데, 거기에 실수가 있었고, 그로 인해 달러를 파운드로 잘 못 계산해서 (100달러를 보내야 하는데 160달러를 보내는) 두 시간 동안 2만 달러의 손실이 있었는데, 배상이나 징계 없이 포스트모르템 (Post Mortem, 라틴어로 '죽은 후', 시체 부검)을 해서 실수를 분석하고 제출했다고 한다. 그 제출은 전 직원 700명에게 전달되는 프로세스였고, 저자가 몹시 걱정했는데 오히려 모두 드디어 이 문제가 해결되었다며 격려의 메시지를 보내왔다는 것은 실수로 성장하는 실리콘밸리는 표현하는 좋은 예인 것 같다.


책에서 소개하는 THE GOOGLE CEMETERY ( https://gcemetery.co/ ) - 구글의 실패한 프로젝트를 모아 둔 곳 - 도 들어가 보았다. 실패로 성장하는 회사의 프로젝트 실패율은 2014년 32%에서 2015년 55%라고 한다.


그리고 테슬라의 미션 이야기는 너무너무 좋았다. "인류의 에너지 문제를 해결하는 것". 그래서 그들은 BMW나 벤츠를 벤치마킹할 필요도 의식해서 경쟁할 필요도 없었다. 구글, 페이스북, 에어비앤비의 미션도 함께 적어 본다.


구글: 세상의 정보를 조작하여 모든 사람이 접근 가능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자. 

Organize the world's information and make it universally accessible and useful.


페이스북: 세상을 더 가깝게 만들자.

Bring the world closer together.


에어비앤비: 세계 어디를 가든 내 집처럼 느끼게 하자.

Belong anywhere.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ind 2019-07-30 00: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유호현의 실리콘 밸리 이야기 재미있을 것 같네요. 초딩 님, 좋은 책 소개 감사합니다. ^^
 

LMS (Learning Management System) 시스템을 개발할 것인지, 오픈소스로 제공되는 Moodle을 이용할 것인지 치열한 검토를 했을 때 참고한 책들이다.

Moodle (Modular Object-Oriented Dynamic Learning Environment, 객체 지향 동적 학습 환경)은 사회구성주의 (Social Constructionism)라는 학습 박식을 지원하기 위해 고안되었고, 그 어려운 말은 상호활동을 의미한다. 즉, 학습 참여자의 활동과 피드백, 교류를 통해 학습 시스템을 발전시키는 것이다.


Moodle 공식 페이지의 문서도 아주 잘 되어있다. 영문이니, 아래 책으로 내용을 빠르게 통득한 후에 보는 것도 효율적일 것이다. 2.0이지만 Moodle의 사상은 잘 담고 있다. https://docs.moodle.org/37/en/Main_page


교육 컨텐츠의 카테고리와 관련 설정들의 최신 내용을 보고 싶어서 아래 원서도 구매해서 필요한 부분을 보았다. 웹 문서도 최신 내용으로 모든 것을 다루고 있지만, 책은 개념들을 잘 정리해서 엮어서 나름의 장점이 있었다. AWS EC2에 Moodle을 설치하고 셋팅할 때 많은 도움이 되었다.



무엇보다도 철학을 가진 시스템과 그것을 잘 녹인 Moodle이 너무 멋졌고 배울점이 많았다. Moodle을 기반으로한 한 교육시스템 구축 회사도 많을 만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