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을 왜 이리도 좋아하는지-_- 술 마신 다음날 기억을 상실한 채 잠에서 깨서 괴로워한 적이 한두번이 아닌데 금세 뭐 할 수 없지 하며 뻔뻔스럽게 또 마시고 있다-_-
가쿠타 미쓰요 작가와 그녀의 남편인 음악가 고노 다케히로가 함께 쓴 술과 음식과 장소와 관계에 관한 에세이. 부부는 술자리도 함께 좋아하지만 대화를 정말정말 좋아하는 듯. 흥겹고 다정한 분위기가 글에서 느껴진다.


나는 누구랑 마실 때 가장 즐거운가? 그건 내가 무엇을 나눌 때 기쁜가, 라는 질문과도 같으며 다시 말해 ‘나는 무엇을 소중히 여기며 살고 있는가‘라는 뜻이기도 하다. 그런 것을 감각적으로 공유하는 사람과 마실 수 있다는 것이 나의 가장 큰 기쁨이다. (p. 238)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12-08 18: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역시 가는 주말을 아쉬워하며 와인 따라두고 있습니다..

moonnight 2019-12-08 18:51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덕분에 힘내서 와인을 따라봅니다. 어제도 많이 마신 주제에 흑-_-;

수연 2019-12-08 21: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오늘치 주량 다 채워서 이제 자려고 해요 ^^ 잘 자요 문나잇님~

moonnight 2019-12-09 08:34   좋아요 0 | URL
앗 이제야 답장을 합니다. 그러고보니 하루치 주량을 생각해본 적 없네요@_@; 절제하시는 수연님 굿모닝^^
 

괴롭구먼ㅜㅜ 어제 또 생각이 안 나네ㅜㅜ 알콜성 치매가 진행되고 있는 것인가ㅠㅠ;; 많이 마셨는데도 안 취하네 라며 덩실덩실 우쭐했던 건 기억난다-_- 함께 있었던 이들에게 추태를 보인 건 아닌지 무섭고 부끄럽고 창피하다ㅠㅠ 가쿠다 여사님 말씀에 공감하며 술에 관한 책을 계속 읽는다ㅠㅠ 괴로운 와중에 재미있다 ㅠㅠ;;;;;;;;///////

 나는 취하면 다음 날 아침에 대체로 불쾌한 기분으로 잠에서 깬다. 그렇게 마시다니 창피해서 고개를 들지 못하는데다, 기억에는 없지만 누군가에게 폐를 끼친 것 같은 죄책감에 시달리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술자리에서 조금 전까지 얘기했던 사람 또는 사물의 이름이 떠오르지 않아 당황했던 기억이 있다. 정말 조금 전에 내 입으로 얘기했었는데. 알콜성 치매인가 하며 괴로워서 더 마셨다...-_-

39세에 장년층치매 진단을 받은 두 딸의 아빠인 단노 도모후미씨가 처음 진단 후의 절망을 딛고, 이제는 ˝어떻게 그렇게 웃을 수 있느냐˝ 는 질문을 받을 정도로 밝고 적극적으로 살아가게 된 치매인으로서의 삶.

도요타에서 수입차부문 영업직으로 폭스바겐을 팔았는데 매우 유능한 사원이었던 듯. 놀라운 건, 건망증으로 영업을 할 수 없으니 세차라도 하겠다는 심정으로 부탁하러 간 직장에서 사장님이 책상을 옮기는 것부터 일이라면 얼마든지 있다며 다른 과로 옮겨줄테니 계속 일하라고 했다는 것.

저자가 치매진단의 충격을 이겨낼 수 있었던 시작이 아니었을까 싶다. 사직권고를 받았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당장 내 직장이라면 어떨까 생각해보게 된다. 우리나라의 치매인들에 대한 지원은 실재하는지도 궁금해진다. 치매라 하더라도 불안감을 해소해주고 마음을 안정시켜주며 스스로 뭐든 할 수 있는 일을 하도록 지지해주는, 함께 살아갈 수 있는 사회이기를 바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러나 재미있다@_@;;;
조이스 캐럴 오츠가 문득문득 떠오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 향년 91세를 일기로 타계하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게 벌써 5개월쯤 되었구나. 올 6월 6일이었다니. <조제..> 뿐 아니라 <아주 사적인 시간> <딸기를 으깨며> 등 소설들이 연세를 알고 깜짝 놀랐을 정도로 감각적이고 세련되어서 감탄했었다. 그녀의 에세이들도 좋아했었는데. 이 책엔 그녀가 96세 노모와 거동이 어려운 남편을 돌보며 글쓰기와 강연 등에 전력을 다하는 이야기, 결국 암이 발병한 남편을 떠나보내는 과정을 담담히 기록하고 있다.

남편의 유언이 된 마지막 대화

가여워라
나는 영원히
당신의 편입니다

사랑한다는 말보다도 가여이 여긴다는 말이 왠지 더 뭉클하다.
작가님. 감사합니다. 수고많으셨습니다. 편히 쉬시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