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릿 be:lit Vol.1 - 2019, 창간호
비릿 편집부 지음 / 책읽는저녁 / 2019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반년지 라고 하는데, 앞으로도 꾸준히 나올 수 있었으면 좋겠다. 취지도 좋고 무엇보다 예뻐..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웃집 커플
샤리 라피나 지음, 장선하 옮김 / 비앤엘(BNL) / 2016년 11월
평점 :
품절


내가 너를 용서해야 하는 상황에서 금세 너가 나를 용서해야 하는 상황이 되어버린다. 우리는 상대의 어디까지를, 얼마만큼을 용서할 수 있을 것인가. 어차피 서로가 서로를 용서하면서 살아가야 하는걸까. 그렇다해도 용납할 수 없는 일이잖아, ‘그들‘이 한 일은.
앉은 자리에서 내처 다 읽어버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멋진 신세계
올더스 헉슬리 지음, 안정효 옮김 / 소담출판사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야만사회에서는 자신의 욕망을 드러내는 여자를 ‘화냥년‘이라 욕하고,
문명사회에서는 ‘모두가 모두의 소유‘라면서 여자를 ‘먹는다‘고 표현한다.

‘멋진 신세계‘는 남자들만의 것인듯.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도 있겠습니다 문학과지성 시인선 519
박준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마 오면 술마실래요?‘
라고 묻던 다정한 이가 생각나, 우리가 함께 장마를 볼 수 있겠습니다, 라는 구절의 장마라는 시에서 한동안 멈춰있었다.
그러나 특별히 기억하고 싶은 시는, 이번 시집에 없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탈코일기 1~2 세트 - 전2권 탈코일기
작가1 지음 / 북로그컴퍼니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속 주인공의 나이는 이제 스물셋이다. 내가 뒤늦게 깨달은 걸 작가는 이렇게나 일찍 깨달았으니 아마도 내 나이쯤 되면 더 크고 강한 사람이 되어서 젊은 세대들을 이끌어주게 되지 않을까. 작가의 탈코를 응원하고 앞으로의 활동도 응원한다. 아울러 세상의 모든 페미니스트들도 응원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