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관리스트에 500권 가까운 책들이 있었다. 그동안 지우지 않고 그냥 쌓아만 둔 것들이었는데, 오늘 아침 싹 지우고 시작한다. 무언가 어딘가에 쌓여 있다는 것은 늘 부담이다. 냉장고에 반찬이 쌓여 있어도 그렇고 읽지 못한 책들이 서재에 쌓여 있어도 그렇고 해야할 일들이 머릿 속에 쌓여 있어도 그렇다. 이럴 땐 그저, 두말않고 제로에서 시작하는 것이 답이다.

 

보관리스트 제로에서 재출발...

... 그리고 나서 벌써 4권 넣은 비연. ㅜ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단발머리 2019-07-22 08:4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빠르시네요, 비연님...
500권 비우고 벌써 4권^^
비연님, 화이팅!!!

비연 2019-07-22 09:00   좋아요 0 | URL
비웠는데... 다시 가득 채워질까봐 불안 불안하지만, 이제 보관함에 넣는 책은 가급적 사는 걸로..
(아 이렇게 해서 책을 사겠다는 명분만 더해지는)

레삭매냐 2019-07-22 14: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몇 권이 들어 있나 보니 22권 있네요...
물론 얼마 전에 정리를 했지요.

그중에 한 권은 중고책이었는데 판매완료
되었다고 친절하게 알려 주네요.

비연 2019-07-22 18:31   좋아요 0 | URL
정리를 해도, 금방 금방 쌓이니..^^;;;;
이제 정말 엄선해서 보관함에 넣으려고 하는데... 그게 될런지.

유부만두 2019-07-22 18: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전 보관함에 725권;;;;;; 아 뭐죠, 이런 호더 정신은요?

비연 2019-07-22 18:40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