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대신 먹는다 

 

                                                                             -다락방 

 

누가 대신 먹는다
내 커피도
내 빵도


누가 대신 먹는다
내 술도
내 고기도


누가 대신 먹는다
내 나이도
내 나잇살도


그런데 이 뱃살은 무얼까
도대체 이 주름살은 누구의 것일까


누가 대신 먹는다
나는 먹은 기억이 없다


누가 대신 먹는다


댓글(34)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라로 2009-02-28 00: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나저나 저 이벤트 당첨이 되어 오늘 새초롬님이 보내신 책을
선물로 받았는데 뭔지 아세요??????ㅎㅎㅎ
다락님 덕분에 좋은책 알게 되어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싶어서 왔는데
그만 시를 읽었을 뿐이고,,,
시 읽다가 흥에 겨웠을 뿐이라
삭제할 뿐입니당~.^^;;;

다락방 2009-02-27 23:52   좋아요 0 | URL
앗. 멋져요, nabi님. 시가 좀 더 시다워 지겠는데요? 흣.

다락방 2009-03-01 18:13   좋아요 0 | URL
nabi님.
새초롬님께 받으신 책 무엇인지 알고 있답니다. 어제 페이퍼 읽었거든요. 댓글을 막아놓으셔서 달지는 못했지만 말예요. 다 읽고 리뷰도 써주세요, nabi님. 후훗.

마노아 2009-02-28 00: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나도 먹은 기억이 없어요! '오해다!'를 외칠래요!

다락방 2009-02-28 00:20   좋아요 0 | URL
아까 삼겹살을 먹었는데, 삼겹살을 먹으면서 소주를 마셨는데, 삼겹살을 다 먹고 공기밥을 시켰는데,
아 글쎄 저는 소주를 마신 기억도 없는데 잔이 비어있고, 밥을 뜬 적도 없는 것 같은데 밥공기는 비어있지 않겠어요? 마찬가지로 녹차라떼를 내가 마신 기억이 없는데 또 잔은 비어있고. 일행은 언제 먹었냐고 하는데 저는 동수가 와서 먹고 갔다고 했어요.

누가 대신 먹는게 틀림없다니깐욧! -_-


(그런데 왜 아직까지 배가 부른걸까요? ㅠㅠ)

프레이야freyja-고마워영화 2009-02-28 07: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 다락방님 시가 너무 어려워요~~
오감도 못지 않다구요.^^

다락방 2009-03-01 12:55   좋아요 0 | URL
앗, 혜경님. 쉬운게 아니면 쓰지 못하는 저인데 말이죠. 하핫.
제 시는 생각하고 읽으시면 안되요. 그냥 읽으시면 되요. 생각해봤자 별 뜻은 없다는. 훗.
:)

하양물감 2009-02-28 08: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러니 저러니 해도...내 안에 다른 내가 살고 있는 건 맞는것 같아요...(항상 내 의지와는 반대로 행동하는...ㅋㅋㅋ)

다락방 2009-03-01 12:56   좋아요 0 | URL
그러니깐요. 내 의지와는 반대되는 더 힘센 자아가 있는 것 같아요. 특히 뭘 먹을때 더하죠. ㅋㅋ

무스탕 2009-02-28 21: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만 그런줄 알았더니 다락방님도 잡순 기억이 없군요.
도대체 먹은 기억이 절대 없는데 물증들이 남아 있으니 이를 어쩐답니까.. ㅠ.ㅠ

다락방 2009-03-01 12:56   좋아요 0 | URL
그러니깐요, 무스탕님. 저는 먹은 기억이 절대,절대,절대,절대 없는데 물증들이 너무 확실해요. 어떡해요? 핑계가 없잖아욧! ㅠㅠ

이리스 2009-03-01 20: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하하하.... 필름이 끊어진거에요, 나이를 기억하는 필름이 그만 뚝!! ㅎㅎ

다락방 2009-03-02 08:49   좋아요 0 | URL
앗. 필름 끊어지는거라면 자신있어요! 그건 아주 그냥 잘 끊어진다니깐요! 하하하핫

전호인 2009-03-03 1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웅 어려워 어려워.
제가 먹었나 봐염.
맹꽁이 배 처럼 남사스러운 모양이 된 것을 보니....
ㅋㅋ

다락방 2009-03-05 11:43   좋아요 0 | URL
하하. 네꼬님은 너구리 배, 전호인님은 맹꽁이 배.
그럼 제 배는.......돼지 배일까요? ㅎㅎ

네꼬 2009-03-03 10: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여러분이 안 드신 거 다 제가 먹었어요! (너구리배가 된 네꼬)

다락방 2009-03-03 23:35   좋아요 0 | URL
하하하
네꼬님이 먹었는데 왜 내 배가 나와욧!!!! 하하하하
우린 결국 하나인거야? 하하하하

2009-03-03 13: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3-03 23:3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3-04 19:00   URL
비밀 댓글입니다.

플레져 2009-03-03 13: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흠... 그거 진짜 누가 먹었을까요.
범인(?) 찾으시면 연락 주세요. 총총.

다락방 2009-03-03 23:35   좋아요 0 | URL
플레져님께 연락 드리기전에 아주 그냥 혼내주겠어요!!!!

반가워라, 플레져님. 헤헷 :)

새초롬너구리 2009-03-04 21: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니까 다락방님과 저랑은 동갑내기 20살이군요, 흠흠.
아니다, 님이 21살이니까 언니죵~~ 언니!!!!

(꼭 한두달차이로 언니 부르는 애들 가끔 꼬집어 주고싶죠?!? 어릴때야 귀여웠지 나이드니까. 흠흠, 전 그래도 스무살)

다락방 2009-03-05 11:44   좋아요 0 | URL
아, 그렇게 되는건가요? ㅎㅎㅎㅎㅎ

먹은거 죄다 다 토해놓고 싶어요. 다시 스무살이 될 수 있다면! orz

2009-03-05 12:0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3-05 1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무해한모리군 2009-03-05 13:3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호 음률이 딱딱 맞네요~
저도 기억에 없어요~~

다락방 2009-03-05 15:44   좋아요 0 | URL
하하하하. 제가 시를 좀 잘 짓죠? 하하하하.

우리 모두 기억에 없군요 orz

2009-03-06 12: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9-03-07 11: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비로그인 2009-03-21 15: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아직도 제가 스무살인 것 같아요, 라고 모친에게 말했더니 모친이 조용히 말씀하시더군요. `나도.' 슬프기도 하고, 그랬어요. 그땐 웃었지만 차마 웃기다고 말할 수도 없는 일이어요.

다락방 2009-03-21 22:50   좋아요 0 | URL
저 역시 제가 스무살일때랑 지금이랑 별반 다를바 없는 것 같아요. 이것 역시 슬프기도 하고 웃기다고 말할 수도 없는 일인것 같네요.

2010-02-23 23: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2-23 23: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건배

 

                                                -다락방

 

 

한잔은 당신의 미소를 위해
한잔은 당신의 건강을 위해
한잔은 당신의 미래를 위해

한잔은 당신의 사랑을 위해,
서는 잔을 도로 내려놓을수 밖에

 

                                        

 


댓글(7)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W 2008-03-06 01: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 당신의 당신이 다락방님이 되면 되지요 (역시 단순한 사고구조)

무스탕 2008-03-06 09: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당신을 위해, 지갑을 위해 내려놓으세요. (이 또한 단순한 사고구조)

다락방 2008-03-06 13: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웬디양님/ 언젠가는 저도 누군가의 당신이 되겠지요. 서로의 사랑이 곧 자신의 사랑이 되는 당신. 훗 :)

무스탕님/ 네네, 건배를 너무 많이해서 잔뜩 취하고 나면 제가 꼭 지갑을 들고 일어나곤 해요. 그래서 요즘은 자제,자제. 저를 위해, 지갑을 내려놓아야겠어요. 훗 :)

지노 2008-03-09 11: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첫번째 잔은 건강을 위해!
두번째 잔은 성공을 위해!
세번째 잔은 사랑을 위해!
네번째 잔은 이제는 즐길시간~~!!

- 멕시코의 데킬라 건배 제안 -

다락방 2008-03-09 16:26   좋아요 0 | URL
아, 어제요 '조반니노 과레스키'의 『까칠한 가정부』를 읽는데요, deus ex machina 가 나오지 뭐예요!!!! 각주가 달려있는데요, 이렇게 써있어요.

"라틴어로 '기계에서 내려온 신(神)' 이라는 뜻으로 문학작품에서 궁지에 빠진 상황을 단번에 해결해 주는 초월적인 존재나 장치를 가리킨다."

:)

2010-02-21 00:2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2-21 00:5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소꿉놀이

 

                                                           -다락방

 

나는 철수에게
너는 아빠하고 나는 엄마하고
철수는 순이에게
나는 아빠하고 너는 엄마하고
해질녘까지 나는 엉엉 울었다

다음날도 나는 철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철수는 순이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이놈의 눈물은 마르지도 않아


댓글(1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마노아 2007-12-01 23: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순이는 뭐라고 하던가요? 아, 이번 시는 슬퍼요.ㅜ.ㅜ

마늘빵 2007-12-01 23:2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슬픈 시다 정말.

W 2007-12-01 23: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러게요, 정말 슬프다
순이는 영수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철수는 아가 ㅠㅠ
슬픈 사랑의 사중주

Mephistopheles 2007-12-02 17: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떠오르는 노래는 이승철의 "친구의 친구를 사랑했네" 와 김건모의 "잘못된 만남" 입니다.

다락방 2007-12-03 0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마노아님/ 순이가 뭐라 하든 전 정말 순이가 싫어요. ㅜ.ㅜ

아프락사스님/ 쓰는 마음이 슬펐거든요.

웬디양님/ 순이는 영수랑만 잘 살지 왜 철수 앞에 알짱거리는지 모르겠어요. ㅜ.ㅜ

殺靑님/ 순이든 영희든, 철수앞에 여자들은 모두 멸종해버렸으면 좋겠어요. 흑 ㅜㅡ

메피스토님/ 저는 서영은의 '그사람의 결혼식'이 떠오르는군요. 혹은 페이지의 '마지막 너를 보내며' 도 생각나구요.

네꼬 2007-12-04 09: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순이 미워요. 이런 게 어딨어! 불끈!!

다락방 2007-12-04 17:44   좋아요 0 | URL
순이 미워요, 미워. 엉엉 ㅜㅜ

Heⓔ 2007-12-04 20: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나는 철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철수는 순이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순이는 영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영수는 나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해질녘까지 우리는 엉엉 울었다

다음날도 나는 철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철수는 순이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순이는 영수에게
너는 아빠 나는 엄마
영수는 나에게
나는 아빠 너는 엄마
이놈의 사랑은 맘대로 되질 않아

다락방 2007-12-04 22:17   좋아요 0 | URL
아이쿠 Hee 님.

그러게요, 맘대로 되질 않아요. ㅜㅡ

2010-02-27 17: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3-01 17:19   URL
비밀 댓글입니다.
 

사랑이 이별이 된 이유 3

                                                        -다락방


 

당신은 나의 종점이었는데
나는 당신의 정류장이었지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홍수맘 2007-10-15 18: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번 읽었을 때 보다 두번 읽었을 때 더 공감이 됩니다. --- 내가 느려 그런가? ^^;;;

Heⓔ 2007-10-15 22: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저와 100% 통하였군요...ㅠㅠ 추천한방

코코죠 2007-10-16 0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느 건 개구지고 어떤 건 장난스러우며 다른 건 사랑스럽고 어떤 건 이토록 가슴 아파요. 이번 시는 찌끔 슬퍼버렸어요. (가을인가 봐요. 전 누가 건드려 주기만 바라고 있어요. 펑- 펑- 울어주려고.)

다락방 2007-10-16 09: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홍수맘님/ 공감하시면, 우울해지실거예요. 때로는 느린게 더 낫지요. 느리셔도 되요 :)

Hee님/ 울어도 되요. 우리는 아이가 아니니깐.

오즈마님/ 저도 누가 건드리면 그저 펑펑 울어버리려구요. 흑 ㅜㅡ

섬사이님/ 이불끝도 적시고, 베개도 적시고. 세상에 적실 수 있는 모든걸 적셔버리겠어요.

2010-02-21 21: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02-21 21: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잡념 2

                             -다락방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이효리인줄 알았잖아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Heⓔ 2007-10-02 00: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잡념 2
- 원작 다락방 , 각색 Heⓔ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안닦고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또 울어버린 줄 알았잖아

Mephistopheles 2007-10-02 00:4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렇다면 메피스토는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세상을 다 뒤집어버리겠다"라는 대사가 절로 나온다.

비로그인 2007-10-02 0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넌 누구냐?"

ㅡ.,ㅡ

멜기세덱 2007-10-02 01: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이.....집념.....엥....아니었구나......ㅋㅋㅋ

W 2007-10-02 01: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코코죠 2007-10-02 02: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라면 이 시의 제목을 '진실'로 바꾸겠어요
(꼬리를 살랑살랑 앉았다 일어났다 냐옹냐옹!)


-영원한 다락방님 시의 독자이자 열혈팬 다시모 회장(다락방 시집 출간을 원하는 사람들의 모임)

가시장미(이미애) 2007-10-02 10:0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으흐흐흐!!!!



저도 오늘 밤에는 샤워하고 거울을 꼭 봐야겠네요
누가 떠오를지 생각해봐야지 ㅋㅋㅋ
제발! 전지현은 아니길... _-_)~ 헉!

비로그인 2007-10-02 10: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안젤리나 졸리가 아니구요? ㅎㅎㅎ

로그인못하고있는향기로운 2007-10-02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김혜수인줄 알았잖아 <<< 설마 믿으시진 않겠죠..^^;; 로그인을 못해서 심술났어요~~:p

다락방 2007-10-02 10: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ee님/ 오옷. Hee님의 감성은 정말!! 때로는 여자보다 더 섬세하신것 같아요. 온몸을 가득 적실 눈물이라니 말입니다.

메피스토님/ 저랑 같이 뒤집어요. 요즘의 저는 아주 그냥 뒤집고 싶어서 미치겠다니깐요!

L-SHIN님/ 네, 저는 외계인을 훔쳐보러 온 이효리입니다. 훗 :)

멜기세덱님/ 그럼요, 잡념이지요. 저 집념, 용기 뭐 이런거 없거든요. 하하하 :)

웬디양님/ 앗, 왜요? 흣

오즈마님/ 사실은 시의 제목을 진실로 짓고 싶었지요. 그런데 모름지기 사람은 겸손해야 하잖아요. 블라블라~ ㅎㅎ

가시장미님/ 그렇다면 커스틴 던스트는 어떠세요? 파멜라 앤더슨은요?

체셔고양2님/ 그러니까 깜짝 놀랐지요. 졸리였다면 원래 제모습이잖아요. 그런데 뜬금없이 효리라니 말이죠 ㅋㅋ

로그인못하고있는향기로운님/ 앗, 저랑 같이 압구정 거리를 한번 걷도록 해요. 으흐흐흐






로그인 안되는무스탕 2007-10-02 12: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거울이 자폭했다 --;;;

다락방 2007-10-02 17:29   좋아요 0 | URL
으응? 로그인은 왜 안될까나요? 그나저나 무스탕님, 거울이 왜 자폭해요. 하하. 제 거울은 자폭한적이 없어서 정말 왜 그러는지 모르겠어요. 하하

뭔가 또 떠오른 무스탕 2007-10-02 1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수정 | 삭제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거울을 봤다

아이쿠 깜짝이야
셋째 임신한줄 알았다 --;;;

어찌 이리 아랫배만 나오는 것인지... (꼬로록~~~)

다락방 2007-10-02 17:30   좋아요 0 | URL
오옷, 이것 정말 좋은데요? 셋째 임신한줄 알았다니. 흐흣. :)

2007-10-02 16:5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07-10-02 17: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마태우스 2007-10-04 01:1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샤워를 마치고
물기를 닦으며 생각을 했다

야..........
이게 몇달만의 샤워냐
끈끈해 죽는 줄 알았다


지저분한 패러디 죄송!

다락방 2007-10-04 08:11   좋아요 0 | URL
아하하하 마태우스님. 제가 마태우스님의 글을 얼마나 좋아하는지 아시면서 그런말씀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