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선택삭제
글제목 작성일
북마크하기 주말에 회사 (공감21 댓글6 먼댓글0) 2019-12-08
북마크하기 12월이 시작되고... (공감26 댓글2 먼댓글0) 2019-12-02
북마크하기 드디어 (공감21 댓글6 먼댓글0) 2019-11-28
북마크하기 제2의성을 열심히 읽어야 하는데 소설을 읽은 나 (공감23 댓글8 먼댓글0) 2019-11-10
북마크하기 [여성주의함께읽기] 제2의성 (공감15 댓글15 먼댓글0) 2019-11-03
북마크하기 마르틴 베크 시리즈 (공감12 댓글2 먼댓글0) 2019-11-02
북마크하기 좀 지치는 수요일 (공감25 댓글10 먼댓글0) 2019-10-16
북마크하기 하노이에서 (공감30 댓글18 먼댓글0) 2019-10-06
북마크하기 이디스 워튼의 소설은 유쾌하면서도 은근히 풍자적이다. 유명하지 않은 단편 4개의 모음이라지만 그녀의 글솜씨를 확연히 느낄 수 있는 작품들이다.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작가이다. 특히,표제작인 <징구>는 읽으면서 어찌나 통렬하던지. <순수의 시대>를 읽어보리라. (공감10 댓글4 먼댓글0)
<징구>
2019-10-06
북마크하기 역시 해미시 멕베스. 이 시리즈는 어김없는 즐거움을 준다. 원작자와 제작자 간의 갈등 속에서 드러나는 인간의 욕망, 시기, 분노 등이 거슬리지 않게 묘사되고 있어서 명절 연휴에 벗하면서도 하나 부담스럽지 않았다. 좀더 빨리 빨리 나왔으면 하는 바램을 가지며. 현대문학, 힘내요! (공감17 댓글7 먼댓글0)
<각본가의 죽음>
2019-09-15
북마크하기 나, 시몬 베유. 설명이 필요없는 책 (공감30 댓글6 먼댓글0) 2019-09-08
북마크하기 평온한 일요일 오후 (공감21 댓글0 먼댓글0) 2019-09-01
북마크하기 초자연적인 힘을 절대적으로 믿지는 않으나 스티븐 킹의 일부 소설들을 읽다보면 너무나 개연성이 뚜렷해서 가끔 믿을 수 밖에 없는 상태가 되곤 한다. 이 책이 그랬고. 무엇보다 홀리가 다시 등장해서 좋았다. 아마도 초자연적인 힘은, 인간의 부정한 욕망과 맞닿아있을 수도 있겠다 싶다. 재미있다. (공감11 댓글0 먼댓글0)
<아웃사이더 2>
2019-08-31
북마크하기 역시 스티븐 킹. 매우 박진감 넘치는 전개와 궁금증을 유발하는 필력이, 스티븐 킹의 애호자가 아닌 나까지도 책을 손에서 못 놓게 한다. 잔혹한 살인자를 쫓는 사람들은 일반적이라 할지라도 뭔가 섬찟한 초자연적인 힘의 존재를 의심하게 하는데 2권을 바로 찾지 않을 수가 없더라 이거다. (공감9 댓글0 먼댓글0)
<아웃사이더 1>
2019-08-26
북마크하기 소설 말고 다른 책도 좀 읽어야지 (공감20 댓글0 먼댓글0) 2019-08-20
북마크하기 읽는 내내 괴로왔다. 엘레나 페란테의 소설은, 사람의 감정을 저 심연 아래로까지 끌어내려서 끝을 보게 만든다는 느낌이 든다. 그 리얼함이 좋기도 하지만 또 싫기도 하다. 나까지 너무 화가 나고 너무 미칠 것 같은 느낌 때문에 어제 새벽까지 붙잡고 다 읽은 후 꿈자리가 뒤숭숭할 정도였다. (공감11 댓글0 먼댓글0)
<버려진 사랑>
2019-08-20
북마크하기 시녀이야기, 혹시 질문 있으십니까? (공감28 댓글2 먼댓글0) 2019-08-19
북마크하기 엘레나 페란테의 나쁜 사랑 3부작 중 성가신 사랑 (공감19 댓글0 먼댓글0) 2019-08-10
북마크하기 해리 홀레, 아 어디까지 가야 하나 (공감18 댓글2 먼댓글0) 2019-08-03
북마크하기 역시 여름은 책 구매의 계절 (공감22 댓글5 먼댓글0) 2019-08-01
북마크하기 비오는 수요일, 7월 마지막날 (공감17 댓글0 먼댓글0) 2019-07-31
북마크하기 역시나 유쾌하면서도 당시 소수자 취급받던 여성의 활약상을 명쾌하게 그려낸 소설. 읽고 있으면 마음이 매우 즐거워지는 느낌이다. 실화를 배경으로 했다는 것이 더 소중하게 다가오는 지도. 콘스턴스 콥과 그 자매들의 활약상을 계속 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 3권 빨리 내주세요, 문학동네님! (공감9 댓글0 먼댓글0)
<레이디 캅 소동을 일으키다>
2019-07-30
북마크하기 콥 자매 시리즈 2탄 나왔어요! (공감19 댓글0 먼댓글0) 2019-07-27
북마크하기 표지부터 맘에 안 들었는데 내용도 별 게 없어서 사실 별 2개 반 주고 싶은 심정이지만 방법이 없어 별 3개. 주인공인 케이시의 캐릭터 또한 내게는 너무나 비호감이라서, 읽으면서 내내 얘는 왜 이러나 내용은 왜 이러나 뭐 이런 심정만 계속 들었을 뿐, 동감이 되지는 않았다. (공감13 댓글0 먼댓글0)
<죽음을 보는 재능>
2019-07-27
북마크하기 출퇴근길 읽는 책 (공감21 댓글2 먼댓글0) 2019-07-23
북마크하기 정리로 하루 시작 (공감16 댓글6 먼댓글0) 2019-07-22
북마크하기 아가사 크리스티가 이런 글을 쓸 수 있다니 놀라움을 금치 못하며 하룻밤 새 다 읽어버렸다. 어느 중년 여자가 진실을 외면한 채 스스로가 쌓은 거짓과 위선의 인생에 자족하며 사는 모습이 적나라하게 묘사되고, 특히 그렇게 처절하게 깨달았으나 결국은 제자리로 돌아온다는 결말은 소름이었다. (공감18 댓글2 먼댓글0)
<봄에 나는 없었다>
2019-07-22
북마크하기 딘 쿤츠와 줄리언 반스 (공감19 댓글2 먼댓글0) 2019-07-21
북마크하기 날아갔다 (공감14 댓글6 먼댓글0) 2019-07-16
북마크하기 광고를 보았을 때는 혹했는데 막상 읽어보니 특이한 점이 별로 없었다. 그냥 작가의 추리적인 혹은 구성상의 헛점을 어느 익명의 독자가 지적하고 수정하게 하는 이야기랄까. 실제 타이완 사회에서 논란이 된 사건들을 재구성했다는 것만 인상적이었고 그 외에는 평범. 몰입도도 중간 정도. (공감9 댓글0 먼댓글0)
<픽스>
2019-07-13
  1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