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얼어붙은 산길
미끄러지려 할 때마다
이름 모를 나무를 붙잡았다
기우뚱-
넘어지지 않았다


당신에게 나무 같은 사람이 되고싶다
나에게 당신이 나무 같은 사람이었으면 싶다
우리가 서로에게 나무가 되어
넘어지려 할때마다
붙잡을 수 있는 단단함이 되었으면 한다


나는 당신에게
당신은 내게
나무가 되어주자
우리는 서로를 단단히 잡고
넘어지지 않도록 하자


우리는
이름을 가진 나무가 되자



(-일자산에서 미끄러질뻔 하다가 영감을 받아 쓰다. 크- 삶의 매 순간은 영감의 연속!)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4-12-27 13: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29 10: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五車書 2014-12-27 13: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찰나 같은 위기의 순간에 육신의 무사함에 안도하면서 그냥 지나쳐버릴텐데 영감을 얻어 시를 썼다 하시다니 대단히 부럽습니다. 남다른 감수성을 지니지 않고는 어떻게 이런 시가 나올 수 있을까요.

다락방 2014-12-29 10:48   좋아요 0 | URL
와- 남다른 감수성이라 표현해주니 몸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2014-12-27 13: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2-29 10:4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야클 2014-12-27 19: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국나라 로키산맥 등산로엔 잘 미끄러지는 (특히나 여성) 등반객들이 좋아하는 늠름하고 잘생긴 나무가 자생한다는데 이름이 Jack Reacher 나무라던가요... ㅋㅋㅋ

다락방 2014-12-29 10:49   좋아요 0 | URL
야클님..
이 댓글은..사실입니까? 뭐지? 나무 이름이 정말 잭 리처일까? 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짠가? 그렇다면 거기에 여성 등반객들이 엄청 매달려 있을 것 같은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레와 2014-12-30 13: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집나오면 싸인해줘요 작가님! ^^

다락방 2015-01-01 13:35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월요일



안잘테니까
오지마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아무개 2014-10-20 08: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님이 잠드는 바람에 결국
월요일이 왔어요 ㅜ..ㅜ

다락방 2014-10-20 08:08   좋아요 0 | URL
내가 죽을 죄를 지었소.. ㅠㅠ

무해한모리군 2014-10-20 09:05   좋아요 0 | URL
심지어 비까지 와요 ㅠ.ㅠ

다락방 2014-10-20 10:00   좋아요 0 | URL
이게 뭔일이래요.. ㅠㅠ

조선인 2014-10-20 09: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앞으로 월요일마다 다락방님을 탓할까봐 =3=3=3

다락방 2014-10-20 10:00   좋아요 0 | URL
죄송합니다. 결국 잠들고 말았어요. 흑 ㅜㅜ

icaru 2014-10-20 11: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누구더라,, 시인 하상욱을 뛰어넘는 통찰이시네요.. 캬..

다락방 2014-10-23 11:20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통찰이라기 보다는 진심입니다. ㅋㅋㅋㅋㅋ

어머 2014-10-20 11: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 웃프네요

다락방 2014-10-23 11:20   좋아요 0 | URL
시간은 또다시 월요일을 향해 달려가고 있어요. -0-

달콤한책2 2014-10-20 15: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하하하하하...요렇게 귀여운 여인네를 보았는가!

다락방 2014-10-23 11:21   좋아요 0 | URL
실제로 보면 징그러운 여인에 가깝습니다. ㅋㅋ
 

급여



한때

바람을 잡으려고 팔을 휘둘렀지만

손가락 사이로 다 빠져나갔지


그때

남자의 마음을 잡고 싶어 진상을 떨었지만

내 마음을 거칠게 밟고 머물지를 않았지



오늘

통장에 들어온 월급을 잡고 싶어 이를 악물었지만

그져 스쳐지나가는 걸 보며 한숨 쉴밖에

지난달처럼

지지난달처럼

작년처럼

재작년처럼



이토록

도무지

잡히지

않는 것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4-10-10 13:0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0 1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0 13: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4-10-10 13: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Mephistopheles 2014-10-10 15: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다락방 2014-10-10 17:13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안녕하십니까 메피스토님 ㅋㅋㅋㅋㅋ
연말이 오기전에 늘 만나던 멤버로 소주 한 잔 합시다!!

그렇게혜윰 2014-10-10 18: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뭐랄까...농약같은 가시내,라고 수식어를 붙여드리고 싶네욥ㅋㅋ 매력덩어리^^

다락방 2014-10-10 18:39   좋아요 0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금요일이라 씐나요!!

시크발랄 2014-10-11 09: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감 백번이라도 누르고 싶네요 왜 안되는거야!!

다락방 2014-10-12 19:16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ㅎㅎㅎㅎ 그나저나 서재 이미지 사진이 무척 매력적이네요, 시크발랄님. 제가 결코 될 수 없는..( ˝)

노란곰 2014-10-13 11: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게해윰님의 농약같은 가시내... 에서 빵터졌어요~ 진짜 다락방님의 매력은 끝이 없는듯... >ㅡ<

다락방 2014-10-13 11:18   좋아요 0 | URL
매력이라뇨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오해십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추냉이


고통스러워
눈물 흘리면서도
또다시 덥썩
너를 가져와
널 원해



이런


나쁜 남자 같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태우스 2014-10-04 23: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는 언젠가 꼭 도전해보고픈 분야인데요, 다락님만큼 쓰려면 십년은 더 있어야 할 것 같군요. 고추냉이를 나쁜 남자에 비유하다니, 정말 멋지세요 저는 고추냉이같은 남자는 되지 말아야겠다고 결심했어요!

다락방 2014-10-05 11:06   좋아요 0 | URL
아하하하 마태우스님. 족발을 먹으러 갔는데 샐러드 소스에 와사비가 들어있더라고요. 덩어리를 먹었는지 진짜 코가 뻥- 뚫리는 거에요. 그러면서 그 샐러드를 또 먹고 있어서 하하하하하. 친구에게 와사비는 나쁜남자 같아, 이러다가 이 시를 (??) 쓰게 됐어요.
마태우스님은 시를 쓰신다면 정말 잘 쓰실 것 같아요. 도전해보세요!!
좋은 일요일입니다, 마태우스님!
 

어제는 휴가의 마지막 날이었고, 창원에서 보낸 휴가동안 브런치를 먹지 못했던 것이 내내 속상했던 터라 맛있고 간단한 음식을 만들어 먹기로 했다. 퍼뜩 생각난 게 지난 달이었나, 여수에서 호텔 조식으로 먹었던 오믈렛이었고, 그거 어려워보이지도 않던데 한 번 해보자 싶어 인터넷으로 검색해 레시피를 찾아냈다.


만드는 방법은 여기!!



동영상은 글로 써진 레시피보다 훨씬 효율적인 것 같았고, 게다가 링크한 블로그를 보니 내가 원한 바로 그 오믈렛이렸다. 예쁜 모양, 그리고 속 안의 촉촉함. 나는 블로그에 올려진 동영상대로 따라하기로 했다. 사실 뭐, 어려워보이는 게 전혀, 전혀 없었으니까.


물론 달걀 한 손으로 깨기 같은 건 내가 따라할 수가 없는 고수의 경지임이 분명하다. 아, 그리고 달걀을 한 손으로 깨는 건, 한 손으로 김치찢기 만큼 너무나 근사하고 매력적이다. 남성적 매력이 물씬 풍긴달까. 저 동영상 보고 한 손으로 달걀 깨는 거 보면서 진짜 완전 숑- 갔다. 멋져...블로그를 읽어보니 요리사자격증을 가진 것 같은데, 그래서 저렇게 익숙한 걸까. 소금이랑 후추 넣는 것도 완전 베테랑의 솜씨. 멋지다!! 아아- 한 손으로 달걀 깨는 남자라니. 히융. 이상형에 하나 더 추가되겠네. 여튼,


그래서 나도 저렇게 했다.



1. 달걀 세 개를 풀어 포크로 마구 젓는다.

2. 허브솔트와 후추를 넣고 포크로 또 마구 젓는다.

3. 더 맛있겠지 싶어 양파를 조금 썰어 넣고 또 마구 젓는다.

4. 달궈진 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마구 저은 계란을 프라이팬에 쏟는다.

5. 쏟기가 무섭게 뒤집개로 마구 휘젓는다. 동영상에서 본 것처럼.

6. 그러다가 치즈를 넣는다.

7. 동영상처럼 모양을 만들고 뒤집으려 하지만 잘 되지 않아 당황한다.

8. 계속 덩어리 모양에 뒤집기를 시도하지만 계속 되지 않아 당황한다.

9. 이러다 탈 것 같아 그냥 꺼낸다.

10. 역시 난 안돼...라며 절망한다.




완성된 나의 오믈렛은 이런 모양새였다. 사진을 보기 전, 나는 저 링크한 블로그에 나온 사진같은 '오.믈.렛.'을 만들기로 한 것임을 잊지말자.




히융.. 이건 아마도 5번의 과정에서 뒤집개로 마구 저을 때 그 때, 타이밍을 놓친 것 같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별로 맛도 없었어..싱거워서... 그래서 먹다 말고 허브솔트 가져다가 다시 뿌렸다. ㅠㅠㅠㅠㅠㅠㅠㅠ


그리고 결심했다. 다음엔 계란 두 개로 해보자. 양파 없이 해보자. 이번엔 타이밍을 놓치지 말자!! 이렇게 해서 오믈렛 만드는 데 전문가가 되면, 달걀 한 손으로 깨기에도 도전해 보리라.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와 2014-08-07 15: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기.. ㅎㅎㅎㅎ 웃어서 미안한데.. 사진만 보고 락방이 스크램블을 오믈렛으로 착각한 줄 알았..;;;;;;;;; ㅎㅎㅎㅎ
그리고 저 오믈렛 절대 쉬운 요리 아님.
잘봐요!! 뒤집개 (보다 작은 사이즈)로 마구 저을때나 후라이팬으로 뒤집을때 스킬을 봐봐.
저게 우찌 일반적인 사람들이 할 수 있는 비쥬얼이냐고. 아놔.
무튼. 연습해봅시다. 계란 30판짜리로 한 열번만 연습하면 할 수 있지 않겠어요?! ㅎㅎㅎ
아자아자!

갑자기 나도 도전해 보고 싶긔..ㅋㅋ


다락방 2014-08-08 09:38   좋아요 0 | URL
ㅇㅇ 트윗에서도 누가 그러더라고요. 저거 절대 쉬운 게 아니라고. 손목 스냅도 장난 아니라고..어쩐지 나는 영상의 남자처럼 손목을 휙휙 돌려서 계란 뒤집고 싶은데 절대 안되더라고요 ㅋㅋㅋㅋㅋ

레와 2014-08-07 15: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리고 처음 해볼땐 레시피 딱 고대로 해볼껄.
응용은 좀 익숙해지면 그때 시도하자고..ㅎㅎㅎ


양파, 치즈는 안 들어가잖아!!!

다락방 2014-08-08 09:39   좋아요 0 | URL
아니 내가 성격이 급해가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왕 하는거 맛있게 하자며 건너 뛰었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14-08-07 19: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 즐거운 휴가 보내셨나요?
휴가중에 브런치를 만들어 보겠다는 대단한 생각을 하신 다락방님께 박수를 보내드리며,
다음에는 꼭 양파 없이, 계란 두 개로, 멋진 오믈렛 만드시기를... *^^*
성공하시면, 동영상이랑 레시피 올려주세요.
저, 동영상은, 아무래도.... 허허.....

다락방 2014-08-08 09:39   좋아요 0 | URL
제가 가있는 동안 창원에는 4박5일 내내 비가 내려서 즐거운 휴가와는 거리가 먼 휴가를 보내고 왔어요. ㅠㅠ 우울한 휴가 였습니다. 그렇지만 음, 제 자신에 대해 조금 더 잘 알고 온 휴가이기도 했어요.
다음에는 저사람 따라하지 말고 그냥 제 식대로 오믈렛을 만들어봐야 겠어요. 아..지금 만들고 싶다...집에 가서 만들고 싶네요. 집에 가고 싶어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기억의집 2014-08-07 23: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제 휴가가 끝나셨군요... 전 무한도전처럼 방콕을 선택했어요~ 오믈랫을 좋아하는 음식은 아니지만, 영상보니 한번 만들어보고 싶어요. 맛을 보고 싶어서가 아니고 저런 모양을 만들 수 있을지 불끈, 도전 의식이 생기는데요. 스크램블처럼 휘휘젓고 한쪽으로 몰기만 하면 될 것 같은데....락방님도 요리 동영상 한번 올려주세요. 남동생을 카메라맨으로 스카웃해서^^

다락방 2014-08-08 09:40   좋아요 0 | URL
창원에서 내내 비가 내려 덕분에 케이블에서 재방송해주는 무한도전 여러번 봤네요. 그때 방콕편 봤는데 진짜 빵터졌어요. 작가가 나와서 춤출 때 와- 완전 웃겨가지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음..요리 동영상....저도 한 번 시도해봐야 겠네요. 재미있을 것 같아요! ㅋㅋㅋㅋㅋ

자작나무 2014-08-08 13: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라면회사 취직하기 전에 오믈렛 많이 만들었어요.
학생때 제 스승님은 요리할 때 멋부리지 말라 하셨지요. 요리는 진중해야 한다면서.

다락방 2014-08-08 14:00   좋아요 0 | URL
자작나무님, 한 손으로 달걀 깰 줄 아세요? @.@

자작나무 2014-08-08 15:12   좋아요 0 | URL
바쁠땐 그렇게도 해요. 오늘 사장님이 라면 많이 끓였다고 금일봉 주셨네요. 가급적 라면에 계란을 꼭 넣어 팔라구 하시면서...

다락방 2014-08-08 15:21   좋아요 0 | URL
우앙...한 손으로 계란 깨는건 진짜 멋진것 같아요. ♡.♡

그나저나 금일봉은 저랑 나눠씁시다!!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자작나무 2014-08-09 10:43   좋아요 0 | URL
라면 좋아하세요? 콜 미~

다락방 2014-08-10 12:45   좋아요 0 | URL
술취한 다음날 라면을 좋아합니다. ㅎㅎ

hnine 2014-08-11 08: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인용된 블로그의 오믈렛처럼 만들기 쉽지 않아요. 아마 양식 조리사 시험 종목중 하나라고 기억되는데, 겉모양만 매끄러워도 안되고 속이 크리미하면서 겉이 매끈해야한대요. 다락방님 만드신 오믈렛, 즉 스크램블드 에그, 저 고3때 매일 아침으로 먹던 거라 반갑네요. 누가 해주니 먹었고 전 요즘 그저 달걀 프라이만 합니다. 뭐 다를게 있나? 그러면서...^^

다락방 2014-08-10 12:46   좋아요 0 | URL
네네. 저 블로그의 주인공도 그 자격증 따느라 저걸 만들었다고 하더라고요. 그러면서 '속이 크리미 겉은 매끈' 이야기를 하더군요. 아...뭔가 다시 도전하고 싶다. 제부가 어제 집에 토마토를 잔뜩 가져왔어요. 그래서 이번엔 토마토도 구워서 오믈렛을 만들까...하고 오믈렛을 제대로 만들 줄 모르는 사람이 생각해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